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July 31,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7/31/11, 일요일,날씨: 맑음, 온도:78 ~ 80 F,
거리: 17 M, 시간: 2시간40분

계속 더위도 지속 되고 나의 장거리도 계속 된다,
오늘도 더위 속에서 달렸다, 그러나 허드슨 강변은 천혜의 주로다
나무 그늘과 강물 때문에 달림이들에게 시원함과 상쾌함을 준다
어제 고생을 하여 오늘 달릴 수 있을까 했는데 몸이 더 가볍다
역시 훈련은 몸을 만들어 간다, 내일도 장거리를 달릴 것이다,
어떤 것이든 누구에게 의지 하지 말자! 내가 할 수 있을때 하자
사람의 마음은 항상 변 하니깐

Exit 1 ~ Edgewater ~ Exit 1 ~ 경찰서 ~ Exit 1 = 17 M

Saturday, July 30,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7/30/11, 토요일,날씨: 맑음, 온도: 75 ~ 88 F
거리:27 M, 시간: 5시간

장거리를 달려보자! 종아리 부상도 이제 괜찮다
새벽 4시 45분에 집을 나섯다, 오늘도 더위는 계속 될것이다.
땀을 흠뻑 흘려보자! 천천히 허드슨 강변에 도착 Exit 1으로 달려갔다
회원을 만나, 다시 Edgewater까지 천천히 다녀 왔다, 벌써 온 몸에
땀이 펜티까지 적셨다, 이제 경찰서 까지 다녀 와야한다, 해가 중천에
떠서 열을 발산 한다, 그러나 다행히 허드슨 강변은 나무 그늘 때문에
시원했다, 또한 바람도 살랑 불어도 주었다,
경찰서를 다녀와 수박을 먹고 다시 집으로 향했다
Main ST부터 집까지 올때는 정말 더웠다, 그러나 좋은 사람과 달리니
기분도 좋고, 오늘의 목표를 무사히 달성했다

집~ Exit 1 = 5 M
Exit 1 ~ Edgewater ~ 경찰서 ~ Exit 1 = 17 M
Exit 1 ~ 집 = 5 M 계: 27 M

Friday, July 29, 2011

오버팩 팍에서

07/29/11, 금요일, 날씨:흐림, 온도: 75 F
거리: 10 M, 시간: 1시간40분

흐리고 금방 이라도 빗방울이 떨어질 듯 하다,
어제 오후에 달리고 아침에 달려 보았다, 내일도 달릴 것 이다
몸의 회복 상태가 느린 듯 하다, 좀더 강하게 달려보자.
정신력도 강화하자 ! 또다른 목표를 향하고 달성 해 보자!
모두에게 건강의 계기를 만련해주고 동기를 부여 하자,
그리고 도움을 주자 ! 그러나 그 댓가를 바라지 말자!
댓가를 바랄때 문제가 발생한다, 주되 받을 생각을 하지 말자!
오늘은 Winder라는 흑인을 만났다,
다음에는 동반주를 해야 겠다, 살을 빼야겠다는 의지가 있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Thursday, July 28, 2011

오버팩 팍에서

07/28/11, 목요일. 날씨: 흐림, 온도:90 F
거리:10 M, 시간: 1시간40분

요즈음 운동량이 절대 부족 한가? 몸이 무겁다,
어제 일이 있어 지방에 5시에 집을 떠나 밤11시에 돌아왔다
아침운동을 하려다 게으름을 피웠더니 몸이 너무 무거워
더위를 무릅쓰고 오버팩 팍으로 가서 땀을 흠뻑 흘리고 왔다,
몸에 있는 노폐물도 땀과 함께 배출하니 몸이 가볍다
정신적 노폐물도 함께 빠져 나아 갔으면 좋겠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 계: 10 M,

Tuesday, July 26, 2011

오버팩 팍에서

07/26/11, 화요일, 날씨;맑음, 온도:75 F,
거리:16.25 M 시간: 2시간30분

어제밤 한차례 비가 오더니 더위가 한고비 넘기는 듯 하다,
인생사도 새옹지마 한 고비 넘기면 ?
장거리를 달리려고 나아가 2바퀴를 돌았을때 동료들을 만나
동반주 하였다, 또 달리려는데 또다른 런너, 오버팩 팍은
혼자 달리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1.25 x 12 = 15 M
1.25 x 편도 = 1.25 M 계: 16.25 M

Sunday, July 24,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7/24/11, 날씨: 구름, 온도: 88 F
거리: 12M, 시간:2시간

오늘은 비가 올 것 같다, 덥고, 구름이 몰려오는 느낌이다,
초보자 청년과 정말 재미있게 달렸고,42년이 젊어진 것 같다,
재미있고 즐거운 달림은 역시 혼자 달리거나 마음이 편해야 한다,
공동체 생활을 하려면 상대의 마음을 읽어야 하는 데 그정도
능력을 갖추려면 도사가 되야한다 나는 그런 능력을 갖출 수 없다
그렇다면 홀로 사는 법을 배우자, 누구를 가르치거나 바꾸려
하지 말고 내가 바꾸자, 생활도 바꾸자, 모두 바꾸어라 !

