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uly 31, 2012

잔듸밭을 달려라!

오버팩팍에서
07/31/12,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 70 F
거리: 7 M    시간:  1시간20분

부상을 치유하기 위해 잔듸밭에서 달렸다
허벅지는 낫은 것 같다,
그러나 종아리가 통증에 문제가 있다,
그래서 잔듸밭에서 달려 치유를 유도 했다

1.5 x 3 = 4.5 M
1.25 x 왕복 = 2.5 M      계: 7 M

Monday, July 30, 2012

부상을 극복 하자

오버팩 팍에서
07/30/12, 월요일, 날씨: 흐림, 온도: 70 F
거리: 10 M,  시간: 1시간40분

조금씩 나아지는 것 같다,
부상을 극복하자, 미 대륙 횡단 때도
부상은 왔었지만 극복하며 달렸다,
속도에 연연하지 말자
어짜피 내가 해결해아할 부상이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Sunday, July 29, 2012

부상을 이겨라 !

허드슨 강변에서
07/29/12, 일요일, 날씨: 흐림, 온도: 75 F
거리: 5 M, 시간:50 분

부상을 이겨라! 이정도 부상은 미 대륙 횡단 때도
있었고, 100 M 출전 준비 때도 있었다,
극복해 보자 ! 뼈에 이상이 없는한 달려보자 !
어제보다 티눈만큼 좋아진 것 같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Saturday, July 28, 2012

부상에서 탈출 하자!

허드승 강변에서
07/28/12, 토요일, 날씨:  흐림, 온도: 75 F
거리: 5 M, 시간: 50분
지난 토요일 당한 부상이 나를 괴롭힌다,
지남 일요일과 수요일 달리려고 했으나 조금 달리고
휴식으로 일관 하다, 오늘은 몸을 점검하기 위해
오버팩 팍으로 가다 회원과 커피피쉅으로 끌려갔다
11시 허드슨 강변으로 가서 점검했다
처음에는 괴로웠으나 나의 노하우로 극복 할 수 있을
것같다,  내 몸은 내가 치유한다, 부상도 내가 한다
대륙 횡단때도 이정도 부상은 견디어 냈다,
내일부터는 부상 치유에 나선다,

Exit 1~ Edgewater = 왕복 = 5M

Wednesday, July 25, 2012

부상 !

허드슨 강변에서
07/25/12,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65 F,
거리: 5 M, 시간 1시간

지난 토요일, 16일 달릴 때, 14 마일 지점에서
왼쪽 허벅지 안쪽에 통증이 왔다,
마지막 2 마일을 통증을 견디며겨우 왔다,
일요일 다시 달리려니 너무 통증이 심해 달리지
못하고 월요일, 화요일 휴식을 하고 나은 듯 하여
오늘 달려보니 아직이다, 어떻게 해야되나
우선 휴식을 해야 겠다, 더 심하지 않도록, 휴식 !

Exit 1 ~ Edgewater =왕복 =5 M

Saturday, July 21, 2012

김호성님과 동반주 !

허드슨 강변에서
07/21/12, 토요일, 날씨: 맑음, 온도: 65 F
거리: 11 M, 시간: 1시간40분

오랫 만에 날씨가 선선했다,
김호성님과 동반주 하던중 10 마일 지점에서
갑자기 왼쪽 무릎 뒷쪽 근육 인대가 땡기며
아프다, 도저히 달릴 수 없었지만 발의 착지를
변경하며 겨우 들어 왔다, 조심하자
곽명숙, 제시카, 아내, 김호성님등 모두 함께 했다

Exit 1 ~ 폭포수~Exit 1~Edgewater~Exit 1 = 11 M 

Friday, July 20, 2012

빗 속에서의 달리기 !

오버팩 팍에서
07/20/12, 금요일, 날씨: 비, 온도:72 F
거리: 10  M, 시간: 1시간 40분

여름비! 달림이들에게 여름비는 약수물과 같다
머리부터 온몸에 닿는 빗방울의 촉감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쾌감을 준다
기분좋은 달리기로 10 마일 달렸다, 내일을 준비 하자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Thursday, July 19, 2012

또다른 꿈을 향한 훈련 !

