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August 30, 2012

계속 장거리 훈련 !

오전: 오버팩 팍에서
08/30/12, 목요일, 날씨: 맑음 , 온도: 62~68F
거리: 25 M, 시간: 3시간45분

오늘도 장거리를 학려고 마음을 먹고 오버팩 팍으로
향했다, 새벽 4시30분 ! 이제는 해가 짧아져 해가 늦게
뜬다, 어둠 속에서 트레일을 돌고 또 돌았다,
날씨가 오랫만에 달리기가 적당하여 잘 달리는가 했는데
마지막 집으로 올때는 기운이 똑 떨어져 어지러웠다,
늦게나온 아내,와 2바퀴, 핼렌, Mrs 홍과는 5바퀴를 동반주
하였다, 모두 실력이 많이 향상 되어 있었다,

1.25 x 18 = 22.5 M,
1.25 x 왕복 = 2.5 M,   계: 25 M

오후: 허드슨 강변 에서
날씨 맑음, 온도: 84 F
거리: 5 M, 시간:50 분

현철수 박사와 간단히 몸풀겸 달렸다,
강변의 그늘로 인해 좀은 시원했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Wednesday, August 29, 2012

강명구등 5명이 동반주 !

허드슨 강변에서
08/29/12,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67 F
거리: 21 M,  시간: 3시간30분

강명구, 김성유, 헨리 김, 김유남, 등 5명이 함께
달리렸다, 모두 잘 달린다, 정말 달리는 기분이 났다,
나는  혼자서 5 마일을 더 달렸다, 나이 탓인지?
언덕에서 자꾸 힘들어 떨어진다, 더 달려보자!

Exit 1~ Edgewater~Exit 1~Exit 1~경찰서~Exit 1~
Edgewater~Exit 1= 21 M

Monday, August 27, 2012

왜 달리나 하듯 왜 사는가?

오버팩 팍에서
08/27/12, 월요일, 날씨: 맑음, 온도: 72 F
거리: 10 M, 시간: 1시간 40분

몸풀기 위해 오버팩 팍으로 나아갔다
매일 달려도 항상 힘들다, 인생도 살아가면서
힘들고 고달프다, 이때나 저때나 하지만 똑 같다
어떤때는 삶에 회의를 느낀다,
달릴때 왜? 달리나 하 듯이! 왜 ? 살고 있는가? 한다
희망과 꿈이 없으면 모두가 이렇게 생각하게 한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Sunday, August 26, 2012

장거리 30 마일 !

허드슨 강변에서
08/26/12,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69~76 F
거리: 30 M, 시간: 5시간

계획을 35~40 M잡았으나 시간이 없어 30 마일로
마감했다, 시간이 흐를 수록 점점 느려지는가?
대회가 눈앞에 닥쳐 오는데 시간이 예전 같지 않은
것 같고 더 힘들어 지는 것 같다
사는 날 까지 힘껏 달리자 !

집 ~ Broad Ave ~ Palisades Ave~ Exit 1 = 5 M
Exit 1 ~ Edgewater = 왕복 5 회 = 25 M    계 ; 30 M

Saturday, August 25, 2012

간단히 10 마일 달리기 !

오버팩 팍에서
08/25/12, 토요일, 날씨: 흐림, 온도:72F
거리: 10 M, 시간: 1시간30분

왼쪽 종아리에 열꽃이 피었다, 아마도 스트레스를
받은 듯 하어 어제 휴식을 취하고 오늘 간단히 몸을
풀고 내일 장거리를 달리려고 나아갔다,
몸이 무겁고 종아리에 힘을 줄 수없어 간단히 달리고
왔다, 점점 속도가 느려지는 듯하다, 세월은 어쩔 수 없나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Thursday, August 23, 2012

강명구, 김성유,현철수님과 함께 !

오전: 허드슨 강변에서
08/23/12,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67 F
거리: 16 M, 시간: 2시간30분

강명구님이 뉴저지를 방문하여 김성유님과 함께
달렸다, 이제그들은 베터랑이다,
나도 몸이 좋아지는 듯 금주에 많이 달렸지만 점점
좋아지고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좀더 훈련을 열심히 하여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자

Exit 1~Edgewater~Exit 1~ 경찰서~Exit 1 = 16 M

오후: 현철수 박사와 함께
날씨: 맑음, 온도: 86 F

금주 일요일 카나다 퀘백 마라톤에 출전하는 현철수
박사의 마지막 마무리 훈련 5 마일을 동반주 했다
열심히 달리는 모습이 보기 좋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Wednesday, August 22, 2012

새벽 21 마일 달리기 완주 !

