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31, 2011

113회 마라톤



113 번째 마라톤 ! (226)

대회명: Key Bank Vermoant City Marathon
일 시: 2011년5월29일, 일요일, 오전 8:00
장 소: Burlington VT
날 씨: 천둥 번개, 햇빛,비 기타
온 도: 65 F ~ 80 F, 습도: 100 %
시 간: 4시간3분47초
순 위; 전체:621/2405, 나이구룹: 3위/17

2002년 달렸던 Vermont City Marathon을 10년만에 다시 찾았다,
이덕재, 유세형,강명구님과 토요일 오전 9시30분에 개최지 Burlington을 향해
출발 했다, 온다던 비는 멀리 살아 졌고, 맑고 무더웠다, 3년전에는 전택이가 Albany Medical School다닐 때 찾아 다니던 Rute 17번을 지나 I-87번 시원한
하이웨이 따라 북으로 계속 드라브 하다, 오후1시쯤 Rest Area에서 이덕재님 이 갖어오신 비빕밥을 맛았게 먹고 다시 출발 Exit 32에서 Rute 149번 도로를 타고 동쪽으로 가다, Lake Champlain에서 배를 타고 건너 6시간 만에 Burlington에 도착 했다, Bib No 3850을 받고 다시 호텔로 향했다.
맑았던 하늘이 검은 구름으로 뒤 덮히더니 비가 쏘다지기 시작 했다, 기온이 높고 후덥지근 했다, 우리는 강명구 부인 께서 만들어 오신 곰탕국에 찰밥으로 저녁과 아침을 마음껏 먹고, 휴식도 충분히 취하고 아침 일찍 출발 지점으로 향했다.
하늘은 금방 비가 내릴 듯 했으며, 기온은 65 F이상으로 끈끈하고 후덥 지근 했다, 2002년도에도 이렇게 날씨가 나빴으나 기온이 낮아 춘하추동을 모두 지나 며 완주를 했는데 이번에는 높은 온도 속에서 달려야 하므로 속도 조절을 하여
지난 Delaware Marathon대회와 같은 전철을 밟지 않도록 작전을 세웠다.
대회는 Marathon과 2~5 Relay, Half Marathon, 그리고 YAM의 1/2 M,1M 2M등 다채롭게 행사가 진행 되어 Vermont 축제 분위로 많은 인파가 북적
거렸다, 우리는 빗속에서 진행자의 구령에 맞추어,5,4,3,2,1 Go ! 하며 외치고
출발했다, 출발 하고 잠시후 비는 그치고 무덥기 시작했다,
천천히 달리자! 그러나 몸은 앞으로 자꾸 빨라지고 있었다, 옆을 보니 3시간30 분 Pacer가 지나가고 있었다, 같이 3마일정도 달리다, 보내고 속도를 줄였다,
시간이 흘를수록 점점 더워 지기 시작 했다, 10 마일을 1시간22분에 통과 했다,
그러나 더위는 나를 더 느리게 만들고 급수대에서 머뭇거리게 만들었다,
하프를 1시간52분에 통과 하여 오늘 경기는 고통 없는 완주나 하자고 생각했다
15마일에서 일본의 북소리를 들으며 긴 언덕을 끈임 없이 올라오며 생각에 해 보았다, 우리의 사물 놀이가 여기에서도 울려 퍼졌으면 얼마나 좋을까?
이제부터는 남쪽 도로를 따라가다 주택가를 2번 1마일씩 들어갔다 나오게 되어
있었다, 주민들은 환호하며 스스로 준비한 오랜지,수박,물,음료수 그리고 더위를
식혀주는 수도물의 샤워! 정말 고맙웠고 허기진 배를 채워주어 남은 달리기에
에너지를 가득 채워 주는 듯 했다, 21마일 부터는 공원의 기나긴 언덕이 시작 되면서 나무 그늘이 햇볕을 막아 더위를 덜 느끼게 하였다,
체력도 남아 있는 듯 하여 속도를 내어 달리기 시작 했다, 지금 까지 추월 했던
런너를 하나 둘 추월해 가며 달리기 시작 했다, 기분이 좋았다 뒤 늦게 이렇게
달릴 수 있는 힘이 있는 것은 조금 천천히 달려 왔기 때문인 것 같았다,
옆의 30대 일본 여인이 나를 동반주로 생각 한다며 따라 왔다, 그러나 0.3마일
정도 왔을 때 뒤를 보니 없었다, 나는 마지막을 잘 장식 하려고 앞만 보고 달렸다
호수강변에 설치된 결승점에서 들려오는 함성 소리가 들려 왔다,
그리고 마지막 매트를 밟을 때 까지 달리며 잔디밭에 운집한 응원객들로부터 박수를 마음껏 받았다, 아나운서가 Yi-Joo Kwon, Plaisades Park NJ 65 yeasr old !하는 소리를 듣고 매트를 밟았다,
4시간3분47초! 늦었지만 기분이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
4시간이 넘어 등외라고 생각하고 우리는 Burlington을 뒤로 하고 집으로 향하며 컴프터로 확인하니 년령구룹 3위 였다, 상패를 갖어 올 걸 하는 아쉬움을
남겼다.

