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January 31, 2014

3인방 장거리 달리기 !

허드슨 강변에서!
01/31/14, 금요일, 날씨: 흐림, 온도: 32 F( 0 C)
거리: 16 M, 시간: 3시간

오늘은 전중표님께서 장거리 훈련을 원해 오후 2시
부터 허드슨 강변에서 달리기 시작 5 마일(8키로)를
달렸을 때, 현철수 박사가 합류 Alpine 까지 왕복했다.
날씨가 갑자기 올라가 나는 반바지 차림으로 달렸다.
요즈음 날씨는 변덕스런 시어머니 마음씨 같아 정말
순간 포착을 잘해야 한다.
전중표님은 16 마일, 현철수박사는 11 마일을 무난히
마치고 어두워지는 허드슨 강을 뒤로 하고 돌아 왔다.
"같은 취미를 갖은 사람끼리의 만남은 항상 즐겁다"

Exit 1~Edgewater~Exit 1~Alpine ~Exit1=16 M(17.8 Km) 


얼음덩이 떠가는 겨울 허드슨 강변을 달리다





올해는 유난히 기온의 변화가 심하여 한 겨울 훈련에 많은 어려움을 주었다.


비가 오는가 하면 갑자기 기온이 뚝 떨어져 한파와 함께 폭설이 내리고, 폭풍이 몰아쳐 휴교령이 나오는 등 변화무쌍(變化無雙)하여 훈련하는 허드슨 강변 Henry Hudson Drive 출입이 통제되는 등 우왕좌왕(右往左往) 하기 일쑤였다.


 

금년도에는 마라톤 대회 출전도 많이 하고 미 대륙 일주 계획도 추진하여 생애 마지막 목표에 박차를 가할까 하고 훈련에 가일층 열을 올리고 있다.


29일부터는 차가운 영하의 기온 날씨지만 맑게 개여 뉴 오버팩 팍에서 눈 사이의 주로를 달렸고, 오늘은 허드슨 강변으로 갔다.


좀 늦은 오전 7시에 도착하니 어제까지 닫혀있던 출입구가 디행히 열려 있었다.




주차장에는 한대의 차량도 없고 눈만 잔뜩 쌓여 지금까지 내린 눈의 적설량을 알려 주는 듯 했다. 강물은 얼었다 녹기를 반복 하면서도 언제 무슨 변화가 있었느냐는 듯 두둥실 떠도는 얼음덩이를 안고 유유히 흘러 가고 있었다.

 


구름 한점 없는 맑고 청명한 하늘은 싸늘하게 느껴지도록 차갑게 보이고 앙상한 나뭇가지는 추위를 이기지 못하고 ‘우지끈! 뚝!’ 하며 떨어져 내린다.


긴 바지와 윈드 자켓, 벙거지 모자, 장갑에 마스크까지 완전 무장을 하고 오늘의 목표 21 마일(33.8 키로)를 설정했다. 코스는 Exit 1에서 우선 Edgewater 입구까지 왕복 5 마일(8km)하여 어제의 피로를 풀고 Alpaine왕복 11 마일(17.8km) 그후 마지막으로 다시 Edgewater 왕복 5 마일(8km)로 정했다.

 


마라톤은 언제 어떤 상황이 전개될지 모른다. 더욱이 기온이 14 F(-10C)상황에서 달리다 체력을 다하여 에너지가 고갈(枯渴) 되면 걸어야 한다. 그 때 저체온 상태에 놓이면 극한의 상황도 예측해야 하기 때문에 자만(自慢)은 금물이다.


우선 에너지 낭비를 막기 위해 LSD(Long Slow Distance)로 달려, 시간의 구애를 받지 않기로 했다. 천천히 Edgewater 를 향해 출발 했다.


싸늘한 공기가 노출된 부분에 닿으며 차가운 기온을 알려 왔다. 제설 작업은 하여 군데군데 남은 눈과 얼음이 있을 뿐 달리기에는 나쁘지 않아 왕복을 마치고 Alpine을 향해 긴 언덕을 넘었다 내리막 길부터는 눈이 쌓여 있어 설상 달리기를 해야 했다. 뽀송뽀송한 눈위의 발자국은 뽀각! 뽀각! 소리내어 귀를 즐겁게 한다.