Exit 1~ Edgewater ~ 폭포수~ Exit 1 = 12M

Saturday, July 23,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7/23/11, 토요일, 날씨:맑음, 온도: 88 F
거리: 5 M, 시간: 1시간

진정한 폭염을 맛보는 듯 하다, 일주일을 계속 몰아치는 더위!
오늘이 최고 정점이라고 한다, 아침 부터 습도와 폭염이다
회원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허드슨으로 달려 갔다,
식구들과 아침 식사 약속있어 5 M 만 달리고 집으로 왔다,
우주 속에 티끌 만도 못한 인생의 삶, 남에게 절대 상처를 주지
말고 살자, 내가 상처를 받자, 그것이 나를 편하게 한다,
상처를 받으면 내가 잊을 수 있지만, 상처를 주면 받는 사람이
영원히 간직 하게 된다, 그것은 나를 괴롭히는 일이다

Exit 1 ~ Edgewater = 5 M

Thursday, July 21, 2011

오버팩 팍에서

07/21/11, 목요일, 날씨: 흐림, 온도:80 F
거리: 10 M, 시간: 1시간40분

정말 덥다, 어제 달리고 난 후 종아리 근육이 치유 된 것 같다,
달려 보려고 오버팩 팍으로 달려 갔다, 요즈음 정신적 스트레스
때문에 잇 몸이 부어 먹을 때 괴로웠다, 그래서 달리기에 지장을
주었다, 먹는 것이 이렇게 중요하다, 조그마한 것도 중요시 하자
그리고 나는 간다, 인간사 모두 "회자정리" "갈 사람 붙잡지 말고
올사람 막지 말자" 그리고 혼자 사는 방법을 배우자, 인생의 마지막
길을 잘 정리 하려면 그렇게 해야만 한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Wednesday, July 20,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7/20/11,수요일,날씨:맑음,온도:78 F,
거리:12 M, 시간: 2시간

정신력이 육체를 지배 하는가? 모두를 사랑 해야 하느데
수양이 부족한 탓에 평범 이하로 생각이 집착 된다
몸이 좋지 않은지? 잇몸이 부어 먹는 것을 마음 대로 먹을 수 없다.
체력이 급격히 떨어지는 느낌이 든다,
하지만 죽을때 까지 달릴 것이다,
오늘은 많은 런너들이 나왔다, 함께 달려보자!

Exit 1 ~ Edgewater ~ 폭포수 ~ Exit 1 = 12 M

Tuesday, July 19, 2011

오버팩 팍에서

07/19/11,화요일,날씨:맑음, 온도:78 F.
거리: 10 M, 시간: 1시간50분,

아내가 김치를 담근다고 4시에 일어 났다, 정말 부지런하다,
한시도 가만히 있지 않는다, 무슨 일이든 하는 것을 보며,
예전에 몰랐던 아니 느끼지 못 했던 것을 발견 한다,
뒷 바라지를 하여 주고 오버팩 팍으로 나아갔다,
아직 종아리 근육이 풀리지 않았다, 달리기 힘들다,
Tina등 과 동반주 하고 집으로 돌아 왔다,
요즈음은 산다는 것이 괴롭다, 그리고 왜? 사람이 싫은가?
항상 혼자 있고 싶다, 방법을 찾아 보자 !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Saturday, July 16,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7/16/11, 토요일, 날씨:맑음, 온도: 71 F,
거리:7 M, 시간: 1시간30분

종아리가 뭉쳐있어 달리지 못할 것 같아 나아가지 않으려 했는데
Queens 회원들이 온다고 하여 나아갔다,
이덕재를 비롯한 뉴저지 9명,강명구르 비롯한 뉴욕7명 총 16명이
허드슨 강변을 누볏다, 나는 초보자 박효리님과 동반주 하였다
천천히 달렸더니 많이 종아리가 풀리는 듯 했다,
동물은 자기 자신이 항상 옳다고 생각 하기 때문에 그 길을 걷다가
그 올가미에 걸려 실 수도 하고 죽기도 한다
또한 받는 것 만이 좋지 주기를 싫어한다, 그렇기에 빼앗기면
뺏은 그 상대를 미워하고 싫어하며 적이 된다

