Tuesday, September 13, 2016

대회 40시간 경과 후 다음 대회를 위해 몸 풀기 7 마일!



주 택가 에서

09/14/16, 화요일, 날씨: 맑음, 습도: 96 %
온도: 54 F (12.2 C), 거리: 7 M (11.2 Km)

일요일 정오경 대회를 마치고 40시간이 지난 오늘
새벽 4시부터 몸 풀기로 7 마일 달렸다.
청명한 하늘에 별만 떠 있고 기온은 한여름후 최저
온도로 정말 달리기 좋은 날씨 였지만 다리 근육이
땡긴다. 나는 특별한 사항을 제외하고는 72 시간을
경과하지 않고 20년간 주로에 나왔다.
오늘도 다음 일요일 대회를 위해 몸을 회복하려고
캄캄한 주로를 달리며 100 마일 울트라 달릴 때를
연상해 보았다. 초창기에는 무작정 달였다.
경험이 쌓이면서 꽤가 생겨난다.
"두려움 없이 추진 할때 새로움이 탄생하고 개혁도
할 수있다, 그래서 모험을 좋아하는 청춘이 좋다 "

집 ~ 딸집 끝 = 왕복 = 7 M (11.2 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