햇빛에 비치는 햇살은 눈위에 떨어지며 반짝! 반짝! 모래위의 사금파리가 반사 되듯 눈을 황홀하게 하였고. 요철의 언덕을 넘어 당도한 폭포수는 꽁꽁 얼은 얼음속에서 졸졸 물이 흐를는 소리가 봄은 멀지 않았음을 알려주는 듯 했다.


길고도 긴 죽음의 언덕을 넘어 Alpine 경찰서 앞, 반환점에 도착, 뒤도 보지 않고 내려 달렸다. 조금이라도 지체하면 땀으로 인한 한기가 엄습(掩襲) 할 것 같아 힘들어도 계속 달리기로 했다.


고요한 산속에 들어온듯 적막(寂寞)이 감도는 주로 위의 눈에는 사슴, 노루, 새 등의 짐승의 발자국이 그려져 있을 뿐 태고적 처녀지를 상상케 했다.

 


온몸에서는 땀이 흐르고 심장 박동 소리는 알수 없는 대 자연의 음향과 조화를 이루는 듯 했다. 아~ 나에게 이렇게 달릴 수 있어 한 겨울의 대 자연을 만끽 할 수 있는 두 다리에 감사 했다.


체력 안배 성공인지, 자연의 기 때문인지 몰라도 Exit 1에 도착한 16마일(25.7km)를 달려 왔어도 에너지가 많이 남아 있어 마지막 거리 Edgewater로 향했다.


한 두대의 차량이 지나며 소금 가루 먼지를 일으켜 목이 칼칼했다.


태고적 대자연 과 문명 사회의 차이점인가? 극과 극을 오가는 느낌이다.


겨울철 동계 훈련도 머지 않아 끝나고 새싹이 돋는 봄 소식이 오는 듯 하다.

Thursday, January 30, 2014

어제에 이어 21 마일 1인 달리기!




허드슨 강변에서
01/30/14,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14 F(-10C)
거리: 21 M (33,8 Km),  시간: 3시간30분

어제에 이어 장거리 21 마일을 달리기 위헤 오늘은
허드슨 강변으로 발길을 돌렸다.
출입구가 닫혀 있으면 어쩌나? 하며 7시에 갔다.
다행히 문이 열려 있었다. 추위 때문인지? 주차장에
한대의 차도 없고 사람도 보이지 않고 기온은 쌀쌀했다.
우선 Edgewater의 5 마일(8Km) 왕복을 하고 Alpine쪽을
생각하기로 하고 출발 했다.
주로의 눈이 그대로 쌓여 있고 맹추위 상태에서 달리다
체력이 떨어져 저체온 상태가 되면 어쩌나?
그러나 한번 목표가 설정 되었으면 행동으로 옮겨라!
라고 뇌에서 명령한다. 다만 LSD로 체력을 안배 하자!
주로 위의 눈에는 사슴, 노루, 새등의 김승 발자국이
그림을 그려 놓았뿐 태고적 자태로 처녀지 그 자체다.
겨울의 자연을 혼자서 만끽 하고 목표량을 달성했다.

Exit 1~Edgewater = 2회 왕복 = 10 M (16 Km)
Exit 1 ~ Apaine = 왕복 = 11 M (17.8 Km)계: 21 M(33.8 Km)


Wednesday, January 29, 2014

20 마일 1인 달리기!

할머니와 손주!

뉴 오버팩 착에서!
01/29/14,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23 F, (-5 C)
거리: 20 M,  시간: 3시간

금년은 일교차도 심하고 변덕스런 날씨의 연속!
바람이 불며 체감온도 7 F (-13 C)를 가리켰다.
공원의 축구장, 야구장, 테니스장, 훗볼장은 눈으로
덮혀 햇살을 받은 눈은 반쩍 반짝 빛나며 내 눈을
시리게 했고, 강물도 꽁꽁 얼어 하얀 눈으로 덮혀
벌판처럼 보였다. 온통 하얀 공원을 10 바퀴 돌며
달릴 수 있는 내 두 다리에 감사 했다.
똑 같은 온도에서 어떤 사람은 추위에 떨고 있고,
달리는 런너는 열로 인해 땀을 흘린다.
주어진 환경을 이용 하기에 따라 이렇게 다르다.

