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July 27, 2017

계속 달려라! 오늘은 지속주로 10 마일!






허드슨 강변에서!

07/27/17, 목요일, 날씨: 흐림, 습도:75 %
온도: 70 F (21.1 C), 거리: 10 M (16 Km)

장거리 달리기를 멈추고 오늘은 10 마일을
지속주로 달려 보았다.
몸이 피곤한 듯, 처음 출발 때 무거웠다.
비가 올 듯 습도가 점점 높아져 땀이 비오듯
온몸을 적시고 펜티까지 흘러 내렸다.
5 마일 달리고 부터 몸이 풀리는 것 같아
마지막 5 마일을 전력 질주하여 무리 했다.
내일은 한번 더 장거리를 할까? 생각 중!
하계 훈련도 절정에 치 닿는다!

Exit 1 ~ Edgewater = 2회 왕복 = 10 M(16 Km)

Wednesday, July 26, 2017

오후 달리기는 리달리아 회원들과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7/26/17, 수요일, 날씨: 맑음, 습도: 54%
온도: 83 F (28.3 C), 거리: 5 M (8 Km)

오전에 나 홀로 11 마일 달리고 , 오후에는
리달리아 회원들과 함께 하여 오늘 통산
16 마일 달렸다
최호규 회장, 김정필 사장,  오대석 목사 님,
그리고 뒤 늦게 참석한 배정환 님, 오 목사님
과 나는 5 마일 달리고 다른 분들은 6 마일을
달렸다.
"시련은 누구에게나 닥친다, 그것을 어떻게
극복하느냐는 본인의 몫이 아닌가 생각한다"

Exit 1 ~ 폭포수 = 왕복 = 5 M (8 Km)


장거리후 오늘도 계속 달려라 11 마일!





허드슨 강변에서!

07/26/17, 수요일, 날씨: 맑음, 습도: 65 %
온도: 67~ 69 F (19.4~20.5 C), 거리: 11 M

어제 나 홀로 풀 마라톤을 달렸지만 오늘도
나 홀로 11 마일(17.7 키로) 달렸다.
한여름 하계훈련을 줄기차게 해보자!
복중 날씨로는 달리기 너무 좋다. 이런 기회
를 놓치면 후회한다. 기회가 있을 때 잡아라!
그러나 어제의 피로가 오늘 달리기에 영향을
미치는가? 몸이 무겁고 힘들다.
그렇지만 몸이 달구어 졌을 때 쳐서 강하게
만들어 보자! 가을에 웃기 위해서!

Exit 1 ~ Alpine = 왕복 = 11 M(17.7 Km)

Tuesday, July 25, 2017

날씨 좋아 나 홀로 마라톤 풀 코스 26마일 달리다!




허드슨 강변에서!

07/25/17, 화요일, 날씨: 흐림, 습도: 80 %
온도: 62~69 F(16.6 ~20.5 C), 거리: 26 M

날씨가 흐려 햇볕이 없고 온도 마져 낮았다.
지난주 86 마일(138 키로)의 훈련이 내몸을
만들었는지? 16 마일 달릴까 하고 출발 했다.
몸이 좋다. 5 마일만 더, 5 마일만 더 한 것이
풀 코스 26마일(42 키로)를 달렸다.
한 여름철 고통을 참고 열심히 하면 옛 기록
은 못 찾겠지만 많이 가까워 질 것 같다.
금년 하계절에 31 마일(50키로) 훈련 두세번
하로록 하자! 여름철의 고통은 가을철 열매를
잘 맺도록 하는 밑 거름이다.

Exit 1 ~ Edgewater = 3 회 왕복 = 15 M
Exit 1 ~ Alpine = 왕복 = 11 M,  계: 26 M(42 Km)



Monday, July 24, 2017

우중주로 5 마일 달리고 종합 검진 받으러 가다!





허드슨 강변에서!