오버팩 팍에서

05/31/11, 화요일,날씨:맑음, 온도: 72 F
거리: 10 M, 시간: 2시간

벌써 5월의 마지막 31일, 무더위가 차츰 수위를 높여간다,
한번쯤 폭염 속에서의 마라톤을 해 보면 어떨까?
6월26일 Philadephia 에서 마라톤이 있다,
한번쯤 생각 하게 한다, 오늘도 5월의 마지막을 더위로 장식
하려는지 아침부터 덥다, Vermont Marathon을 마치고 어제
휴식을 취하고 오늘 달리는데 아직 피로가 있는지 더위 때문
인지 몸이 무겁다, 이제부터 하계훈령을 하자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M

Monday, May 30, 2011

113회 마라톤






대회명: Key Bank Vermont city Marathon
일 시: 2011년5월29일, 일요일, 오전:8:00
장 소: Burington Vermont
날 씨: 천둥 번개, 햇빛,습도, 온도:65 ~ 80 F
시 간: 4시간3분47초
순 위: 전체:621/2405, 나이구룹:3위/17
내 용:
0,2002년도 달리고 10년만에 출전 했음,
0,아름도시며 Vermont의 축제 분위기로 전 주민이 환호하는 대회
특히 주택가를 달릴때 주민이 오랜지,수박,믈,음료수 등 제공 하였고
더위에 허덕이는 런너에게 수도물을 뿌려 더위를 식혀주는 미덕에 감복
0,코스도 좋고,운영도 매끄럽게 잘 되였음
0,날씨는 비, 천둥 번개,햇빛등으로 습도가 100% 달리기 나쁜 날씨
0,일기에 겁먹고 편안하게 달렸음

Friday, May 27,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5/27/11, 금요일,날씨:맑음,온도:72 F
거리: 5 M, 시간: 50분

여름이다, 덥워지기 시작한다,
일요일, Vermont Marathon 대회날은 82 F, 체감온도는
90 F 가까이 될 것 같다, 이번 대회가 걱정된다,
이번에는 완주나 하자 !
오늘 마지막 훈련을 마쳤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Wednesday, May 25,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5/25/11, 수요일, 날씨:맑음, 온도: 63 f
거리: 12 M, 시간: 2시간

계속되는 훈련은 준비된자를 만들기 위함이다,
몸이 만들어져있고 항상 언제 어디서나 달릴 수있는
상태라면 기회가 왔을때 나는 잡을 수 있다.
오늘도, 최현호,염기섭,전중표,이승호,문상원,김성유,
이정열,이덕재,권이주 등많은 사람과 동반주 했다.
근래 드물게 좋은 날씨다, 또한 한 여름으로 치닿는
더위가 계속 되려나 보다

Exit 1~Edgewater~Exit 1~ 폭포수~Exit 1 = 12 M

Tuesday, May 24, 2011

오버팩 팍에서, 허드슨 강변에서

오전
05/24/11, 화요일, 날씨: 흐리고,안개,습도 100%
거리:10 M, 시간: 1시간40분

엄청난 습도다, 몸이 끈적끈적 하다, 조금달리니 금방 온몸에
땀이 흐른다, 숨도 막혀온다, 열심히 달려본다,
오버팩 팍에 도착하니 앞에 젊은 청년이 달린다 뒤를 따랐다
2바퀴를 돌고 집으로 향했다, 맥이 빠진다, 그런데 저 건너에
Mrs,권,Ann Lee,이향연,Tina,등이 보였다, 달려라 추월 하자!
1바퀴를 돌아 쫓아 왔건만 그만 달린다고 한다, 또 맥이 빠진다,
Tina와 2바퀴를 더 돌고 집으로 향하는데 오랫만에 온몸이 땀으로
뒤범벅이 되어 기분을 상쾌 하게 하였다,
집에 와서 샤워를 하고 앉으니, 온몸에 기운이 없고 나른하며
배가 고프다 이때가 가장 행복하다, 달림이 만이 갖는 행복감이
아닐까?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오후
날씨: 구름, 온도: 80 F
거리: 5 M, 시간: 50분