2 M x 10 = 20 M ( 32 Km)

Monday, January 27, 2014

오랫만에 장거리 1인 달리기!

생후 1개월(1월24일 사진)
뉴 오버팩 팍에서
01/27/14. 월요일, 날씨: 흐림, 온도:28 F(-2.2)
거리: 19.6 M, 시간: 3시간

변덕 스런 날씨가 어제 저녁부터올라가 아침 6시
28F(-2.2 C)를 가리킨다. 오후 부터 다시 온도가
떨어져 내일은  강추위가 다시 닥친다고 한다.
때는 이때다, 놓치면 후회! 뉴 오버팩 팍으로 갔다.
날씨에 겁을 먹었는지? 아무도 없이 조용하고,
강물은 꽁꽁얼었으며, 주로 이외에는 하얀 눈으로
덮여 백야를 이루었다.
공원지기들이 일찍부터 눈을 치우며 길을 정비한다.
26마일을 달리려 했지만 필라로 손주 보러 가야 하기
때문에 아쉽게 8바퀴를 돌고 집으로 향했다.
아내가 일주일간 며느리 산후 조리차 머물게 된다.
있는 동안 둘이서 정이 흠뻑 들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2 M x 8 = 16 M
1.8 M x 왕복 = 3.6 M       계: 19.6 M

Sunday, January 26, 2014

눈을 맞으며 5 마일 !





허드슨 강변에서
01/26/14, 일요일, 날씨: 눈, 온도: 22 F(-5.5 C)
거리:5 M, 시간: 50분

일기 예보가 너무 겁을 주어 오전 운동을 포기하고
오후 2시 전중표님과 아내와 함께 허드슨 강변 Exit1
으로 갔으나 출입구를 막아 Alpaine으로 가서 출발
했다.눈이 주로에 쌓여 있어 미끄러워 달리기 불편
했고,  예상에 없던 눈까지 내리며 체감온도 11 F
(-11 C)로 바람까지 세차게 불었다.
변덕스런 날씨가 달림이들에게 요즈음 곤혹스럽다.

Alpine ~ 폭포수 = 왕복 =5 M (8 Km)

Saturday, January 25, 2014

추위를 뚫고 전중표님과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1/25/14. 토요일, 날씨: 흐림, 온도: 18 F(-7.8 C)
거리: 13 M, 시간: 2시간30분

추위가 계속된다.체감온도5 F(-15C)바람17mph!
전중표님께서 오랫만에 장거리를 달리자고 하여
허드슨 강변으로 갔으나 오후 눈이 온다는 일기 예보
로 인하여 문을 열지않아  Bally체육관에 주차하고
허드슨 강변에서 함께 달렸다.
지구상 모든 생명체는 사용하면 발달하고, 환경에
적응 하도록 진화 발달한다.
달리기도 하다가 중지하면 퇴보한다.
몸은 편안 함을 원하기 때문인 것 같다.
마라톤 완주를 여러번했으나 오랫동안 달리지 않아
초보자 처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만 했다.

Bally ~ Exit 1~ Edgewater = 왕복= 8 M
Exit 1 ~ Edgewater = 왕복 =5 M             계: 13 M


Friday, January 24, 2014

추위는 나를 더 강하게 만든다!




허드슨 강변에서!
01/24/14,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18 F(-7.8 C)
거리: 10 M, 시간: 1시간 25분

날씨 때문에 훈련계획이 엉망이다.
어제도 아내와 함께 2마일(3.6키로) 달리고 끝!
오늘도 체감온도 4 F(-15.5C)지만 달려야만 헀다.
아내와  허드슨 강변으로 갔다. 문이 열려있다.
조용하고 바람이 없어 햇볕이 따사롭고, 강물은
얼음이 두둥실 떠 다니며 한 겨울의 상징처럼
유유히 떠다닌다,
아내는 8 마일(12.4 키로), 나는 10 마일(16키로)
각자 1인 달리기로 훈련을 마쳤다.
겨울철 훈련은 날씨를 염두하면 못한다.