꿈을 향한 나의 훈련,
        레오니아 오버팩 공원

훈련은 내 꿈을 향한 준비과정이며 준비돤 자에게는 기회가 온다는 신념을 갖고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계획에 따라 훈련장으로 거의 매일 발길을 옮긴다.
숲속의 허드슨 강변 주로를 달렸는가 하면 한인들이 즐겨 애용하는 레오니아 오버팩 팍으로 가서 런닝코스도 돌고, 트레일도 달리고, 트랙에서 스피드 연습도 한다. 때로는 허리에 물과 음료수를 차고 정처 없이 길을 따라 달리기도 하고 산속을 헤집기도 하면서 하계 훈련으로 몸을 만들어 간다.
땡볕에 그슬린 피부를 보며 건강의 表象(표상)처럼 느끼기도 하고 온몸에 흐를는 땀방울을 손으로 씻어내며 노폐물을 축출하는 상쾌한 기분도 갖는다.
훈련을 마치고 샤워장에서 차디찬 물이 온몸에 떨어져 닿는 촉감은 지구상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쾌감을 느끼게 한다.
세월이 흘러가도 나는 달리고 그 다음 내 몸을 생각한다, 몸은 훈련할수록 더욱 강해진다는, 지나온 경험으로 얻은 지론 때문이다.
내가 사는 동네의 훈련장 레오니아 오버팩 팍은 Hackensack 강 지류에 위치하고 있다. 이 곳 주위에는 아메리칸 원주민 Ashkineshacky 족 1,000여명이 살면서, 오버팩 계곡에서 목욕을 하고 조개잡이 축제를 하던 곳이었으나 영국과 네델란드 등 유럽인들에게 점령당했다.
1950년 레오니아, 팰리세이드 팍, 리지휠드 팍, 티넥은 오버팩 공원 위원회에 땅을 기부했고, 1954년 버겐카운티 공원 개발 위원회 위원장 Thorton Bishop는 뉴욕의 센트럴 팍처럼 개발할 것을 제안했다.
그 전에는 쓰레기, 폐기물, 타이어 등이 쌓여 있었으나, 매립하여 레오니아와 팰리세이드 팍이 개발되었고, 티넥과 리지필드는 2003년 개발되기 시작했다,
레오니아 오버팩 팍은 Henry Hoebel 지역으로 9/11 월드 트레이드 희생자 기념비, 한인 앤드류 김(9/11희생자) 기념 테니스장을 비롯, 축구장과 배구장, 농구장, 1.25 마일의 S자형 조깅 코스와 자전거 타기를 할 수 있는 트레일, 그리고 트랙 경기장이 있으며 특히 강아지 놀이터도 있어 애견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나는 이곳에서 미 전역을 일주하는 ‘USA Around Country’의 꿈을 키우기 위해 새벽 4시부터 달리기도 하고 건강관리를 하는 사람들과 함께 동반주도 하면서 체력 강화 훈련을 하고 있다.
미 대륙 횡단을 하고 돌아온 2010년 7월 오버팩에서 만난 많은 사람중 곽명숙 용커스 강서회관 사장은 걸어다니는 종합병원이란 별명을 가질 정도로 병치레를 하였고 당시도 많은 약을 복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달리기를 시작하면서 당뇨, 혈압 등등 모든 약을 끊었으며 종합 검진을 한 결과 건강하다는 통보를 받았으며 금년 9월 용커스 마라톤 대회에 출전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외 많은 사람들이 오버팩에 나와 걷고 달리며 건강관리를 하고 있다,
레오니아 오버팩 팍을 알게 된 것은 2004년 9월 플러싱에서 살다 뉴저지에 이사하면서였다. 훈련 장소를 찾던중 레오니아 오버팩 팍을 알게 되었다, 그때는 몇몇 외국인들이 달리고 걷고 테니스 기타 운동을 할 뿐이었지만 지금은 한인들의 건강관리 공원처럼 아침에는 90%가 한인이며 낮에도 절반 이상이 한인들이다.
이곳에서는 트레일, 잔디밭, 트랙에서 지속주, 다리근육 강화, 스피드 훈련을 할 수 있고, 장거리를 할 때 포기하고 싶은 것을 이겨내는 인내력과 지구력을 기를 수 있어 좋다.
이 공원에서 훈련하며 숱한 마라톤 완주를 했고 인간의 한계에 도전하는 100 마일 울트라 마라톤 준비때는 20~30바퀴를 돌며 끈질기게 완주하고 땡볕에서 새까맣게 피부가 타도 견뎌내는 강인한 인내력을 키웠다,
8년동안 내가 애용한 공원으로 정이 들었고 비가오나 눈이오나 어떤 환경에도 달려온 走路(주로)에는 내 발자국의 흔적이 지워지지 않을 것이다,
그러면서 공원 관리인들과도 우의가 두터워졌고, 연말에는 꼭 과일이라도 나누며 정을 쌓고 있다. 그리고 다른 아시안, 미국, 유럽, 남미, 중동, 아프리카 기타 많은 인종과 달리기를 통해 우정을 돈독히 쌓아가고 있다,
인종화합의 장으로 한몫 하는 레오니아 공원은 추석맞이 대찬치, 유방암퇴치 걷기 대회 등 한인이 많이 사용하는 공원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나는 오늘도 내일도 이곳을 달린다. 쉼없이 어이지는 각종 마라톤 대회와 나의 마지막 꿈인 미 대륙 일주 훈련도 이곳에서 할 것이다,