오후5시! 현철수 박사와 허드슨 강변을 달렸다,
무덥지만 무성한 나무로 숲으로 시원했다
정말 천국 같다, 함께 달리며 무더움을 느낄수 없으니
얼마나 좋은 곳 인가?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Monday, May 23, 2011

허드슨 강변에서

오전
05/23/11, 월요일, 날씨: 잔득흐림, 온도: 56 F
거리: 5 M, 시간: 50분

온도는 높았으나 바람이 있어 쌀쌀한 느낌이 였다
그러나 달리다 보니 역시 온도가 높아 땀이 흐렸다
최현호님과 동반주 했다, 5 M 달리고 중단 했다
나도 달리기 싫어 져서 집으로 돌아 왔다,
이렇게 달리려면 나오지 않을 걸 생각 했다.

Exit 1~ Edgewater = 왕복 = 5M

오후
날씨: 잔득흐림, 온도: 67 F
거리: 5 M, 시간: 50분

현철수 박사와 오후4시30분에 만나 동반주 했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 보니 왕복 달리기가 끝났다
함께 달리기를 하면 건강에 너무 좋다,

Exit 1~ Edgewater = 왕복 = 5M

Sunday, May 22,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5/22/11,일요일, 날씨: 잔득 흐림, 온도: 56 F
거리: 12 M, 시간: 1시간50분

흐린 날씨 지만 습기가 많지 않아 달리기가 너무 좋다,
어제 하프마라톤을 달리고 실망을 많이 했다,
이제부터는 연습량을 많이 늘려야겠다,운동은 정신적 지배가 너무
많이 작용한다, 사람이 사람을 믿어야 되지만 사람은 감정을 갖고
있는 동물이라 언제 변할지 모른다, 내가 믿어야 하는 정도는 어디
까지 일까?,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 혼자 살수도 없고, 그러나
나이도 들었으니 혼자 사는 방법을 터득하자, 누구를 미워 하거나
좋아 하지도 말며 있는 그대로 보며 살아 가도록 노력하자
오늘은, 박재순,김성유,이정열,아줌마,유세형,이덕재,전중표,
김선출,김건일,송숙주,John Kim,Jacqueline,등13명이 달려
보았다, Jacqueline의 실력이 생각 보다 좋고, 이정열군에게
기대를 걸어 보아야 겠다

Exit 1~ Edgewater ~ Exit 1 ~ 폭포수 ~Exit 1 = 12 M

Saturday, May 21, 2011

Brooklyn 1/2 Marathon




대회명: NYRR Half Marathon Prix - Brooklyn
일 시: 2001년5월21일,토요일,오전 7:00
장 소: Prospect Park Brooklyn NY
날 씨: 맑음, 온도: 58~64 F
시 간: 1시간47분9초
순 위: 전체:1579/5909, 나이 구룹:4위
내 용: 0, 훈련 부족인가? 왜? 이러나? 이제 강 훈련에 돌입

Friday, May 20, 2011

오버팩 팍에서

05/20/11,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58 F
거리:7.5 M, 시간:1시간20분

내일 Half Marathon에 출전 하려면 오늘은 휴식을 취해야
된다고 생각 했지만 이번에는 조금 몸을 풀어 보려고 나아갔다
천천히 달렸다, 그리고 Mrs 권,곽명숙님과 동반주 하여 내몸에
무리가 않가도록 랬다, 내일 어떤 결과가 나올까?

1.25 x 4 = 5 M
1.25 x 왕복 = 2.5 M 계: 7.5 M

Thursday, May 19, 2011

오버팩 팍에서

05/19/11, 목요일, 날씨: 흐림, 온도: 65 F,
거리:10 M, 시간: 1시간 30분

어제는 비가 와서, 오늘은 아침 부터 무슨일이 그리 바쁜지?
달리지 못하고 시간을 낭비 하고 오후 5시30분에 집을 나 섯다
오후 늦게 달려 보기는 정말 오랫 만이다 혼자서 달렸다
습도 온도 모두 높았지만 짧게 달리기 때문에 힘차게 달렸다
기분이 좋다, 땀도 온몸을 흠뻑 적셨다, 몸이 날아갈 것 같다
5 바퀴는 정말 빨리 달려 보았다, 힘들었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Wednesday, May 18, 2011

112 번째 마라톤 !