Exit 1 ~ Edgewater = 2회 왕복= 10 M

Wednesday, January 22, 2014

강추위와 칼바람 속에서!



집 앞에서

뉴 오버팩 팍에서!
01/22/14,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4 F(15.5 C)
거리: 13.6 M(21.9 Km), 시간: 2시간 20분

어제 눈이와서 아내와 2마일 달려, 아쉬워 했다.
밤새 내린 눈을 일찌감치 치우고, 완전 무장을 하고
집을 나서 뉴 오버팩 팍으로 향했다.
칼 바람에 체감온도가 -7F(-!8.2C)를 가리키 듯 입에서
내 뿜는 입김이 눈섭과 모자에 닿아 눈을 뜰 수 없고
고드름이 대롱 대롱 매달렸다.
아무도 없는 공원 주로는 제설 차가 눈을 치우지만
바람이 다시 눈을 쌓아 놓아 무릎까지 빠지는 곳이
군데군데 있어 어기적 걷기도 했다.
이렇게 추위의 악조건을 만나기 쉽지 않다. 즐기자!
내가 살아서 이런 날씨를 몇번이나 만날 수 있을까?
멋진 달리기였다. 완주 후의 기쁨! 나만이 안다.

2 M x 5 = 10 M
1.8 M x 왕복 = 3.6 M            계: 13.6 M ( 21 9 Km)      

Sunday, January 19, 2014

추위를 이기는 달리기!






허드슨 강변에서
01/19/14,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18F(-7.8C)
거리:10 M, 시간: 1시간30분

갑자기 추워진 날씨! 바람이 불어 체감 온도가
제법 추위를 느끼게 했지만 달림이들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아내와 5마일(8키로)를 함께 달리고 전력 질주로
5 마일을 1인 달리기를 했다
새로 나오신, 케리, 베로니카, 그리고 로사, 왕등과
건강을 위해 시작한 MS 전, 모두 반가운 얼굴들!
이들과는5월에 개최 하는 Long Island Marathon에
출전 하기로 했다. 각자에게 목표를 설정해주자!

Exit 1 ~ Edgewater= 2회 왕복 = 10 M.

Saturday, January 18, 2014

리달 모임 회원들과 함께!

Pleasamt Park에서
01/18/14, 토요일, 날씨: 흐림, 온도: 32 F,
거리: 6 M, 시간: 1시간

Ridgewood 모임 회원들과 함께 달리기 위해
새벽 6시30분에 만났다.
김태수목사,연목사, 최사장, 김정필회장 등과
6 마일을 달렸다.
오랫만에 함께 달려보니 괄목하게 발전했다.
4월12일 모두 하프 마라톤에출전 하기로 하고,
4월까지의훈련 계획서를 작성 이행하기로 했다.

Trail Road = 6M (9.6 Km)

Friday, January 17, 2014

아내와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1/17/14,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48 F
거리: 5 M, 시간: 50분

일도하고, 날씨도 변덕 스러워 달리지 못한
아내와 함께 5 마일(8키로)를 달렸다.
3월에 대회에 출전하려면 훈련을 해야하고
훈련을 하면 건강해 질 텐데 훈련이 부족하여
못내 아쉽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8Km)

Thursday, January 16, 2014

초보자들과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1/16/14, 목요일, 날씨: 흐림, 온도: 36 F
거리: 10 M,   시간: 2시간

5 마일은 1인 달리기를 하고 5 마일은 김태수 목사,
김정필님 과 달리고, 전중표님과 현철수 박사는
1일 달리기를 했다
이제부터는 모두 목표를 설정하고 달리려고 한다.
첫번째 하프를 4월내에 실시하는 대회에 등록부터
하면 훈련 자세가 틀려질 것 같다.

Exit 1 ~ Edgewater = 2회 왕복 = 10 M (16 Km)

Wednesday, January 15, 2014

전중표님, 현철수박사와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1/15/14, 수요일, 날씨: 흐림, 온도: 44 F
거리: 10 M, 시간: 1시간40분

전반 전중표님과 5 마일, 후반 현철수 박사와
5마일 함께 달렸다.
달리기는 정직을 가르치는 교과서며,
훈련은 습관을 만드는 도구이다.
훈련 즉 반복을 통해 습관을 만들게 된다.
좋은 습관을 만드는데. 반복해 보자!

