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November 30, 2015

2015년과 60대와 아듀 고별 마라톤!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ckwon&wr_id=63 참조
2015 11 22 필라 마라톤 13.jpg


내 생일이 1945년 1217금년도 공식 마라톤 대회를 60대의 마지막 출전으로 설정하고 훈련 계획을 세워 실천했다그 결전의 날이 다가왔다.

10일전부터 일기예보를 보는 등 관심을 갖고 몸 관리도 철저히 하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30여일 전부터 왼쪽 어깨에 통증이 심하고 감기 몸살기까지 겹치고 설상가상(雪上加霜)으로 비 소식까지 있었다하루 이틀 지나면 낫겠지하는 몸은 낫지 않았다다행히 날씨는 흐리기만 하고 달리기 좋은 날씨였다.

잠시 대기하며 최종적 나의 목표를 향하여 대회 전략을 세우고 출발 선상에 섰다.


2015 11 22 필라 마라톤 6.jpg

2015 11 22 필라 마라톤 10.jpg

 
Philadelphia Marathon 대회는 마라톤을 시작한 2000년 5월 Long Island Marathon에서 실패하프로 골인 후, 20주 계획에 의거 3번째 출전에서 3시간 5053초에 완주해 마라톤 꿈을 부풀게 하였던 대회다. 2002년 부상과 울트라 출전으로 2번 등 총 3번 불참하여 금년도가 14번째 출전이며 통산 157번째가 되었다.

나에게 잘 맞는 쌀쌀한 날씨덕분에 기록 경신도 여러 번 했는데 특히 2005년도에는 3시간2435초라는 두 번째 좋은 기록과 여러 번의 나이별 입상을 여러 번 하였던 인연 깊은 대회다이번에도 60대를 작별해야 하는 시간적 운명을 아름답게 장식(裝飾하려고 했다.
    

2015 11 22 필라 마라톤 12.jpg

2015 11 22 필라 마라톤 11.jpg


내 출발 위치 Green Corral은 약 10분 후 매트를 밟았고 1마일 2마일 달렸을 때 괜찮은 것 같았다달려보자속도를 올렸다시내를 벗어나 University City 7마일 지점을 통과하며 자신이 생겼다코스의 최고 언덕인 Fairmount Park을 무사히 오르고 하프를 1시간53분에 통과했다.

이 페이스라면 목표 3시간45분은 달성할 수 있다고 생각 하고 등뒤에 “Sophia” 라고 이름 적은 여성 뒤를 페이서로 삼고 뒤 따라 달렸다.

왼쪽은 Schuylkill River 오른쪽은 Fairmount 사이 Kelly Driver길을 따라 6마일을 왕복하면 26.2 마일을 완주 하게 된다.


2015 11 22 필라 마라톤 16.jpg

 
17 마일을 지나 Fall Bridge를 건너갔다 오면서 속도가 느려지는 느낌이 들었다내가 추월했던 런너들에게 다시 추월 당하고 있었다이를 악물고 이러면 안 되는데!

18 마일부터 시작하는 완만한 언덕에서 체력의 한계가 느껴져 왔다초콜렛을 먹어 본다입에서 목구멍으로 넘어가지 않는다참고 달리자목표 달성이 힘들 것 같았다그러면 속도를 줄여 꾸준히 달려보자!

19.8 마일 반환점을 돌면서 이제 돌아가기만 하면 된다라고 편한 마음으로 달렸다. 22마일 Fall Bridge 지점이곳은 손주를 유모차에 태우고 이곳까지 왕복 했던 곳이다이제 몸에 있는 모든 힘을 쏟아붓자그러나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출발 몸에 있던 에너지를 모두 사용 왼쪽 어깨 통증도 다시 느껴져 왔다.

25,5 마일 지점에서 4시간 페이서가 내 옆에 왔다이것마저 놓치면 안 된다뒤 따라가다 마지막 0.1마일을 남겨놓고 추월하여 골인 했다. 4시간 2! 157회 마라톤의 대장정(大長征)의 막이 내렸다.

훈련을 열심히 했음에도 몸의 컨디션 조절에 실패로 나의 60대 고별 마라톤 목표 달성에 미치지 못했지만 후회는 없다.

 
2015 11 22 필라 마라톤 9.jpg

2015 11 22 필라 마라톤 15.jpg

Philadelphia Marathon_Course_Map_.jpg

11월 마지막 날! 7 마일(11.2 키로) 달리기!




주택가에서!
11/30/15, 월요일, 날씨:  흐림, 온도: 30 F(-1.1 C)
체감온도:25 F(-3.8 C), 거리: 7 M(11.2 Km)

아직도 못내 아쉬워 대롱대롱  매달려있는 나뭇잎이
애처롭게 보이는 11월 마지막 날! 나는 달린다.
이제 주사위를 던져놓은 "광복 70 주년 기념 50 Km
평화 울트라 마라톤"을 완주 하기 위해 점검 훈련을
계속 해야 한다.
아직도 왼쪽 어깨의 통증이 계속된다.
언제쯤 나아질까?  스럼프를 좀더 강한 훈련으로
풀어볼까도 생각해 본다.
모든 병도 포물선을 그리고 있어 이제 내리막 길로
접어 드는 느낌이다

주택: 집 ~ 딸집 끝 왕복 = 7 M(11.2 Km)

Sunday, November 29, 2015

뉴욕 팀들과 허강에서 11 마일(17.7 키로) 달리기!




