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une 30, 2015

행복한 을미년 6월의 마지막 날!



2015년 6월 30일, 날씨: 맑음,
낮의 온도: 88 F (31.1 C)

무더운 날씨를 피해 아내와 외손녀 Erin와 함께
Cheesequake State Park을 찾아 산책을 하고.
Whole Food Super Market 을 찾았다
돐을 엊그제 지나더니 이제는 제법 걸어 다니며
이것 저것 손짓하며 사 달란다. 또 보채기도 한다.
음악이 나오면 궁덩이를 들먹들먹 춤도 추며
재롱을 부려 할미, 할아범을 즐겁게 해주었다.
그리고 달림이에게 가장 기분 좋게 하는 것은
그 무엇보다 맘에 쏙드는 "새 운동화"를
선물 받을 때다.
지난 아버지 날 아들 딸이주문한 신발이 드디어
오늘 도착했다.
묵직했던 머리가 갑자기 엔돌핀이 솟구 쳤는지?
날아갈 듯  기분이 좋아 내일을 기다릴 수 없어
저녁 때 튀쳐 나가야 할 것 같다.

대회 마치고 몸 풀기 1인 달리기!



주택가에서!
06/30/15,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 65 F, 거리: 8 M

일요일 대회를 마치고 어제 휴식을 취했다.
종아리 허벅지 모두 아프다. 그러나 이대로
있으면 몸이 풀리지 않을 것 같아 주택가를
달리려고 나아갔다.
무거운 다리를 끌고 딸집을 지나 운동장트랙
으로 들어갔을 때 비로서 풀리는 듯 했다
실내 트랙 30 마일 경기 출전 준비로 사용 했던
주로와 트랙에 머리 숙여 감사했다.
이런 훈련 장소가 없었다면 과연 내가 완주
할 수 있었을까? 생각하면 정말 고마 웠다.
이제 오늘로 2015년도 상반기 반을 지난다.
하지를 지나며 해도 벌써 짧아지기 시작했다.
하반기 계획 실천으로 내년도 보스톤 대회에서
마라톤의 꽃을 피우기 위해 최선의 훈련을 하자!
"목표가 있으면 삶의 의미를 느낀다"

주태기: 집 ~ 딸집 끝= 왕복 = 7 M
트    랙: 400 m x 4 Loops = 1 M        계: 8 M

Monday, June 29, 2015

실내 50 K 울트라 마라톤 성공적 완주!








대회명: 6th Annual Grant-Pierce 
          Indoor Marathon
  : 2015628,일요일,오전,9:00
 Thomas Jeffferson Middle School (실내 체육관)
  : Ultra=50 Km(31 Mile)
  Ultra=200 m Track=250 Loops(바퀴)
시   간: 마라톤: 4시간21분03초
         50키로:5시간17분27초
순     위: 전체: 마라톤, 21위, 50 키로:8위
완주자: 총 출전 60명중 44명
내    용: 1) 69세로 최고령자였음, ( 62세 1명)
               2) 실내 체육관이 무척 더웠음
              3) 바닥은 고무로 농구장에 바닥과 같았음.
              4) 시간,회전수를 봉사자가 선수 수작업
              5) 생각보다 모두 기록이 저조함

Saturday, June 27, 2015

드디어 내일, 실내 50 K 울트라 마라톤 출전!


실내 50 K 울트라 마라톤 출전!
=======================
!!드디어 내일로 대회 출전!!
대회명: 6th Annual Grant-Pierce 
          Indoor Marathon
  : 2015628,일요일,오전,9:00
   : Ultra=50 Km(31 Mile)
   : Ultra=200 m Track=250 Loops(바퀴)
참가자총 60

처음 출전해보는 경기로 아래 사항이 궁금하다
1)    주로 바닥이 무엇인지 모름,
2)    바람은 없고온도는 70 F(21 C) 고정
3)    경기 방법은 어떻게 진행 할까? 궁굼
4) 고정된 환경을 장시간 어떻게 견딜까?

Thursday, June 25, 2015

대회 마지막 훈련은 아내와 함께!