Exit 1 ~ Edgewater = 2회 반복 =10 M (10KM)


Tuesday, January 14, 2014

겨울 비속에서 장거리 완주!





뉴오버팩 팍에서!
01/14/13,화요일, 날씨: 비, 온도: 45 F(7.2 C),
거리: 20 M, 시간: 3시간20분

계속되는 변덕 날씨!
오늘은 아침부터 비가 내린다.
주춤 거리다, 겨울 비를 맞고 달려보자!
체온 저하를 막기위해 비옷을 입고 달렸다.
6바퀴 12 마일 달리고, 화장실을 다녀오는 사이
체온 저하에 저혈당이 겹치며 어지러워 중도 포기
할까? 하다. 잠시 1분 정도 쉬면서 한 바퀴만 더
돌기로 하고 달렸으나 몸 상태를 점검하며 목표
10 바퀴 20 마일(32키로)를 달성했다.
나 자신에게 완주의 고마움을 전했다.
나와의 약속을 지키는 정직과 신뢰를 쌓아야
남과의 약속도 지킬 줄 아는 사람이 된다
이모두 훈련이다.

2 M x 10 = 20 M (32 Km)


Monday, January 13, 2014

오랫만에 전중표님과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1/13//14. 월요일, 날씨: 흐림, 온도: 50 F
거리:5 M, 시간: 50분

몇년 만인가? 전중표님과 함께 달려본 지가!
앞으로 다시 달려 보기로 결심 하였기에 늦은
오후3시에 만나 허드슨 강변을 달렸다.
달리기 보다 건강에 좋은 운동이나 보약이 어디
있는가? 해본 사람은 안다.
그래서 자녀에게나 어려서 운동을 가르치면은
성인이 되어 몸을 관리 할 줄 알게 될 것이다.

Exit 1 ~ Edgewater = 5 M ( 8 Km)

Sunday, January 12, 2014

오랫 만에 달린 허드슨 강변의 Full 코스!

허드슨 강변에서!
01/12/14, 일요일, 날씨: 흐림, 온도: 32~40 F
거리: 17 M,  시간: 2시간40분

예측하기 힘든 요즈음의 날씨다
어제 내리던 비가 그치고 오늘은 봄철 같다
이 기회를 놓치면 언제 다시 만나리!
새벽 6시! 출입구가 닫쳐, 은행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달려서 강변으로 내려 갔다.
어두어 감각으로 착지하며 달려서 반환점을 돌아 왔다
강변  Full 코스를  달리기로 결심 했으므로 Alpine쪽으로
1인 달리기를 했다. 찌뿌렸던 몸이 확 풀릴는 듯 좋다.
"달리기는 망각을 동반 하기 때문에
달리기를 계속 하는 것 같다"
언덕의 고통은 내리막에서 잊고, 달릴 때의 고통은
완주 하므로써 잊게 된다

Exit 1 ~ Edgewater~ Exit 1 ~ Alpine ~Exit 1 =16 M
Exit 1= 언덕 훈련=1 M   계: 17 M (27.4 Km)

Friday, January 10, 2014

보슬비 맞으며 1인 달리기 !

뉴 오버팩 팍에서!
01/10/14,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32 F
거리 10  M, 시간: 1시간 30분

정말 변덕스런 날씨다,
새벽에 눈이와서 눈을 치우고 나니 보슬비가
내리기 시작 하루종일 궂은 날씨다.
달릴까? 말까?  갈등이 심하다.
우선 공원으로 나가자! 달릴 것인가는
그곳에서 결정 하자! 하고 차를 갖고 갔다
왔으니 조금만 달리자! 1바퀴 2마일(1.6키로)
달리고는 왔으니 10마일(16키로)은 달려야지?
하고 옷을 반바지에 긴팔 사의만 입고 달리기
시작 마무리 했다,악조건에서 달리고 나니 후련하다.
무엇이든 하기 싫을 때 조금씩 닥아가면 해결책을
모색하면은 달성하지 않을까?