MS홍과 동반주

허드슨 강변에서
07/19/12, 목요일, 날씨: 흐림, 온도: 75 F
거리:5M 시간:50분

3주 동안 계속 된 훈련이 왼쪽 종아리에
무리가 가는 듯 하여 휴식을 취할까 하다
허드슴에가서 ,MS 홍과 5 마일 동반주하고
돌아와 얼음 찜질을 하였다,
내일은 장거리를 할 생각이다,

 Exit 1 ~ Edgewater /왕복 / 5 M

Wednesday, July 18, 2012

김창동님과 동반주 !

허드슨 강변에서
07/18/12,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85 F, 체감: 92 F
거리: 17 M, 시간: 3시간

연속 되는 더위가 극치에 달했나?  체감 온도가 100F를
오늘 넘는 다고 한다,  지구 온난화 때문인가?
더위와 싸우자고 달려볼 생각으로 나아갔다
처음  6 마일 폭포수까지는 76세의 김창동님과 동반주
하고 혼자서 경찰서를 왕복했다 역시 더웠다,
김창동님은 훈련을 조금 하면 마라톤 완주 가능성이
있다, 역시 운동은 체력을 강하게 만든다,

Exit 1 ~ 폭폭 = 왕복 = 6 M( 김창동님과 동반주)
Exit 1 ~ 경찰서= 왕복 = 11 M (혼자서)

Tuesday, July 17, 2012

아내와 동반주 !

오버팩 팍에서
07/17/12,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 78 F
거리: 10 M, 시간: 2 시간

더위는 계속 되고 다리에 신호가 오기 때문에
휴식을 취 할까 했는데 아내가 달린다고 했다,
더위를 무릅 쓰고 오버팩 팍으로 달려 갔다
아내와 5 바퀴를 달리고 1바퀴와 귀가길에는
전력 질주를 하여 보았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2.5 M = 전력 질주

Monday, July 16, 2012

Fun Run !

오버팩 팍에서
07/16/12, 월요일, 날씨: 맑음, 온도:78 F
거리: 10 M, 시간: 1시간50분

어제로 미 대륙 횡단 원고 초안을 탈고했다
이제부터는 수정하고 또 수정하여 책으로
만들어 내가 달린 사항을 알려 당뇨병 환자에게
희망을, 젊은이에게 용기르 주도록 해보자
오늘은 곽명숙님과 동반주 하며 몸을 풀었다
내일은 장거리를 달려 볼 생각이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Sunday, July 15, 2012

동료들과 동반주 !

허드슨 강변에서
07/15/12, 일요일, 날씨:바, 온도:78 F
거리: 11 M, 시간: 2시간

지난주 110 마일 이상 달려서 이번주는
편안하게 달려 보려고 동료들과 동반주 했다,
비가 오는 가운데 2마일은 전력 질주했다
몸이 나쁘지 않다, 가을 대회를 준비하자 !

Exit 1 ~ Edgwater ~ Exit 1~ 폭포수~Exit 1= 11 M

Saturday, July 14, 2012

김호성님과 동반주!

허드슨 강변에서
07/14/12, 토요일, 날씨: 흐림, 온도: 75 F
거리: 12 M,  시간: 2시간

김호성님과 집에서 폭포수 까지 동반주 했다
훈련만 하다면 잘 달릴 것같고, 지구력 인내력이
있는 사람 같다, 함께 달려 보자

집~Exit 1~ 폭포수~ Exit 1 = 12M

Friday, July 13, 2012

오랫 만에 찾은 오버팩 팍 !