허드슨 강변에서
08/22/12,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67 ~70 F
거리: 21 M,  시간 4시간

오랫만에 새벽4시에 집을 출발 경찰서를 향해
달려갔다, 캄캄한 허드슨 강변은 고요했다
100 마일달릴 때 생각이 났으며, 환경이 그 때 같았다,
혼자서 어둠을 뚫고 달릴 때 문을 열려고 경찰들을
만나 인사를  했다, 기분이 좋은 하루가 되리라

집 ~ 경찰서 = 왕복 = 21 M

Tuesday, August 21, 2012

몸풀기 !

오전: 오버팩 팍에서,
08/21/12,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 65 F
거리: 12.5 M, 시간: 1시간 50분

장거리를 하고 어제 휴식을 취 했으나
몸이 무겁다, 지속주와 동반주를 하며
몸을 풀어 보지만 생각 처럼 풀리지 않았다
그렇지만 내일 다시 장거리를 해보자

1.25 x 8 = 10 M
1.25 x 왕복 = 2.5 M ,  거리: 12.5 M

오후: 허드슨 강변에서
날씨: 맑음, 온도: 82 F
거리: 5 M, 시간: 50분

현철수 박사와 동반주 했다
더위가 다시 오는가 무덥고 짜증나는 날씨였다,

Exit 1~ Edgewater = 왕복 = 5 M

Sunday, August 19, 2012

장거리 32 마일 성공 !

허드슨 강변에서
08/19/12, 일요일. 날씨: 흐림, 온도: 72 ~76 F
거리: 32 M, 시간: 6 시간

장거리를 계획하고 새벽에 나가려다, 갑자기 일이
있어 12시20분 부터 허드슨에서 혼자 달리기 시작
6시20분에 마쳤다, 오늘은 습도가 없어 생각보다
땀이 나지 않아 쉬지 않고, 천천히 달려 완주 했다
오랫만에 두바퀴 장거리에 성공했다
끝에는 힘들어 배가 아파오려고 했다, 한계를 넘는
것 일까? 샤워를 하고 났을 때 입술이 새 파랬다,
목도 쉬어 있었다, 체력의 한계점인가?
영양 관계인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Exit 1~ 경찰서~Exit 1~Edgewater~Exit 1=2회왕복=32M

Friday, August 17, 2012

오전 오후 동반주 !

오전:오버팩 팍에서
08/17/12,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75 F
거리: 12.5 M  시간: 2시간

어제 장거리를 하여 오늘은 몸만 풀려고 나갔다가
제시카를 만나 3바퀴를 돌고, 5바퀴는 뒤늦게 나온
곽명숙님과 돌았다,
가장 힘 않드리고 달리는 것은 내 페이스로 달리는
것이다, 조금 늦게, 빨리 달리면 힘들어 진다
요즈음 영양 관계인지? 자주 몸살난 듯 몸이 쑤신다

1.25 x 8 = 10 M
1.25 x 왕복 = 2.5 M  , 계: 12.5 M

오후: 허드슨 강변에서
날씨: 흐림, 온도: 90 F
거리: 11 M,  시간 2시간 20분

현철수 박사와 동반주 했다,
나는 달리며 많은 땀을린다, 그래서인지? 현기증이
나곤 한다, 소금을 먹어 봐야 겠다
천천히 늦게 달리면 더 현기증이 난다,
더 힘들고, 짜증난다, 방법을 달리 해 보자!

Exit 1 ~  경찰서= 왕복 = 11 M

Thursday, August 16, 2012

오늘은 21 마일 성공 !

허드슨 강변에서
08/16/12,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69 ~75 F
거리: 21 M,  시간: 4시간

어제 오후 2~4시까지 달리고 오늘 새벽 5시 25분부터
경찰서 까지 달려서 왕복을 성공 했다
19마일에서 약간의 왼쪽 무릎 뒷쪽이 땡겼으나 별 이상이
없어 부상에서 90 %이상 치유 된것 같다,
일요일은 시간이 되면 장거리를 해야 겠다,
달리기 만큼 고통을 주는 것은 없다, 그  고통을 자기
생활에 반영 시켜 나아간다면 어떤 일이부닥쳐도
헤쳐 나아가고, 할수 있고 성공 할 수 있을 것이다,

집 ~ 경찰서= 왕복 = 21 M

Wednesday, August 15, 2012

현철수 박사와 동반주 !