허드슨 강변에서!

11/29/15, 일요일, 날씨: 비가오다 맑아짐
온도: 44 F(6.6 C), 거리: 11 M(17.7 Km)

11월의 마지막이 내일이다. 즐겁다.
세월의 빠름을 느끼는 것은 그만큼 시간을 잘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다는 증거다.
아침6시 밖에 나가니 왠, 빗방울 그래도 허드슨
강변으로 차를 몰았다.
점점 개이며 도착한 7시의 허강을 맑아지기사작!
뉴욕 팀이 허강을 찾아 함께 달리고 뉴욕, 보스톤
마라톤 퀄리파이를 하신 베로니카 님께서 아침을
다이너에서 쏘셨다. 감사 합니다
그리고 12월6일"광복 70 주년 기념 50 Km 울트라
마라톤" 설명을 했다.
오랫 만에 30여명이 함께했고 반대편에서 해피 팀
이 오고하여 허드슨 강변이 온통 한인 런너로들 뿐!

Exit 1 ~ Alpine = 왕복 = 11 M(17.7 Km)

Saturday, November 28, 2015

광복 70주년 기념 평화 울트라 마라톤 개최

광복 70주년 기념 평화 울트라 마라톤
====================

0,목적: 광복 70주년을 기념하고 세계 평화를 기원

0,일  : 2015 12 6, 일요일
0,장  : 뉴저지포트리 6 25 참전비 앞
0,참여 단체 
USA Around Running Club
한인 마라톤 클럽(KRRC NY)
일요 달리기 모임.
리지우드 런너스 클럽
0,후 
뉴저지 한인회
월남 참전 전우회 뉴저지 지회
0,대 
  : 2015126, 일요일, 오전: 7
  : 2015126, 일요일, 오후: 2
출전자: 권이주외 10여명
  : 31 Mile(50 Km)
 
Fort Lee 6 25참전비(409 Central Blvd Fort Lee)~Henry 
Hudson Pkwy~Manhattan Battery Park 6 25참전비 왕복

        (지도)

리달리아 회원들과 함께 8 마일(12.9 키로) 달리기!





Saddle River Park 에서

11/28/15. 토요일, 날씨: 맑았다 흐려짐.
온도: 48 F(8.9 C), 거리: 8 M(12.9 Km)

몸의 컨디션이 조금씩 살아나고 있지만 왼쪽
어깨 통증과 전체적 컨디션이 아직도???
그러나 나의 달리기는 계속 될 것이다.
오늘은 아내와 함께 Saddle River Park으로가서
리달리아 회원들과 8 마일(12.9키로) 달렸다.
동물은  이장소에서 저 장소로 옮기며 생활
하여야 한다. 그것이 삶이다.
이번 추수감사절에 185마일(300키로) 왕복
370마일(600 키로)이동과 오늘 새벽 60 마일
(96 키로) 왕복 120 마일(192키로)를 했다.
만나고 이야기하고 달리고 커피마시고 등등!!

Saddle River Park Trail = 4 M 왕복 = 8 M



Friday, November 27, 2015

2015 년도 Thanks Giving Day을 보내며!












어제 26일 추수감사절을 맞이하여
새벽 3시부터 한국 음식 김밥과 전을
새벽 3시부터 아내가 만들어 9시에
사돈댁 Albany NY으로 떠나 1시에 도착
오후2시부터 사돈댁이 준비한 터키를 비롯한
음식을 전 가족이 즐기며 덕담을 나누었다.
아침에 일어나 Breakfast 를 하고 집주위를
산책하고 오늘 내려왔다.

Thursday, November 26, 2015

쉴 수 없다! Thank's Giving Day(추수 감사절) 7마일 달리기!





주택가에서!
11/26/15, 목요일< 날씨 맑음, 바람: 없음,
온도: 27 F(-2.7 C), 거리:7 M (11.2 Km)

오늘은 미국 대 명절 Thank's Giving Day(추수 감사절)!
사돈 댁 집에서 초청하여 약 150마일(240 Km) 떨어진
Albany 까지 가야 한다.미국민 반이 움직이는 대 이동
속에 나도 포함 된다.
아내는 사돈댁이 좋아하는 김밥과 전을 만들려고 새벽
3시에 일어나 만들고 있었다.
나는 도와 줄 것도 없고 걸리적 거리는 듯 하여 쉴 수
없는 달리기를 하고 왔다.
날씨가 나에게 최적이다. 놓치면 후회한다. 남은 생에
이런 날씨를 만나는 것이 몇일이나 되나?

주택: 집 ~ 딸집 끝 왕복 = 7 M(11.2 Km)

Wednesday, November 25, 2015

운동에 나이 제한이 있을 수 있을까?