오버팩 팍에서
07/13/12, 금요일, 날씨: 구름: 72 F
거리: 12.5 M, 시간: 2시간 30분

오랫만에 찾은 오버팩 팍에는 많은 사람이
달리기에 열중한다, 많은 사람도 만났다
동반주도 하고 이야기도 하면서 즐겁게
달렸으며 아내도 열심히 달려 좋다
오늘로 금주는 102.5 마일! 많이 달린 주다

1.25 x 8 = 10 M
1.25 x 왕복 = 2.5 M     계: 12.5 M

Thursday, July 12, 2012

동반주 로 몸 풀기 !!

허드슨 강변에서
07/12/12,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72 F,
거리: 11 M, 시간: 2시간 10분

요즈음 몸이좋다, 몸무게도 121 파운드!
어제는 전성국님과 뷰페식당에서 영양 보충하고
저녁에 필라 전택이와 외식하고 돌아왔다
내 몸에 충분한 영양을 공급 하여서 달려보려
했으나 조영복님과 동반주 하느라 Fun Run
으로 오늘 마무리 했다

Exit 1 ~ 경찰서 = 왕복 = 11 M

Wednesday, July 11, 2012

강명구님과 한께!

허드슨 강변에서
07/11/12,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75 F
거리: 16 M, 시간:

강명구님께서 넘어오셨다,
오랫만에 동반주! 잘달렸다,
역시 달리기는 열심히 하는 사람과 달려야
그맛을 알 수있는 것이 아닐까?

Exit 1~Edgewater~Exit 1~경찰서~ Exit 1 = 16 M
마지막 : 경찰서~ Exit 1 = 50분47초

Tuesday, July 10, 2012

오전:다시 16 마일 지속주, 오후:몸풀기 !

허드슨 강변에서
오전: 6시
07/10/12,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 72 F
거리: 16 M, 시간: 2시간 40분

오늘다시 16마일 지속주로 달리기 위해 출발 했다
날씨가 조금 낮아 지는 듯 , 달리기에 나쁘지 않다
연속 2주 100ㅇ마일 이상 달리고 지난주 81 마일,
이번주에는 120마일 이상 달릴 예정, 몸무게가
121파운드 ! 여름 강훈련이 몸을 만들어 주는 듯 하다,
그러나 속도가 줄지 않는다, 상관하지 말자
좋아질 날이 오겠지

Exit 1~ 경찰서~Exit 1~ Edgewater~ Exit 1= 16 M
경찰서~ Exit 1~Edgewater~Exit 1=1시간41분
(폭포수~Exit 1= 3M, 동반주)

오후: 5시
거리: 5 M, 시간: 50분

"현철수 박사와  몸풀기"
일주일 동안 LA에서 미주 한인 의사 협회에서 포럼이
있었고, 이번 회의 에서 "세계 한인 의사 협회가 창설
되었으며,  회장으로 피선 되어 돌아오셨다,
그동안 달리지 못해 오늘 몸풀기로 5 마일 함께 달렸다,

Exit 1~ Edgewater= 5 M

Monday, July 9, 2012

16 마일 지속주!

허드슨 강변에서
07/09/12, 월요일, 날씨: 맑음,  온도: 75 F
거리: 16 M, 시간: 2시간 30분

날씨가 많이 낮아진 것 같아,  때를 놓치면 또
더위와 씨름 한다, 어제는 21 마일을 달렸지만
동반주 하여 힘이 많이 들지 않았는지?
오늘 달리기가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속도는 줄지 않는다, 안간힘을 써도 !
그래도 계속 꾸준히 노력해 보자 !

Exit 1~ 경찰서~ Exit 1 ~ Edgewater ~ Exit 1 = 16 M
경찰서~ Exit  1 ~ Edgewater~ Exit1 = 1시간 36분01초

Sunday, July 8, 2012

더위속의 장거리 !