허드슨 강변에서
08/15/12, 수요일, 날씨:비, 온도: 86 F
거리: 11M, 시간 2시간10분

오후 2시 허드슨 강변의 온도는 하루중 가장 높른
온도며 해가 났다, 흐려지더니 비가 내렸다,
아스팔트 길위에 떨어지는 빗 방울은 수증기로
변하여 한증막 수증기를 뿜어 숨이 곽막혔다
현철수박사와 동반주 하며 천천히 달려보았지만
한여름의 달리기는  현기증까지 날 정도였다,

Exit 1 ~ 경찰서 = 왕복 =  12 M

Tuesday, August 14, 2012

나를 위해 달리자 !

오전: 오버팩 팍에서
08/14/12, 화요일, 날씨: 흐림, 온도: 75 F
거리: 10 M, 시간: 1시간 40분

다리가 무겁고 달리기 싫었으나,
나를 이기기위해 늦은 6시30분에 나아갔다
왼쪽 종아리에서 열이난다,  참고 달리니
나아졌으나 피로 기색이보여 6 바퀴달리고
집으로 향했다, 혼자서 달리며 혼자 있는 법을
습관화 시켜 보도록 계속 노력 하기로 했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오후: 허드슨 강변에tj
날씨: 잔뜩 흐림, 온도: 83 F,
거리: 5 M, 시간: 50분

4시에 만나 현박사와 동반주로 몸반주 했다,

Exit 1~ Edgewater = 왕복 = 5 M

Monday, August 13, 2012

아내와 함께 !

허드슨 강변에서
08/13/12, 월요일, 날씨: 맑음, 온도:86 F
거리: 6 M, 시간: 54분

아내와 오후 3시30분에 허드슨 강변 나아가
아내는 남쪽으로 나는 북쪽으로 달렸다,
습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 했으나 높아 무더웠다,
어제의 후유증인가 몸이 무겁다 
조금만 달리고 몸을 휴식 시키고 내일 달려보자

Exit 1 ~ 폭포수 = 왕복 = 6 M

Sunday, August 12, 2012

오랬만에 29 M 달렸다, 오전, 오후 달렸지만 !

오전: 허드슨 강변에서
최창용님 부부와 함께
08/12/12,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76 F
거리: 18 M, 시간: 3시간

온도는 높아도  새벽을 지나니 습도가 닞아 달리기
나쁘지 않아 집에서 출발 경찰서까지 달려갔다,
돌아서 언덕을 내려 오니 최창용님 부부가 오신다
다시 경찰서에올라 갔다, Exit 1 까지 왔다,
이제 부상에서는 탈출 한 것 같으나 장거리가 많이
부족 하여 이제 부터는 장거리를 중점 달려야 겠다

집~ 경찰서~ 언덕Circle~ 다시 경찰서~ Exit 1 = 18 M

오후: 허드슨 강변에서
현철수 박사와 함께
온도: 86 F, 거리ㅣ 11 M, 시간: 2시간

오랫만에 현박사와 동반주 했다
Edgewater 에 갔다 폭포수에 갔을 때 현기증이 났다
기운이 똑 떨어지며 어지럽고 힘이 없어 잠시 앉았다
달려왔다, 2분정도 정말 어지러웠다, 탈수 현상일까?
여하튼 돌아와 게토레이를 먹고 집으로 왔다,

Exit 1~Edgewater~폭포수~Exit 1 = 11 M

Saturday, August 11, 2012

후텁지근한 날씨 !

오버팩팍 에서
08/11/12, 토요일, 날씨: 잔뜩흐림, 온도: 76 F
거리: 10 M, 시간: 1시간 40분

계속 날씨가 후텁지근하고 달리기가 힘들다,
오늘은 허드슨 강변에서 철인 3종 경기를 개최 하기
때문에  오버팩 팍에서 달리러 나아갔다,
내일 장거리를 달리려고 몸만 풀고 왔다
그래도 날씨 때문에 힘들었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Friday, August 10, 2012

내가 달리기를 좋아하는 이유

달리기 예찬론!