112번째 마라톤!

대회명: 제8회 Delaware Marathon
일 시: 2011년5월15일,일요일, 오전:7:00
장 소: Wilmington DE
날 씨: 잔득 흐림
시 간: 4시간38분 18초

2004년도에 첫대회를 개최하여 달려본 기억이 엇그제 같은데 벌써 8년이란 세월이 흘러 제8회 Delaware Marathon대회가 되였다.
나는 등록 기한를 넘겨 회원들의 뒷 바라지를 하려고 마음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최현호님이 발 부상을 당하여 달릴 수 없다고 출전을 포기 했다.
나는 지난7일 50 Mile Edurance Run, 계속된 훈련, 14일10 K등 몸이 피곤 할 것 같아 대리로 달릴 것인가? 말 것인가? 많은 고민을 하였다.
나는 내 번호로 내가 달리는 것을 원칙으로 하기 때문에 마음이 동하지 않았다
오늘 따라 비도 많이 온다고 하여 더욱 망서리게 하였지만 달리든 뒷 바라지를 하든 Wilmington을 향해 아침3시에 이덕재,유세형님과 함께 출발 했다.
빗속에서의 운전을 조심 조심 하면서 6시에 도착 번호표를 찾았다.
그러면 Fun Run을 하자! 마음을 먹고 Bib No # 684을 찾아 가슴에 달았다.
오던 비는 그치고 습도가 많았으며, 온도도 높아 달리기 힘들 겠다고 생각 했다,
1회 대회때 와는 엄청난 변화를 갖어 왔다, Delaware에 마라톤 대회가 없어 50 State Marathon Club에서 추진하여 만들져 초라 했었는 데 그동안 발전을 거듭 하여 최고의 수준급으로 만들어 졌고 달림이들이 또 다시 오고 싶어 하는 훌륭한
대회가 되었다
코스도 강변과 시내,주택,공원등 다양하고 아름 다운 곳을 달리게 만들어 졌다, 특히 초여름 마라톤 대회는 나무 그늘이 있어야 되는데 많은 곳의 주로는 우거진
나무들이 달림이들의 흐를는 땀을 식혀 주도록 되여 있었다.
습도는 많았지만 달리기가 나쁘지 않아 셋이서 같이 달리려다, 천천히 달리려는
두분을 뒤로 하고 마일당 8분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그러나 자연의 지배를 받는 몸은 아무리 달려도 속도가 나지 않는다, 강변을 지나
많이 왔겠구나 생각 했는데 겨우 4마일 지점이 였으며 32분35초를 가리키고 있었다.
꼬불 꼬뿔한 코스는 지루 하지는 않았으나 커브길에서 속도를 항상 줄여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시내를 지나 산야의 숲속길은 은근한 언덕이 연결되어 끊임 없이 올라 가야 되었다, 정상에 오르면 잘 꾸며진 주택가를 한바퀴돌아 내려오면 시내를 거처 하프 지점인 출발 지점이다. 하프를1시간54분에 통과하고 몸이
움직여 주지 않는 다고 생각 했다, 비는 오지 않고 잔득 흐린 날씨는 습도가 많아
달리는 런너의 숨을 막히게 하였다, 비좀 내렸으면 했으나 오지 않았았고 강물이
흐르는 숲속에서는 간혹 불어오는 바람이 활력을 불어 넣어 주었다.
달려보자 이대로 달려만 주면 3시간45분에는 골인 할 것 같았다, 언덕을 줄기
차게 달려서 올라갔다, 21마일지점 물을 마시기전 머리가 띵하다, 그리고 종아리가 땡기는 듯 하여 잠시 멈추어 스트레칭을 할까 생각 하는데 정신이 없다.
할 수없이 주저 앉았다, 잠시 누우니 살 것 같다, 다시 일어나 급수대에서 물을
마시고 달려서 10미터 갔을 때 다시 어지러움증이 재발 하여 잔디밭에 누었다
봉사자가 오고, 물과 게토레이드을 마셨다, 구급차를 요청 한다며 야단
법석을 떨고 있었다, 괞찬다 라고 말하고, 자리에서 일어났다, 약20분은 경과 한 것 같았다, 달리기 시작했다, 이제는 어지러움증은 없지만 양쪽 종아리가 너무 심
하게 통증이 온다, 이를 악 물었다, 100마일 달릴 때 95마일 지점에서와 같은 증세 였다, 그때도 참고 달렸는데 이정도는 참고 달릴 수 있다고 마음을 먹도 달렸다, 끊임 없이 달린다, 조금이라도 쉬거나 걷는 다면 다음은 못 달리고 포기
해야 만 하기 때문에 쉬지 않고 아주 천천히 목표를 향했다 지나가는 런너가 여기 가 22마일 지점 이라고 했다, 23마일을 향해 달리자! 다시 23마일 표지판이 나왔다, 이제는 내리막이 였다, 정신없이 내려오니 24마일! 조금 더가면 시내다,
가자! 가자! 내가 왜? 이러줄 모르겠다 111번이상을 달려 봤어도 이런 고통은
처음이였다, 내가 자만 했는가? 대회, 훈련 대회의 연속 때문인가? 날씨 때문 인가? 너무 많은 것을 생각케 했다, 통증을 참으면서25 마일 까지 왔다.
완주자가 지나가면서 격려를 하여준다, 다 왔구나! 아무리 멀어도 조금씩 가면
목표지점에 도달 하게 된다, 응원의 목소리가 들여오고 결승 현수막이 보였다.
그리고 매트를 밟고 메달을 목에 걸고, 봉사자의 부축을 받으며 걸어서 몸을 풀기
시작 했다, 처음 마라톤한 초보자 런너 같았다, 뒤돌아 시계를 보니 4시간38분18초! 이럴 수도 있다, 첫 완주때의 모습이 였다.