2 M x 5 = 10 M ( 16 Km)



Thursday, January 9, 2014

오전: 아내, 오후:현박사와 함께 !

오전: 아내와 레오니아 오버팩 팍에서
01/09/14,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10 F,
거리: 2.5 M, 시간: 25분

허드슨 강변으로 가니, 출입구를 막아 레오니아
오버팩 팍으로 갔다.
정말 오랫 만에 찾은 공원, 아내와 함께 출발 했다.
몸이 무겁고 다리가 떨어지지 않다는다고 하여,
2바퀴 달리고 집으로 향했다. 싫을때는 달리지 말자!

1.25 x 2 = 2.5 M (4Km)

오후: 현박사와 허드슨 강변에서!
날씨: 맑음, 온도: 32 F
거리: 5 M, 시간: 50분

현박사로 부터 전화가 왔다, 오후 4시 달리자고,
대답을 하고 허드슨 강변 Exit 1으로 갔다.
아직도 출입구를 막아 있어 Alpaine으로 가서
폭포수 까지 달렸다.
날씨가 많이 풀려 달리기 좋았으나 해가 짧아
5마일(8키로)로 마감 했다.
"환경이 나를 게으름 피우게 한다, 극복하자!"

Alpaine ~ 폭포수 = 왕복 = 5 M


Wednesday, January 8, 2014

아내와 함께 5 마일!





허드슨 강변에서!
01/08/14,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20 F
거리: 5 M, 시간: 50분

에제는 기록을 갱신 할 정도의 추위로 체감 온도
-10 F(-23 C)로 바람과 함께 손발을 꽁꽁 얼어 붙게
하였으나 오늘은 바람이 없고 온도가 7 F(-13.8)라도
햇볕이 따사롭게 비추어 얼음을 녹여 주고 있었다.
허드슨 강은 얼음이 두둥실 떠돌며 남극의 빙하를
연상게 했다.
아내와 봄철 마라톤 대회에 출전 하기로 결정하고
건강 겸 대회 준비훈련을 시작 했다.
"목표가 설정되면 달리게 되고 달리면 건강해진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Monday, January 6, 2014

변덕스런 날씨 !

뉴 오버 팩 팍에서!
01/06/14, 월요일, 날씨: 흐림, 온도: 44 F (6.7 C)
거리:15 M, 시간: 2시간21분

요즈음 정말 변덕스런 날씨가 계속된다.
어제 아침에는 그렇게 춥고, 오후 늦게는 비가 오기
시작 밤새도록 내리고, 오늘 오후 비가 그쳐 달리려고
뉴 오버팩 팍으로 나아갔다. 저녁 해가 질 무렵부터는
바람이 세차게 불기 시작 밤의 온도가 0 F (-17 C)이하
로 내려 간다는 일기예보다.
동계훈련은 날씨 때문에 어려움이 많다.
그러나 금년도 계획을 차질없이 이행하려면 환경에
구애 받지 말고 추진해야한다.
이때 움추려 들면 나이 때문에 재기 즉 회복이 쉽지
않다. 쉬지말고 달리자!

2.5 M x 6 = 15 M (24.1 Km)

Sunday, January 5, 2014

일요 달리기는 유병근님과 함께!



뉴 오버팩 팍에서!
01/05/14, 일요일, 날씨: 흐림, 온도: 23 F(-5C)
거리: 10 M, 시간: 1시간30분

춥다 추워! 을씨년 스러우며, 체감온도 8F(-13.3C)를
가리켜 살속까지 스며드는 추위로 잠시를 쉴수 없어
움직이다 달려 나아갔다.
역시 2마일 (3..2키로) 한 바퀴 돌고 부터 몸에 열이나며
달릴만 하다. 달려라! 유병근님과 함께 달리며 달리기
예찬론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5 바퀴 10마일(16키로)
를 마쳤다.
지난번에 얼었던 강물은 다시 얼기 시작 청둥오리가
갈곳을 잃어 헤메는 안타까움이 가슴을 울렸다.
달리기는 인생과 많이 비교하며 삶의 교과서라 한다.
마라톤이 결승점을 향하 듯 인생도 죽음의 목적지로
향하고 가고 있다. 그 과정에서 고통과 역경, 기쁨과
환희를 맛 보며 가고 있다.