“모두모두 달려서 건강 찾고, 밝은 사회 만들자 !”
내가 달리기를 즐기며 사랑하는 이유는 정신적 육체적으로 삶에 필수 영양제이기때문이다,
정신적으로는 첫째 스트레스가 쌓일 때 날려 보탤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달리는 것이다, 힘껏 달리면 고통이 따른다, 이것을 이기기 위해 모든 것을 잠시 잊게 되며, 그 사이 스트레스는 어디로 갔는지 사라져버린다.

두 번째로 思索(사색)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생활에 쫓기다 보면 스스로를 돌이켜 보는 시간을 찾기가 쉽지 않다, 달리기에 신경을 쓰면 힘들고 여기 저기 통증이 있는 것 같이 느껴진다, 이때 자기를 돌아보고, 주위에서 일어났던 일들을 생각하며 반성하고 용서하고 깨달으며, 앞으로 일어날 일들도 계획 하고 설계한다.

셋째로 좋은 생각 긍정적 사고 능력을 키운다, 원효대사는 “심생즉 종종법생, 심멸즉 촉루불이” 라고 설파했다, 모든 것은 마음 갖기 따름이다, 같은 사물을 보는 각도에 따라 달라진다, 생활에서도 어떻게 생각 하느냐에 따라 다르다.

달리다보면 긍정적 사고를 가질 수 있어 모두를 좋은 방향에서 생각하게 된다.
육체적으로는 첫째 유산소 운동으로 심폐기능이 강화되며 혈액이 원활하게 순환되므로 세포에 영양을 잘 공급하고 신체 각기능이 활발히 움직여 활동에 자신감을 준다,,

둘째 면역성을 강화시켜 각종 질병 침투를 예방하여 병마를 모르고 항상 건강미 넘치게 생활하게 한다
이렇게 정신적 육체적 건강을 지켜주는 달리기 운동을 생활화하면 우선 좋은 습관이 길들여지고, 불필요한 환경에 젖어들지 않게 되며, 생활과 함께 생각도 건전해 진다,

반대로 몸이 아프거나 괴로우면 모든 일이 귀찮아지고 게을러지고 하기 싫어져 쓸데없는 생각을 하게 되며 자기자신을 책망하고 비관하게 한다,
이 세상 만물은 자기 자신이 존재하므로 그 가치를 인정받게 되는 것이므로 가장 존귀한 것은 자기 자신인 것이다. 그러므로 자기 자신을 그 누구보다도 사랑하고 아껴야 하는 것이다,
정신적으로 건전하고 육체적으로 건강하기 위해서 자기 자신을 위하여 시간과 경제를 10 % 할애하라는 말이 있다,

예를 들어 불면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있다면 “몸을 움직여 근육을 사용해 세포를 피곤하게 만들도록 달려라. 그날 밤은 숙면으로 보내게 될 것이다.”
정신적 육체적 모든 병은 자기 자신에게있으므로 “결자해지”의원칙에 따라 본인 스스로 치유 해야만 된다는 것을 달리기는 가르치고 있다
내가 달리기를 좋아하고 사랑하는 이유다.

김성유, 오수영님과 동반주 !

허드슨 강변에서
08/10/12, 금요일, 날씨: 비, 온도: 80 F
거리: 16 M, 시간: 3시간

달림이에게는 최악의 날씨다, 비가 올둥 말둥!
습기가 100 %, 달리는 중 한바탕 비는 뿌렸지만
호흡 곤란만 이르키는 습도 때문에 힘들었다
그러나 이럴 때 달리면 극한 속에서 이기는
 힘이 생긴다,  준비를 철저히 하고 마음도 굳건히
하고 달려 무난히 완주 했다
오수영 회장과 오랫만에 동반주 했다,
부상에서 탈출 되는 듯 하여 좋았다,
오랜기간 고생 하여으므로 더 튼튼해 질 것이다

집~Edgewater~Exit 1~ 경찰서~ Exit 1 = 16 M

Wednesday, August 8, 2012

나이가 들면 혼자 사는 법을 배워라 !

허드슨 강변에서
08/08/12,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80 F
거리: 16 M, 시간 2시간 45분

다시 폭염이 시작 되어 나를 괴롭힌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추해지지 말자!
이것이 나의 모토다, 남에게 신세지지 말고
혼자서 해결하고 혼자 있는 방법을 익혀야 한다
혼자 달리고, 혼자 있고, 혼자 사색 하자!
남에게 추하게 보이지 말고, 방해되지 않도록 하자
나는 오늘도 혼자서 16 마일 달리고 집으로 왔다
너무 더워 힘들었지만 완주하니 기분 좋다

Exit 1~경찰서~Exit 1~Edgewater~Exit 1= 16 M

Tuesday, August 7, 2012

기회가 왔을때 달려라!