주택가에서!

06/25/15, 목요일, 날씨: 말고 청명함.
온도: 64 F(19.4 C), 거리: 7 M (11.2 Km)

대회가 일요일로 닥아왔다.
마지막 훈련으로 아내와 함께 5시50분 집을
나섯다. 오늘은 맑은 날씨에 선선하기 까지하다.
새신을 신고 새로 산 상의를 입고 즐겁게 달리는
아내를 보며 사는 날까지 건강하게 살자고 혼자
중얼거리며 달렸다.
딸집을 지나 반환점에서 돌아 아내는 딸집으로
나는 집으로 왔다. 이것으로 대회 준비도 끝!

주택: 집~ 딸집 끝= 왕복 = 7 M

Wednesday, June 24, 2015

대회 마지막 정리와 아내와 함께 샤핑!


06/24/15, 수요일, 날씨: 맑고 청명함,

어제 95 F(35 C)까지 치솟은 무더위에서
달리고 아내와 함께 Road Runners Sports Center
체인점에 가서 아내 반팔 상의 2벌과 운동화 그리고
내것은 사이즈가 없어오더를 하고 돌아왔다.
전 거주지의 상점에 이어 이곳 상점에서도
VIP등록을 하고 20% 활인가로 구입 점원괴
낯을 익혀 두었다. 아무리 활인가 지만 거금
을 달리기에 투자했다. 모쪼록 금년에 보스톤
퀄리파이를 하여 내년에 함께 출전를 기원하며!.
오늘이 수요일 대회 준비 계획에 의거 오늘 휴식
하고 내일 7 마일 달리고 몸을 완전 회복 시켜
출전 할 생각이다, 몸이 점점 회복이 느려지는
듯 하고 피곤을 자주 느낀다.세월 탓일까?
더 많은 혹독한 훈련을 요하는가?
나도 모를겠다. 무작정 달려보자!

Tuesday, June 23, 2015

아내와 Manasquan Park 에서!


Manasquan County Park 에서!

06/23/15, 화요일, 날씨: 습도 많으며 맑음
온도: 85 F(29.4 C), 거리; 5 M(8 Km)

좀 늦은 아침 7시에 Manasquan County Park
으로 아내와 함께 차를 몰고 가는데 덥고 습도
가 높아 에어콘을 켜야만 했다.
더위에 약했하지만 아내가 10 마일을 달린다고
하여 그러자고 했다. 3 마일을 넘자 온 몸이
땀으로 범벅을 하여 목욕탕에서 나온 사람처럼
되었고 발이 움직이지 않는다. 4 마일쯤에 도착
볼일을 보고 다시 달릴려니 탈진 상태였다.
여름철 1년에 한번씩 찾아오는 현상이 나타났다.
이런상태가 대회 때 나타나면 완주가 힘들다.
돌아와 아내가"오늘은 그만" 하고 선언한다.
반가운 그말에 한 바퀴만 돌고 집으로 왔다.

공원= 1 바퀴=5 M



Monday, June 22, 2015

대회를 위한 막바지 정리 훈련!


트랙 에서!
06/22/15, 월요일, 날씨: 맑음,
온도: 65 F(18.3 C). 거리: 8 M(12.9 Km)

오늘이 벌써 하지! 해가 가장긴 날!
벌써 2015년도가 반을 넘어간다.
해도 짧아지고 겨울철 동지를 향해 달려간다.
끊임없는 순간의 연결이 이토록 쌓여 내 인생
절정을 바라보게 되는 순간이 닥아온다.
오늘은 실내 울트라 마라톤 대회 막바지 훈련
을 트랙으로 가서 하며 달리는 정말 힘들다를
새삼 느꼈다. 각종 운동 선수들도 기초 훈련인
달리기를 하는 것을 보며 얼마나 힘들어 하던가
그렇게 오래 많이 달렸건만 대회가 닥아오면서
완주의 두려움까지 엄습한다.