Tuesday, May 17, 2011

오버팩 팍에서

05/17/11, 화요일, 날씨:비, 온도: 55 F
거리: 10 M, 시간: 1시간30분

억수 같이 비가내린다, 양쪽 종아리 근육이 아프다,
그러나 어제 휴식을 취 했었고, 종아리 근육이 아파도
풀 수있는 방법은 달리는 것 외에는 없다,
비가 와도 나가자! 6시30분에 집을 나섯다
억수 같이 쏘다지는 비를 맞으며 혼자 달렸다
텅빈 오버팩 팍에는 물도 주로에 많이 고여 있었다
집에오니 종아리 근육이 모두 풀려 기분이 좋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허드슨 강변에서




11/05/11,수요일,날씨 맑음,온도:55 F
거리: 12 M, 시간:1시간50분

오랫만인듯 허드슨의 푸른 나무와 강물이 나를 반긴다.
한양대 의과대학 병원 외과의사의 말에의하면 나무에서
항산화 물질이 나와 자기는 산을 좋아해 등산을 즐긴다고 했다,
이곳 허드슨은 산도있고 바닷물이 있어 그곳에서 나오는 미네랄
성분이 있을 것으로 생각 된다 그렇다면 내가 달리고 있는 이곳의
공기는 내가 필요로하는 각종 비타민과 미네랄이 있을 것으로 생각
되어 좋은 음식을 마음껏 마시고 가는 것이 아닐까?
오늘은 문상원장로,김선출님,유세형,이승호님과 동반주 했다
다리도 완전하지는 않지만 달릴만 하다 다행이다
<사진처럼 벌써 푸른잎이 무성하다>

Exit 1~Edgewater~Exit 1~폭포수~Exit 1 = 12 M

112 번째 마라톤



대회명: 제8회 Delaware Marathon
일 시: 2011년5월15일, 일요일, 오전:7:00
장 소: Wilmington DE
날 씨: 잔득 흐리고 습도 100 %
온 도: 68 F
시 간: 4시간38분18초
내 용:
0, 최현호님 출전 포기로 대리 로 참가
0, 5월7일 50 M,출전,10,11,12,13일,훈련,14일:10K출전 하고
0, 대회에 출전하여 Fun Run하려 했는데 몸이 좋은 듯하여 달려
0, 21 M 까지 3시도착, 달리려는데 빈혈, 종아리 근육 통증으로
0, 쓰러져 20분 휴식후 출발 아픈 종아리 다리를 끌고 5마일을
0, 1시간 38분에 질질 끌고 완주, 최악읠 달리기

Saturday, May 14, 2011

UAE Healthy Kidney 10 K





대회명: UAE Healthy Kidney 10 K
일 시: 2011년5월14일, 토요일, 오전:8:00
장 소: 센트럴 팍
날 씨; 잔득 흐링, 온도:58 F
시 간: 47분15초
순 위: 전체: 1314/7557 나이구룹: 5위/46
내 용
0, UAE가 주관하며, NYRR이 주최하는 경기
0, 신장병 환자 돕기 모금운동 전개
0, 열심히 달렸다, 50마일 후유증과 왼쪽 무릎 부상이 아직
완치 되지 않았다

Friday, May 13,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5/13/11, 금요일, 날씨:맑음, 온도:55F
거리: 5 M, 시간: 1시간

Mrs,권,곽명숙,염기섭,이덕재 등과 허드슨에서 동반주 했다
이제는 나뭇잎이 진 녹색으로 변해간다,
세월의 흐름을 느끼게 했다,내 나이도 들어가고 있나?
오늘은 짧게 달리고 집으로 향했다, 내일 경기를 위해서!