허드슨 강변에서
07/08/12,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78~85 F
거리: 21 M, 시간 : 4시간

더위 속에서 장거리를 달려 보려고 계획 했던 것을
실행에 옮겨 보려고  새벽 5시에 집에서 출발했다,
어제보다는 좀 나은 날씨 같아 기분 좋은 출발을 하고
Exit 1에 도착하니, 최창용님 부부가 기다렸다
동반주로 경찰서까지 왕복 11 마을을 하고 Exit 1 에
도착하니 모두 힘들어 했다,
나는 다시 집으로 지속주로 달려서 왔다,
Main St 부터 집까지는 땡볕으로 몸이익는 것 같았다,
"한다고 마음 먹으면 할 수있다" 최창용님 !

집 ~ 경찰서 왕복 = 21 M

Saturday, July 7, 2012

높은 습도 속에서 !

허드슨 강변에서
07/07/12, 토요일, 날씨: 맑음, 오도: 83 F
거리: 11 M, 시간: 2시간

더위와 습도와의 싸움은 계속된다
개미와 배짱이 처럼 한여름 게을리 하지 않는
훈련의 결실은 가을에 걷우어 드릴 것이다,
어제와같이 5마일은 지속주로 달렸다,
혼자서 또는 가끔은 지속주로 스피를 내 보자 !

Exit 1 ~ Edgewater ~ Exit 1 ~ 폭포수 ~ Exit 1 = 11 M

Friday, July 6, 2012

3 마일 지속주 !

허드슨 강변에서
07/06/12,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82 f
거리: 11 M, 시간: 2시간
어제보다 습도가 낮은 듯 달리가 좀 낫다
동료들과 5 마일을 같이 달리고, 3마일은 동반주
3마일은 혼자서 지속주로 달려 보았다
속도가 많이 줄어 나만의 훈련을 해야 겠다

Exit 1 ~ Edgewater ~ Exit 1 ~ 폭포수 ~Exit 1 = 11 M
폭포수 ~ Exit 1 =혼자서 지속주 달리기 !

Thursday, July 5, 2012

폭염 속에서 !

허드슨 강변에서
07/05/12,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85 F
거리: 10 M, 시간: 2시간

여름 다운 여름인가? 덥다 더워 !
무더워 힘들지만 해야만하는 달리기!
동료들과 함께 달리며 폭염 속에서 달려 본다
더위에 약한 나는, 올해는 훈련으로 단련해보자!

Exit 1 ~ Edgewater = 왕복 2 회 = 10 M

Wednesday, July 4, 2012

16 마일 지속주 !

허드슨 강변에서
07/04/12, 수요일, 날씨 비, 온도: 74 F
거리: 16 M, 시간: 2시간39분52초

미국 독립 기념일 ! 공휴일! 세월 빠르네
비가 오지만 나는 달리려고 허드슨 강변으로 갔다
혼자 달리므로 지속주로 달리려고 마음먹고
경찰서쪽 으로 향하는 첫번째 언덕을 오르는데
종아리 근육이 땡긴다, 하지만 달리면 낫겠지?
속도가 나지 않는다, 습도 때문인가?
하워드,와 Ed 가 뒤쫓아 왔다, 잘들 달린다

Exit 1 ~ 경찰서~ Exit 1 ~ Edgewater~Exit1 = 16 M

Monday, July 2, 2012

조영복님과 14 M !

허드슨 강변에서
07/02/12, 월요일, 날씨 멁음, 온도: 78 F
거리: 14 M, 시간: 3시간

오늘은 날씨가 달리기에 나쁘지 않아,
조영복님과 14 마일을 동반주 했다,
급속도로 발전 하는 모습 보기 좋았다,
다음에는 16 마일! 다음에는 스피드!
점진적 으로 단계적으로 올라가자!
모든 것은 용기있는 자의 것이다!

Exit 1~ Edgewater ~ Exit 1  경찰서 밑 ~ Exit 1 + 14 M


Sunday, July 1, 2012

오수영 회장과 동반주 !

허드슨 강변에서
07/01/12,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76 F
거리: 5 M, 시간: 1시간

그동안 부상으로 달리지 못 하던  오수영 회장님과
동반주 하였으나 아직 완치 되지않아 좀더 휴식을
했으면 하는 바램이 였다,
오늘은 김상돈님 부부가 허드슨 강변 산책하여
나도 더는 달리지 않고 쉬었다 돌아 왔다
지난주에는 110 마일 이상 달려 많이 달린 주 였다,

Exit 1~Edgewater = 왕복 = 5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