트랙: 400 m x 8 Loops x 3 Set =24 Loops(6 M)
로드: 집 ~ 운동장 =왕복 = 2 M  계:  8 M


Sunday, June 21, 2015

오늘은 어버이 날 휴식하며 가족과 함께!







06/21/15, 일요일, 날씨:아침에비 맑아짐.

오늘 아버지의 날! 대회를 위해휴식을 하고
아들 손자 며느리 딸 사위 외손녀 등 8명의
온가족이 아들 집에 모여 점심 식사를 하며
손자 외손녀의 재롱을 보며 하루를 즐겼다.

Saturday, June 20, 2015

대회를 위한 정리 훈련은 아내와 함께!


주택가에서!

06/20/15, 토요일, 날씨: 습도많고 잔득흐림
온도: 69 F(20.5 C), 거리: 7 M(11.3 Km)

역시 나는 Road Running 체질인 듯 도로를 달리니
기분이 좋다. 나무가 있고 주변의 환경이 변하고
없던 바람도 간혹 불어주며 언덕의 어려움 내리막
의 즐거움 달림이를 만나면 경쟁도 하고~~~
오늘은 내 속도가 느린가?아내의 속도가 보통이
아니다.내년도 보스톤 출전권 도전에 시동을 걸었나?
"목표가 있으면 정신적 육체적 건강도 지켜준다"
점점 나이가 들어가면서 건강 이외 무엇이 있겠나?
주위에 피해를 주지 않는 길은 오직 건강이다.
앞으로의 삶은 좋은 사람과 교류하며 건강하게
살아 보도록 노력하자!

주택가: 집~ 딸집 끝=왕복 =7 M

Friday, June 19, 2015

대회전 마지막 트랙 장거리 달리기!



트랙에서!

06/19/15, 금요일, 날씨: 비,흐림,해?
온도: 67 F, 거리: 15 M(24 Km)

어제 휴식을하고 오늘 대회전 마지막 장거리
훈련을 하기 위해 트랙으로 갔다.
나는 달리기 전 항상 얼마를 달릴까?
정하고 출발한다. 즉 목표를 설정하고 출발한다.
그러면 자세부터 속도 그리고 마음 가짐이 목표
에 맞게 정해져 출발 하게 되는 것 같다.
달릴 때도 힘들다고 한번 생각이 들면 그때 부터
정말 힘들어 진다. 그래서 달리기를 Brain Running
이라고 하는 것 같다.
이번 트랙 훈련을 하면서 트랙의 지루함도 견뎌
낼수 있는 것은 정신적이란 것을 알았다.
이제 몸관리하며 대회 준비를 하자!

400 m x 60 Loops = 24 Km(15 M)

Thursday, June 18, 2015

출사표! 실내 50 K 울트라 마라톤 출전!


실내 50 K 울트라 마라톤 출전!
=====================
 대회명: 6th Annual Grant-Pierce 
          Indoor Marathon
  : 2015628,일요일,오전,9:00
   : Full Marathon=42.195 Km, Ultra=50 Km
   : Marathon=200 m Track=211 Loops, 
         Ultra=200 m Track=250 Loops
참가자: 60
  : 세계 기록 경기
완주율: 90 %

처음 출전해보는 경기로 아래 사항이 궁금하다
1)    주로 바닥이 무엇일까?
2)    바람은 없을 것이고, 온도는 몇도 일까?
3)    경기 방법은 어떻게 진행 할까?


Wednesday, June 17, 2015

몸풀기로 아내와 함께 무더위 속에서 달리기!



Cheesequake State Park 에서!

06/17/15, 수요일, 날씨: 맑고 청명함
온도: 82 F(27.8 C) 거리: 8 M(12.9 Km)

어제 한증막 속에서 30 마일 달리고, 오늘은
휴식을 취 할까 했는데, 날씨가 어제와 다르게
덥지만 습도가 높지 않은 듯 하여 아내와 함께
오랫만에 Cheesequake State Park로  갔다.
진 초록 나무 숲속으로 파고드는 더위는 온몸
을 땀으로 범벅을 만들었지만 아내와 나는 그
더위를 즐기며 달렸다.
세상사 마음 먹기 달렸다. 햇볕을 받아 모두
잊고 좋은 생각을 갖도록 하자!