Exit 1 ~ 폭포수 = 7 M

Friday, July 15, 2011

오버팩 팍에서

07/15/11, 금요일,날씨: 맑음, 온도:65 F
거리:3 M, 시간: 1시간

종아리 근육이 치유가 된 듯 하여 오버팩 팍으로 갔다,
도착하여 달리려고 하니 또다시 근육이 뭉친다 달릴 수가 없다
되돌아 걸어서 집으로 왔다, 왜 이렇게 먼가?
종아리 근육을 어떻게 해야 빨리 풀리나? 내일 달려야 하는데
오면서 사색에 잠긴다, 사람이 산다는 것 나이가 들고 늙으면
처신과 생활 방법에 대하여 생각해 보았다,
선조들이 남기고간 말씀들을 곰곰히 되 색여본다
긴 세월 동안 보고 느끼고 격어서 남긴 말씀들 이다,
난들 벌나게 살아가는 것이 아니다, 식물 처럼 묵묵히 살자

1.25 x 왕복 = 2.5 M,

Wednesday, July 13,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7/13/11, 수요일, 날씨:맑음, 온도:75 F
거리:5 M, 시간: 50분

새벽에 허드슨 강변으로 달려갔다,
요즈음 날씨가 너무 덥지만 달리기는 계속된다,
그러나 Exit 1에 도착할 무렵 오른쪽 종아리가 뭉쳐 오면서
통증이 시작되여 달리면 괜찮겠지 했는데, 화장실을 다녀와서도
낫지를 않고 더 심하다, 더 달릴 수 없어 달리기를 포기하고
집으로 돌아 왔다, 왜? 그럴까? 요즈음 자주 부상을 입는다
신발 때문인가? 발의 착지 때문인가? 신경이 많이 쓰인다
삶에도 예측 하기 힘들 듯 몸도 예측 불허다

집 ~ Exit 1 = 5 M

Tuesday, July 12, 2011

오버팩 팍에서

07/12/11,화요일,날씨:맑음,온도:80~82F, 체감온도:85F
거리:15 M, 시간: 2시간30분

오늘 102F,(체감온도 105 F)까지 올라 간다고 한다,
아침부터 기온은 상승 덥다, 조금만 달리고 오겠다고 오버팩 팍으로갔다,
4바퀴를 돌았을때 ,제시카등 8명이 달리고 있어 함류 하여 달렸다
한영석, 김유남님도 나오셨다, 무더위 속에서 땀이 비오 듯 했다
오랫만에 아내도 나왔다, 깜짝 놀랬다,
역시 운동은 건강을 갖어다 준다, 일요일 귀국 했는데 시차 적응을 받지
않고 생활 하고 있는 모습이 정말 보기 좋다.

1.25 x 11 = 13.75 M
1.25 x 편도 = 1.25 M 계: 15 M

Monday, July 11,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7/10/11, 일요일,날씨:맑음, 온도: 75 F
거리: 17 M, 시간: 2시간40분

더위는 계속된다, 전에도 이렇게 더웠지만 지난 과거는 잊고
지금 현재가 가장 더운 것 처럼 느껴진다,
괴롭거나 고통 스러운 것도 현재 내가 격는 것이 가장 처음인 것 처럼
오늘도 인생에서 넘어야할 하루다, 그리고 현재가 가장 중요하다
내일 하자! 그것은 거짓이며 하루를 버리는 생각이다
어제 10 k를 달리고 오늘 경찰서까지 오르며 고통의 고개를 넘었다,
그리고 한국에서 일을 마치고 아내가 온다 반갑게 맞이 하자,
전택 승택등 모두 함께 보내는 하루가 될 것이다
김선출,강대삼,강명구,이덕재,Jaqueline등과 함께 달렸다,

Exit 1 ~ Edgewater ~ 경찰서 ~Exit 1 = 17 M

Saturday, July 9, 2011

NYRR 10 K


대회명: Boomer's Cystic Fibrosis Run to Breathe 10 K
일 시: 2011년 7월 9일, 토요일, 오전:8:00
장 소: Central Park
날 씨: 맑음, 온 도: 76 F
시 간: 48분52초
순 위: 전체:803/5004, 나이구룹: 6/35 (65~69)
내 용
0, 금년도 NYRR 8번째 출전하였음
0, 몸시더운 한 여름의 더위 속에서 달렸음
0, 몸의 유연성이 떨어지고 있음을 느낌

Friday, July 8, 2011

오버팩 팍에서

07/08/11, 금요일,날씨: 잔득 흐림, 온도: 74 F
거리:7.5 M, 시간: 1시간 10분

오늘은 하루 종일 흐리고 비가 올 것 같으며, 습도가 높아 한국의
장마철 같다, 무덥고 가만히 있어도 땀이 흐른다
내일 10 K 대회에 출전 하기 때문에 오늘은 짧게 강하게 달렸다
온몸에 줄줄 흐르는 땀방울을 딖는 기분과, 운동이 끝나고 찬물로
샤워하는 기분은 땀을 흘려본 사람은 안다,
땀은 몸 속에 녹을 닦아내는 노폐물이다,노폐물을 제거하고 하루를
시작하면 상쾌하고 몸이 가벼울 것 이다.
더욱 나이가 들면 빠르게 녹이 슬기 때문에 더 많이 땀을 흘려야
건강하게 삶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1.25 x 4 = 5 M
1.25 x 왕복 = 2.5 M 계: 7.5 M