Exit1~Edgewater+ 왕복= 5 M

오버팩 팍에서

05/12/11,목요일,날씨:맑음, 온도:58 F
거리:10 M, 기간:1시간50분

MRS 권과 약속을 하여 오버팩팍으로 5시45분 집에서 출발 했다
몸이 상쾌하다, 50마일의 후유증이 아직은 남아 있는 듯 했고
무릎의 상처는 많이 나았다,
Mrs 권,곽명숙, Tina 등과 5바퀴를 동반주 했다, 김성유님도
달리고 갔고, 김유남,한영석,한승희님도 늦게나와 달렸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2.5 M 계: 10 M

허드슨 강변에서

05/11/11, 날씨: 낡음, 온도: 48 F
거리: 12 M, 시간: 1시간 50분

여름이 오는가? 오늘 날씨가 너무 좋다,
아침6시 허드슨의 진초록으로 변하는 나뭇잎과 강물!
한양 의대 교수의 발표에 의하면 나뭇잎에서 항산화 물질이
나와 자기는 산을 좋아해 등산을 즐긴다고 했다,
이곳 허드슨 강변은우거진 나뭇잎과 강물(바닷물)에서 나오는
물질이 우리몸에 어떤 영향을 줄까? 나는 아침에 이곳에서
달리는 사람은 보약을 먹고 간다고 생각한다
오늘은 유세형,김선출,문상원,이승호님과 동반주 했다

Exit1~Edgewater~Exit1~폭포수~Exit1=12M

Wednesday, May 11,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5/11/11,수요일,날씨 맑음,온도:55 F
거리: 12 M, 시간:1시간50분

오랫만인듯 허드슨의 푸른 나무와 강물이 나를 반긴다.
한양대 의과대학 병원 외과의사의 말에의하면 나무에서
항산화 물질이 나와 자기는 산을 좋아해 등산을 즐긴다고 했다,
이곳 허드슨은 산도있고 바닷물이 있어 그곳에서 나오는 미네랄
성분이 있을 것으로 생각 된다 그렇다면 내가 달리고 있는 이곳의
공기는 내가 필요로하는 각종 비타민과 미네랄이 있을 것으로 생각
되어 좋은 음식을 마음껏 마시고 가는 것이 아닐까?
오늘은 문상원장로,김선출님,유세형,이승호님과 동반주 했다
다리도 완전하지는 않지만 달릴만 하다 다행이다
<사진처럼 벌써 푸른잎이 무성하다>

Exit 1~Edgewater~Exit 1~폭포수~Exit 1 = 12 M

Tuesday, May 10, 2011

The North Face Endurance Run 50 M

상처 받은 50 마일 대회 ! (224)

대회명: The North Face Endurance Run 50 M
일 시: 2011년5월7일,토요일,오전:5:00
장 소: Bear Mountain NY
시 간: 11시간
거 리: 34 M ( Cut Off )