공원= 한바퀴 =8 M


Tuesday, June 16, 2015

나홀로횡단 강명구님과 세 번째 우정달리기!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ckwon&wr_id=56 참조
2015 6 4 강명구 2.jpg


먼 길을 고독 속에서 자연과 더불어 자기와 대화를 하며 거대한 미 대륙을 건너 북상 중인 마지막 코스를 함께 하기 위해 집을 나섯다.

차를 팰리사이드 팍에 주차하고 유세형님의 안내로 숙박하고 있는 모텔을 찾아 갔다.

3번째의 만남의 우정달리기그를 보는 순간 짧은 기간인데 많이 여위었고 체력이 많이 소진(消盡)되어 있었으나 최후의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의지의 두 눈동자 만이 반짝이고 있었다.

우리는 내일과 모레 유엔 본부 앞까지의 이동 경로를 점검하고 잠자리에 들었다. 64일 오늘의 코스는 1650 US 22 Springfield 를 출발차량이 많고 위험한 US 22번 도로를 새벽에 통과 하고는 주택가의 꼬불꼬불한 길 모두 안내차량 뒤를 따라 가며 Union City, Newark, Rutherford, Little Ferry를 거처 Overpack County Park 에 1230분 도착 환영 행사를 마치는 22마일 달리기다.


강명구의2015 6 4~5 마지막 구간.jpg

2015 6 4 강명구 12.jpg

 
새벽 430분에 일어나 버릴 것은 버리고 짐을 챙겨 유모차에 싣고 길을 안내 하여 주실 유세형 님과 에드워드 박님이 오셔서 515분에 출발했다.

US 22번 도로는 새벽인데도 많은 차량이 질주 하여 뒤에서는 차량이 보호하고 앞에서는 자전거로 안내하며 요리조리 빠져 나와 안전한 주택가를 달렸다.

체력이 많이 소진되어 있어 천천히 무리하지 않도록 배려하며 달리는 중도에 한영석님김동수님,노 세실리아님께서 오셔서 합류 힘을 실어 주셨다.


2015 6 4 강명구 13.jpg

2015 6 5 강명구 19.jpg

2015 6 5 강명구 26.jpg

 
오는 도중 이남희님 합기도 도장에 들러 환영을 받고 오버팩 팍 앞의 호텔에 여장을 풀고 행사장으로 갔다팰리사이드 한인 회장시의회 의장 등 각 단체장과 김용진 님안정환 님을 비롯 몇몇 동료들과 아리랑과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부르는 환영식을 마치고 오랜만에 동료들과 점심식사를 하며 지나온 이야기 꽃을 피웠다.

할 이야기 거리가 얼마나 많겠는가끝날 줄 모르는 이야기 보따리를 잠시 그치고 내일 마지막 달리기를 위해 호텔로 와서 휴식을 취했다..

저녁 식사는 뉴저지의 일요 달리기 모임의 김유남 님을 비롯 10여명이 한식 뷔페에 초대 되어 4개월여 만에 재회의 기쁨을 나누었다.


2015 6 5 강명구 9.jpg

2015 6 4 강명구 4.jpg

 
드디어 대장정의 마무리 날인 65일 아침이 밝았다한영석 님께서 아침 식사까지 준비하는 완벽한 배려에 우리는 에너지를 충만 시키고 함께 동반 하려는 이병환 님을 비롯, 10여명과 뉴저지 동료 10여명 등이 함께 공원을 출발 조지 워싱턴 다리로 향해 8시에 달리기 시작했다. 2010년 내가 달리던 그 때의 그 날이 주마등(走馬燈)처럼 스쳐 지나갔다.