Wednesday, July 6,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7/06/11,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74~79 F,
거리: 20 N, 시간: 3시간30분

더위가 계속 된다, 달리기도 계속된다, 끝임없이 자연은 돌아간다,
아프면 더 심하게, 더우면 더 달리고, 이열 치열의 원리다,
현대인은 모두 가장 편한 것을 원한다, 몸이 녹스줄 모르고 편한 것
만이 바라는 것 같다, 사람은 동물이다, 동물은 이 곳에서 저 곳으로
옮겨 가야한다, 그 것도 빨리, 그래야 신체에 녹이 슬지 않는다,
그러나 요즈음은 돈으로 모두를 해결하려고 하고 또한 그렇게 된다,
나는 무엇위해 살아 왔나? 돌이켜 볼 나이다,
오늘은 , 김선출,이덕재,이승호,최현호,유세형,이재덕 목사,문상원,
이정열,김성유,권이주,한승희,아내,누나, 등13명이 허드슨 강변을 달렸다

집 ~ Exit 1 = 5 M
Exit 1~ Edgewater ~ 경찰서 밑 Circle ~ Exit 1 = 15 M, 계: 20 M

Tuesday, July 5, 2011

오버팩 팍에서

07/05/11, 날씨: 맑음,온도:70 F
거리:10 M, 시간: 1시간30분

여름 다운 더위는 계속된다, 어제 좀 무리를 한 것 같다,
그래서 오늘도 달려야한다, 오버팩팍으로 갔다, 김성유님과 달리는데
힘든다 먼저 보내고 마지막 2바퀴를 남겨놓고 젊은 여자가 저 앞에
달린다, 따라 잡기 힘든다 열심히 달려 잡고 보니 너무 힘들었다
열심히 달린 하루다,
누구나 주어야 좋다고 하고, 칭찬해 주어야 좋다고 한다,
아니다, 부정적으로 하면 자기 주장이 옳다고 생각 하기 때문에
돌아서고, 적대시 한다, 그래서 코드가 맞는 사람끼리 모이게 된다
이제 나와 함께하는 사람은 나와 생각이 같이 하는 사람과 해야 겠다.

1.25 x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Monday, July 4, 2011

오버팩 팍에서

07/04/11, 월요일, 날씨: 잔득 흐림, 온도: 75~78F
거리: 25 M, 시간: 4시간

목표 30마일 ! 오늘이 독립기념일로 휴일이다, 거리는 조용 했으나
공원에는 운동하느라 많은 사람이 나왔다
새벽 4시30분에 공원으로 달려갔다, Getorade 2병을 갖고 갔다,
여름철에는 물과 음료수가 필수다,
허드슨 강변은 음료수 때문에 불편하다 김유남, 김성유님이 나오셨다
16 바퀴를 돌고 음료수와 물을 마시고 휴식을 5분 했다, 그리고
달리려고 하니 힘이 쪽 빠지면서 달리기가 힘들어 졌다,
2 바퀴만 더 달리고 집으로 향했다, 습도와 더위로 몸이 지쳐 갔다,
목표를 세우고 달리기를 하면 힘의 분배나 달리려는 의욕이 있다
인생도 목표나 희망이 있어야 한다, 나이 들면서 희망을 잃으면
삶이 아니라 생명 연장이다, 생각이 없는 삶은 동물과 같다
미래를 위한 생각을 하자! 그리고 목표를 세우고 희망을 갖자!

1.25 x 18 = 22.5 M
1.25 x 왕복 = 2.5 M 계: 25 M

Saturday, July 2,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7/02/11,토요일, 날씨: 맑음, 온도:71~76 F
거리:22 M, 시간: 4시간

본격적인 여름, 아침부터 온도가 높았고 태양은 이글 거렸다,
다행히 허드슨 강변은 고마운 나무 때문에 그늘이라 달리기가
너무 좋다, 이런 곳을 천국이라 이컬는 것이 아닌가 싶다
모두가 쾌락만 추구 하는데 나는 왜? 고통을 즐기고 있는가?
모든 일이 시작하면 끝이 있다,태어나면 죽음이 있듯이
달리기를 하면 목표지점에 이르게 된다, 그렇지 않으면 포기다,
포기는 모든 일에 끝을 의미한다, 끝은 모든 파멸이다,
오늘도 더웠지만 목표를 완주한 기분은 나만 안다,

집 ~ Exit 1 = 5 M
Exit 1 ~ Edgewater ~ 경찰서 ~ Exit 1 = 17 M 계: 22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