2 M x 5 = 10 M (16Km)


Saturday, January 4, 2014

눈 부신 하얀 눈이 덮인 공원에서!


뉴 오버팩 팍에서
01/04/14, 토요일, 날씨: 맑음, 온도: 21 F(-6.1C)
거리: 6 M, 시간: 1시간

눈이 부시다, 햇살이 비치는 하얀 눈이 반짝 반짝
하며 온 누리를 밝혀주고 있는 뉴 오버팩 공원!
삶에는 고통 없이 얻어지는 것은 없다.
현재 내가 공원의 은빛 찬란한 공원의 눈 동산을
보는 것도 체감온도 12F(-11.1C)의 강 추위를 뚫고
왔고, 덛 입은 옷을  벗어 던지고  달려 온몸을 용광로
처럼 만들어 땀으로 온 몸이 젖었기에 느낄 수 있는
것이다. 노력하고 고통을 감래하자!

2 M x 3 = 6 M (9.5 Km)

Friday, January 3, 2014

하얗게 눈 덮인 공원에서!

뉴 오버팩 팍에서!
01/03/14,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19 F(-7.2C)
거리: 13.6 M, 시간: 2시간20분

밤새 눈 폭풍우로 6 inch(15.24cm) 눈이 쌓여 앞 마당의
눈을 맑끔히 치우고, 뉴 오버팩 공원으로 달려갔다.
나는 최악의 조건을 놓치지 않으려고 한다.
이것을 극복하면 실전에서 아떤 난관도 헤쳐 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울트라 마라톤 대회에서 험난하고, 고통
스러울 때 월남전을 머리에 떠 올린다.
정글을 누비며 작전 할 당시 그 얼마나 고통 스러웠던가?
그에 비유하면서 달리기의 고통을 참고 견뎌 나아간다.
어떤 일이든 촤악의 상황과 환경을 이기면 다음은 쉽다.
바람이 23mph강풍이 눈 보라를 이르키며 공원을 뒤덮고
얼굴에 닿아 뺨이 얼고 모자에 고드름이 달려도 몸은
용광로 처럼 뜨거웠다. 이것이 달리기의 매력이다.

2 M x 5 = 10 M ( 16 Km)
1.8 M x 왕복 = 3.6 M ( 5.8 Km)  계: 13.6 M (21.8 Km)

Thursday, January 2, 2014

눈 위를 달리는 새해 첫 훈련!

허드슨 강변에서!
01/02/14, 목요일, 날씨: 눈, 온도: 18 F (-7.9 C)
거리: 6 M (7.7 Km), 시간: 1시간

새해가 밝았다. 밖으로 나오니, 하얀 눈이 내렸다.
갈까? 말까?  망서림 없이 허드슨 강변으로 차를
몰아서 갔다, 바리케이트로 출입구를 막았다.
그렇다고 포기할 것인가? 아니다 차를 은행에 주차
시키고 언덕을 내려 갔다.
첫번째 발자취를 눈 위에 남기는 쾌감은 발 바닥을
거쳐 뇌에 전달하며, 태고적 정취를 느끼게 했다.
주로가 살짝온 눈이 얼어 미끄럽다.
조심 스럽게 달렸다. 아뿔싸! 장갑! 그런나 이 없으면
잇몸으로! 소매를 내려 손을 감싸고,  5 마일(8키로)
를 달리고 주차 때문에 여기서 접었다.
오늘 폭설 주의보가 뉴욕 뉴저지일대 발령되었다

Exit 1(언덕위) ~ Edgewater = 6 M

2014년 신년 가족 모임!




세상에 태어난지 7일만에 주안(Myron)이
새해 인사 및 전가족 상면이 있었다
일시: 2014년1월1일,오후1시
장소: 필라 텔피아(권찬택 자택)
참석: 미주거주 전 가족
내용: 세배도 하고 덕담도 나누며,
          새해 모두 힘찬 출발 다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