2015 6 5 강명구 18.jpg

2015 6 5 강명구 24.jpg

 
나는 한인 최초 미 대륙 횡단 울트라 마라톤 이란 절대 절명의 사명을 갖고 한 발짝도 걷지 않고 런너로서 달리기에만 전념 했지만 강명구님은 나 홀로 누구의 도움 없이 오직 혼자의 힘으로 유모차에 침구와 식사 도구를 싣고 밀며 끊임 없이 목적지를 향해 왔다미 대륙 횡단은 원칙이 없고 타입도코스도 모두 다르다마라톤을 완주하면 모두에게 메달을 주 듯 미 대륙 횡단자 모두 각기 다르기 때문에 기준이 없는 고통의 극복자(克服者)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다리를 건너 뉴욕 맨하탄에 입성, River Side Dr를 따라가다 100 St에서 가장 복잡한 Broadway를 거쳐 97 St에서는 센트럴 팍 주로를 달렸다그 동안 갈고 닦은 훈련장에 고마움을 표하고 7 Ave로 해서 42 St 타임스퀘어에 도착 만인에게 신고를 하고 유엔 본부로 향했다많은 사람들로부터 환영을 받으며 결승 테이프를 끊고는 대 장정의 3번째 우정 달리기 막을 내렸다.


DSC_0879.jpg

DSC_0888.jpg

드디어 트랙 120 바퀴 30 마일 완주!


트랙 에서!
06/16/15, 화요일, 날씨: 잔득 흐림,
온도: 69 ~75 F, 걸리: 30 M(48 Km)

6월28일 실내 트랙 울트라 마라톤 50키로 대회
가 닥아오면서 그동안 장거리 훈련이 없어 불안
했는 데 오늘 드디어 완주햇다.
비가 올듯 하면서 오지 않고 온도만 높아 꼭
한증막 같고, 흐끄므레한 햇빛은 습도만 높여
주어 얼굴이 확끈하게만 만들어 주었다.
그런 악조건 날씨에서 그래도 완주 했으니
대회에서 포기는 하지 않을 것 같다.

트랙: 400 m x 8 Lane x 15 Set =120 Loops(30 M)  

Monday, June 15, 2015

내일을 위해 오늘은 한 발짝 뒤로!

트랙에서!

06/15/15, 월요일, 날씨: 후텁지근한 비.
,온도: 75 F(24 C), 거리: 2 M(3.2 Km)

왜? 요즈음 피로한가? 왜 손녀 첫 돐? 날씨?
나이? 무엇인지 모르게 정신적 육체적으로
피로를 느낀다.지난주도 67 M(107 Km)밖에
달리지 않았다 평균이하의 달리기를 하고도
이런 상태라면 다음 대회를 어떻게 할 것인가?
의문 스럽다.
여하튼 오늘은 트랙 1셋트만 하고 돌아오며
내일 120 바퀴를 예약 했다.

400 m x 8 Loops = 1 Set =2 M(3.2 Km)

Sunday, June 14, 2015

아내와 함께 달리기!





Manasqueens County Park 에서!

06/14/15,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85 F(29.4 C), 거리: 5 M(8 Km)

어제 외손녀 첫돐 파티 준비에 그동안 아내가
피로 했는지? 아침에 일어나지 못하여 커피 한잔
하고 늦은 10시에 쌓였던 노폐물을 제거하기위해
Manasqueens Park으로 갔다. 
바람이 없는 무더위의 숲속은 나무 냄새가 물씬 
풍기며 여름철의 냄새가 온몸을 휩싸인다.
한바퀴를 돌고 집으로 오며 "건강은 건강 할 때
지키자"건강을 지키기위한 달리기, 정말 힘들다.
그래서 이 세상에는 "꽁짜"가 없다.

외손녀( Erin) 첫돐 파티!








06/13/15, 토요일, 날씨 맑음, 온도: 85 F

탄생일은 2014년6월16일이지만3일 앞당겨
오후4시 가족 친지와 딸 사위 친구 70 여명
초청 음식점에서 초졸하고 간단하게 했다.
내가 태어나 아들 딸 낳아 그 들이 친 손주
외 손녀를 낳아 지난12월 그리고 오늘 첫돐
파티를 하였으니 내가 태어나 할일을 다 한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