허드슨 강변에서
08/07/12,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 67 F
거리: 16 M, 시간: 2시간32분

근래 드물게 날씨가 오늘 좋다,
기회다 달려보자! 어제도 더위로 허덕였다
상의를 벗고 허드슨 강변의 그늘을 달려서 경찰서
까지 달려 올라갔다, 부상이 많이 좋아졌다,
금주만 지나면 완치 될 것같다, 조심하자

Exit 1 ~ 경찰서~ Exit 1 ~ Edgewater ~ Exit 1 = 16 M

Monday, August 6, 2012

달리기는 마음부터 다스려라!

오버팩팍에서
08/06/12, 월요일, 날씨: 맑음, 온도: 75 F
거리: 7.5 M, 시간: 1시간30분

달리고 싶지 않지만 몸을 풀려고 나아갔다,
역시 달리기는 마음이 먼저다, 달리고 싶지 않아
발이 무겁고 몸 전체가 음직여 주지 않는다,
부상도 완전 완치가 아니라  아픈 듯하고,
더위로 갈증도 나서 물도 얻어 마셨다

1,25 x 4 = 5  M
1.25 x 왕복 = 2.5 M   계: 7.5 M

Sunday, August 5, 2012

찜통 더위속에서 !

허드슨 강변에서
08/05/12,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80 F
거리: 10 M, 시간:1시간40분

찜통 더위는 계속 되고있으나 달리는기 중단없다
부상은 조금씩 나아지고 있어 땀방이 나도 좋다

Exit 1~ Edgewater = 2번 왕복=10 M

Saturday, August 4, 2012

폭염, 부상과 싸우며 16 M !

허듣슨 강변에서
08/04/12 토요일, 날씨: 맑음, 온도: 80 F
거리: 16 M, 시간: 2시간50분

더위가 다시 기승을 부린다, 정말 덥다
설상 가상으로 허벅지 부상으로 속도도
좀 네려면 땡기고 통증이온다
그러나 너무좋아진다, 이번주말 쯤 이 면 완쾌 될 것
같다, 이승호님이 오랫 만에 나오셔서  함께
폭포수 까지 동반주 하고, 오늘의 목표를 무사히
완주 했다, 더위에 달리고나면 어지럽다,

Exit 1~경찰서~Exit 1~Edgewater~Exit 1= 16 M

Friday, August 3, 2012

조금씩 나아지는 부상 !

허드슨 강변에서
08/03/12,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76 F
거리:6 M, 시간: 1시간 10분

날씨가 무덥다, 그러나 부상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는 것 같아 달려보았으나 속도를 내려면 아직
왼쪽 허벅지가 땡긴고 통증이 온다
천천히 조영복, 김성유님과 동반주 하며 달렸다,

Exit 1 ~ 폭포수 =  왕복 = 6 M

Thursday, August 2, 2012

부상을 이겨라

허드슨 강변에서
08/02/12,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75 F
거리: 11 M,  시간: 2시간

부상 상태를 알기위해 경찰서 까지 달려 보려고
작정을하고 김성유, 조영복님과 달려보았다
견딜만했고, 부상이 낫는 듯 하였 지만 속도를
내려면 아직 통증이 와서 괴롭다,
나는 이긴다 이통증을 그리고 곧 나을 것이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11M

Wednesday, August 1, 2012

김선철님과 동반주!



허드슨 강변에서
08/01/12, 수요일, 날씨: 소닉비, 온도: 70 F
거리: 5 M,  시간: 50분

부상의 치유를 위해 휴식과 기타방법을 사용하고
일요일부터 달려서 풀어보자라는 생각으로 시작 했다
오늘은 포물선에서 하향 곡선을 그리는 것을 느꼈다
사진도 찍으면서 김선철님과 동반주 할때 통증은
있지만 달릴만 했고, 참를 수있었다,
이정도 부상은 나에게 주는 시련이며 더 튼튼해 지려는
신호탄을로 받아 드려진다

Exit 1~ Edgewater = 왕복 = 5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