2008년도 4월 출전하여 쓰라린 경험을 갖고 있는 대회로 이번 만은 꼭 성공
설욕전을 하려고 출전 계획을 세우고 일찍 감치 등록을 하고 훈련에 임 하였다
그러나 3월의 100마일 대회를 마치고 몸 상태가 좋아 대회 3일후부터 훈련에
임하였다, 일주일 후에는 22 마일을 걷든히 소화 하여 좋아 했으나 그후부터 몸
상태가 여기 저기 몸살기 있는 듯 풀리지 않아 4월의10 K,4M,등에 출전 하였 으나 기록이 저조하여 몸에 대한 걱정을 많이 하였다.
그러나 남은 기간 몸관리에 특별히 관심을 갖고 철저히 하여 좋아지고 있는 듯 했다, 같이 출전하는 강명구님도 지남주 마라톤 대회에 출전 몸에 약간의 무리가 있는 듯 했으나 출전을 결심하고 새벽3시30분에 이덕재님 께서 우리를 태우고 Bear Mountain 출발 지점에 데려다 주셨다
조금 늦은 듯하여 우선 가방을 맡기고 화장실을 다녀 와서 생각 하니 헤드 라이트 를 꺼내지 않아 찾을까 하다 2~30분 달리면 밝아 지겠지? 하고 옆사람들이 비춰
주는 불빛으로 가자! 하고 출발 선상에 섯다.
앞이 보이않는 칠흙 같은 캄캄한 새벽 5시 5,4,3,2,1 출발! 하는 런너들의 함성에
우르르 달려 나아갔다, 중간에서 출발 하여 다른 사람의 헤드 라이트에 의존 하고
달리는데 뒤에서 비춰주면 내 그림자 때문에 앞이 보이지 않았다
온통 자갈길로 툭툭 튀어 나온 돌 뿌리를 잘 피해서 달려갔다, 20분쯤 달려 조금
밝아지면서 긴장된 조심성도 조금 해이해 졌다, 이제 부터 속도를 내어 달리려는 순간 돌부리에 오른쪽 발에 걸려 넘어지고 말았다.
양 무릎에서는 피가 흐르고 통증을 느꼈다, 얼굴에는 눈두덩과 코 잔등에도 피가 흐르고 있었다, 손에 들었던 물통은 저만치 떨어져 딩굴고 정신이 없었다.
몸을 추수 렸다, 예감이 좋지 않다, 통증이 심하면 포기 하려고 했다.
그러나 잠시 쉬면서 생각 했다, 그래도 갈때 까지 달려가 보자! 최후의 순간까지
달리는 것이 달리는 런너의 몫이다, 정말 험난한 자갈 길이 였다.
달리려 해도 달릴 수없다, 걸어야만 했다, 이런 곳에서 훈련한 적이 없으니 발의
착지가 되지를 않는다, 더 더욱 나이가 있어 그런지 순발력도 없어 오직 땅만 보고 달려야지 잠시라도 한눈을 팔면 여지 없이 돌뿌리 나무 뿌리에 걸려 넘어
지게 된다, 얼마를 달렸을까? 또 발이 돌 뿌리에 자주 걸린다, 예감이 좋지 않아
조심 했으나 그것도 소용 없이 나무 뿌리에 걸려 넘어져 온통 흙으로 범벅이 되었다.
장갑도 물통도 흙으로 뒤덮혀 땀을 닦을 수도 없다, 빨리 급수대 있는 곳 까지 가야 물로 닦아 낼수 있다, 양 무릎은 통증으로 달릴 때 마다 신경이 쓰이고 또
넘어질 것 같아 빨리 달릴 수도 없다, “자라 보고 놀란 토끼 솟뚜겅 보고 놀란다”란 속담 처럼 발이 돌 뿌리에 툭 걸려도 또 넘어질 것 같았다
첫번째 급수대에서 치료를 한다는 것을 괜찮다고 했고, 손을 씻는 다는 것이 급해서 그냥 달려 나아갔다, 조금지나 손이라도 닦을 걸! 후회 했다
달려도 달려도 길은 좋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돌산을 오르고 냇물을 건너고
진흙길을 건너면 또다시 자갈밭길, 앞을 보려고 고개를 드는 순간 3번째 또 넘어
지고 말았다, 너무 했다 생각이 들면서 오늘 이 대회를 꼭 달려야 하나? 생각에
포기 하고 싶었으나 또 참고 앞을 보고 달리며 이제는 넘어지지 말아야지, 하고
조심 또 조심 하며 달렸다, 그러나 조심하면 속도는 없다, 그대로 걸어야만 했다.
시간은 흐르고 마음은 급하다,그러나 뇌리에는 넘어질까? 두려워 빨리가야 하는
마음을 잡고 놓지 않았다
3번째 급수대인 13.9마일에 왔을 때 3시간30분이 흘렸다, 그리고 무릎에 피가 흐를 것도 몰랐다, 종아리에 피가 흘러 범벅이 되였는데도 그냥 그러려니
생각하고 치료를 하려는 것도 거절하고 시간이 없어 그냥 출발 했다,
또 다시 시간에 쫓기고 있어 조금 빨리 달리려고 땅만 보고 달리다 보니 방향 표시 리본을 잃어 버려 길을 잘 못 들어 헤메기를 3번! 정말 애 간장을 녹이고
조바심만 이르켰다.
빠를수록 차분 해야 하는데 마음은 그렇지 못해 앞을 보고 방향을 잡으려는 순간
또 다시 넘어졌다,
이제는 정말 천천히 달려 넘어 지지나 말아야 겠다고 생각 했다 .4번을 넘어지고 는 거북이 걸음이 되였고 체력이 점점 소진 되기 시작 했다
4번째 급수대인 20.7마일에서 부터는 언덕을 오를 때 두손을 무릎에 대고 오를
수 밖에 없었다, 돌 틈바구리를 내려오고, 오르며 가파른 자갈밭길을 오르 내릴때
자세가 조금만 흐트러 지면 그 것은 치명상을 입게 된다.
5번째 급수대 27.7마일 8시간이 경과 했다. 이제는 도저히 시간내 완주가 힘들 게 되였다는 것을 알게 되였다,
그러나 최후의 순간 까지 가 보자! 점점 체력은 소진 되고 달린 다는 것은 마음뿐
몸은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었다, 겨우 6번째 급수대인 34.2마일에 도착 했을때
30분이 초과 되여 Cut Off가 되였다, 의료진이 내 상처를 보고 치료가 시작 되였다, 왼쪽 무릎에서는 끝이지 않고 피가 11시간동안 흘러 내렸고,이마 위의
눈 두덩이 상처에는 주먹만한 혹이 생겼고 코 잔등이의 상처에서는 피가 흐르고
있었다. 치료를 받을 때 그 아픔이 완주 하지 못한 그 마음의 아픔과 같았다
이덕재, 유세형님께서 환영 나온 대가도 못해 더더욱 마음을 쓰리게 했다
집에 와서 샤워을 하고 무릎 치료를 했는데 피가 멈추지 않는다 어떻게 해야 되나?