이동윤 박사님의 글
이것이 궁금하지 않으셨나요? 운동을 시작하기에 너무 늦은 나이, 즉 나이 제한이 있을 수 있을까?
과거에 운동이라고는 해본 적도 없는 75세의 노인이라 하더라도 이제부터 운동을 시작하면 언제든 운동의 효과를 볼 수 있다는것은 증명된 사실입니다. 러닝 머신 등에서의 신체적 활동으로 노인들에게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뇌 크기의 감소를 억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30~90세에 노화세포의 15~25%가 사라지는데, 이 때 가장 강력하게 수축되는 부위가 학습과 기억을 담당하는 영역이다. 러닝머신으로 신체단련을 열심히 한 사람들은 사고기관 내의 수축현상도 아주 미약했으며, 뇌의 양측면과 앞부분에서 오히려 더 강해지기까지 했습니다. 바로 이 영역이 특별한 의미를 인지하는 까다로운 과정을 담당하는 뇌 부분이지요. 현재까지 알려진 뇌 조직의 노화로 나타나는 현상을 막아주는 가장 간단하고 저렴한 수단이 바로 운동이라는 신체활동입니다
가벼운 지속적인 훈련은 인지 능력의 쇠퇴만 막아주는 것이 아니라 노화상태에 있는 뇌조직의 손실을 역행시키는 능력까지 보여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자 달리러 나갑시다.

오랫만에 Abby(애완견)과 함께 달리기!





주택가에서!

11/25/15, 수요일, 날씨: 맑음, 바람: 2/hpm
온도: 25 F(-3.8 C) 거리: 12 M ( 19.3 Km)

겨울이 성큼 닥아온 느낌이다
밖의 차 유리창에 얼음이 얼었다
이제 조금씩 몸의 컨디션이 나아지는 듯 하다
그러나 왼쪽 어깨는 아직도 풀리지 않았으나
달리며 풀어보자!
이제부터는 새로운 마음 갖음으로내몸 만들에
최선을 다 할 것이다. 나이와 상관 없이 최대의
훈련으로 새로 태어날 것을 다짐해본다.
오늘은 오랫만에 Abby와 함께 5 마일(8키로)를
달렸다. 너무 좋아 한다.

주택: 딸집 끝~516 왕복 = 5 M(Abby 와 함께)
           집~ 딸집 끝 왕복 = 7 M 계: 12 M(19.3 Km)

Tuesday, November 24, 2015

오기 발동으로 다시 시작한 달리기 훈련!


주택가에서!
11/24/15, 화요일, 날씨: 흐림, 온도: 25 F(-3.8 C)
거리: 7 M(11 .2 Km), 시간: 1시간3분

대회를 마치고 나에 대한 생각을 해 보는 시간을
갖기위해 새벽 4시30분에 집을 나섯다.
어제는 휴식을 취했고 오늘 부터 내년도 최종
목표 보스톤을 향한 훈련을 시작하며 어떻게 할
것인가? 곰곰히 생각해 보며 7 마일을 달렸다.
이제부터 2001년도 보스톤 출정권을 쟁취 할 때의
심정으로 그리고 10년전 전성기 때의 마음으로
재무장 하여 2016년도 70대를 준비 할 것이다
패자는"유구 무언"필라에서 3시간45분 목표가
무참히 무너져 4시간2초! 참담한 기분으로 60대를
마쳤다. 60대를 이렇게 보내 수는 없다.
1) 12월에 50키로 울트라 마라톤
2) 12월12일 60대 최종적 마라톤출전 하려고한다.
12월17일 생일, 연기되면19일 개최 70대 첫번째)

주택: 집 ~ 딸집 끝 왕복 = 7 M (11.2 Km)


Sunday, November 22, 2015

통산 157 번째 마라톤 완주!



대회명: 2015년 Philadelphia Marathon
일    시: 2015년11월22일, 일요일, 오전: 7:00
장    소: Philadelphia PA
날    씨: 흐림, 바람, 온    도: 45~55 F
시    간: 4시간0분 2초
순    위: 전체:3722/11,514, 나이구룹: 14/(65~69)
내    용
1) 2015년 60대 고별 마라톤
2) 통산 157번째, 필라 마라톤 통산 14번째


Saturday, November 21, 2015

Acadia University 에서 Peace Forum!






Acadia University에서!
명칭: 제1회 Peace Fourm
일시: 2015년11월20일, 금요일 4:00~8:30 pm
주최: Acadia Univ 학국학 연구소

지금까지 미루어 오던 뉴욕~필라(아카디아 대학)
100 마일 울트라 마라톤을 꼭 실현 하리라!

Friday, November 20, 2015

60 대 고별 마라톤을 앞두고 찾아온 공작새들!




어제 오늘 내일 완전 휴식하고 대회에
출전 하려고 오늘 좀 늦게 일어났다.
집 앞에 왠? 공작새 7 마리가 날아왔다.
길조??? 어떤 일이 생길까? 궁금하다
오늘 필라에 있는 Acadia University에서
개최하는 포럼에 참석하고 아들 집에서
자고 내일 번호표를 찾고 모레 마라톤에
출전하고 집에 돌아올 생각이다.
"공작새야 행운을 갖어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