오버팩 팍에서

05/10/11,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 48 F
거리:11 M, 시간:1시간 40분

회복기미가 보여 오버팩팍으로 나아 갔다,
처음에는 다리가 불편 했으나 조금 달리니 편해 지기 시작 했다
트랙을 Mrs 곽, 권,이향연,Ann Lee,등과 동반주했고
나중에도 Mrs 곽, 권과 주로도 동반주 했다,
이제 부터는 달리기에 좀더 신경을 쓰고 훈련에 임해야 겠다,

Track x 4 = 1 M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1 M

Thursday, May 5,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5/05/11, 목요일, 날씨: 맑음,온도:48 F,
거리:7 M,시간:1시간10분

오늘이 50 마일 대회 마지막 훈련 이다
가볍게 달리려고 생각했다, 이덕재님과 둘이서 맑음 공기
마시며 허드슨 강변을 달렸다 , 폭포수까지 달리며 너무 맑고
깨끗한 하늘을 보며 지금 완전하지 않은 몸이 2틀동안 완전 하게
만들어 무사히 완주 하여 주길 기원했다

Exit 1 ~ 폭포수 = 왕복 = 7 M

Wednesday, May 4, 2011

오버팩 팍에서

05/04/11, 수요일, 날씨:잔득흐림, 온도:58 F
거리:10 M, 시간: 1시간30분

몸이 왜? 이렇게 무거울까? 대회를 앞두고 걱정 스럽다
어제도 휴식을 취했는데 몸이 좋을 것 같지 않다.
요즈음 몸의 상태가 영 말이 아니다
빨리 피곤해지고 아깨, 다리에 가끔 통증을 이 있다
오늘은 그래도 몸을 풀려고 오버팩 팍으로 같다
좀 나은 듯 하다 내일 하루 더 조금 달리고 대회에
출전 해야 겠다 꼭 완주 해야 된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M 계: 10 M

Monday, May 2,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5/02/11, 월요일, 날씨: 잔득 흐림, 온도: 50F
거리:5 M, 시간: 50분

이제부터는 휴식을 많이 취하려고 한다,
몸이많이 허한 것같아 체력을 보강하고 50 마일을 출전
하려고 계획을 세웠다.
오늘은 최현호,최명석님을 만나기로 했기 때문에 나아가
함께 5 마일만 동반주 하고 돌아 왔다,
새 유니폼을 입고 달리고, 사진더 찍고''

Exit 1~ Edgewater = 왕복 = 5 M

Sunday, May 1, 2011

오버팩 팍에서

05/01/11, 일요일,날씨: 맑음, 온도: 51 F,
거리: 10 M, 시간: 1시간40분

오늘은 5월첫날 ! 5월은 싱그러운 달, 어머니 날이 있고
어린이날이 있고 각종 행사가 줄줄이 있는 행사의 달 이다
일년중 가장 젊음의 피가 끓는 상징의 달이다
이번주 산악 50마일 대회가있다 완주를 꿈꾸는 나의 소망이
이루어지길 바라며 몸을 보살 피며 운동을 해야겠다

1.25 x 8= 10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