07/24/17, 월요일, 날씨: 비, 습도: 100 %
온도: 67 F (19.4 C), 거리: 5 M (8 Km0

그렇게도 덥더니 어제 밤부터 비가 내린다.
오늘은 종합 검진을 받으러 가는 날!
허드슨 강변으로 가서 짧게 달릴려고 갔다.
비가오는 강변은 아무도 없고 노도한 강물은
흙탕물이 되여 모두를 삼켜 먹을 듯 무섭게
출렁  거리며 흘러 내려 왔다.
나는 상의를 벗고 나 홀로 지속주로 빗속을
5 마일 달리고 오니 주차장에 강물이 넘쳐
들어오고 있지 않은가? 온난화 때문인지?
요즈음은 비만 오면 넘친다.
오늘은 우중주 내일은 장거리,자! 달리자!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8 Km)

Sunday, July 23, 2017

간단히 아내와 함께 딸집 주택가 에서!





Old Bridge 딸집에서!

07/23/17, 일요일, 날씨: 흐림, 습도:95 %
온도: 71 F (21.6 C), 거리: 5 M (8 Km)

무더위가 계속 되더니 밤새 비가오고 지금은
잔득흐리고 습도가 숨을 탁 막히게 한다.
오늘은 아내와 함께 간단히 달리고 내일 종합
검진을 받아 볼 생각이다. 피검사를 비롯하여
몸 상태를 구석구석 살펴보자!
1996년 당뇨병 진단 때와 2010년 미 대륙 횡단
후 받아보는 진단이다. 어떻게 나올까?
궁굼하다.

딸집 끝 ~ 516 도로 = 왕복 = 5 M (8 Km)

Saturday, July 22, 2017

오늘은 중복! 더위도 계속 달리기도 계속!





Old Bridge 딸집 주위에서!

07/22/17, 토요일, 날씨: 맑음, 습도: 85 %
온도: 78 F (25.5 C), 거리: 10 M (16 Km)

어제 저녁 딸집에 내려와 오늘은 아침 6시30분
에 달리기 시작 10 마일 달렸다.
스페니쉬 속담에 "오늘은  일하고 내일은 쉬자!"
라는 속담이 있다고 한다.
내일이 되면 오늘이 된다. 즉 쉬지 않는 다는 뜻!
아마도 오늘의 귀중함을 일깨워 주는 속담으로
우리 속담에 "오늘의 할 일 내일로 미루지 말자!"
와 같은 맥락이 아닌가 싶다.
오늘은 오늘이다. 내일 달릴테니 오늘 쉬자!
하면 내일도 달리지 않게 된다.
내가 세운 계획 충실히 이행토록 오늘도 달리자!

딸집 끝 ~ Rt 34 주유소 = 왕복 = 10 M

Friday, July 21, 2017

연속 7일째 11 마일 이상 총 86 마일 달리다!





허드슨 강변에서!

07/21/17, 금요일, 날씨: 맑음, 습도: 75 %
온도: 83~89 F( 28.3~31.6 C). 거리: 11 M

폭염이 계속되는 속에서 연속 7일째 11 마일
이상 달리기 훈련을 마쳤다. 15일=12 M,
16일=11 M, 17일=11 M, 18일=14 M 19일=16 M,
20일=11 M, 21일=11 M,  계 = 86 M (138.4 Km)
다음 주부터는 장거리를 실시 하도록 하자!
앞으로 남은 한달간 훈련을 하면 하반기 대회가
나를 기다린다. 땀을 맘껏 후회 없이 흘려보자!

Exit 1 ~ Alpine = 왕복 = 11 M (17.7 Km)

Thursday, July 20, 2017

폭염 속에 6일째 연속 11 마일 이상 달리기!




허드슨 강변에서!

07/20/17, 목요일, 날씨: 맑음, 습도: 70 %
온도: 83~90 F (28.3~32.2 C), 거리: 11 M

계속 이어지는 폭염 속에서 나도 질세라 계속
11 마일(17.7 키로) 이상을 6일째 늦은 시간대
가을의 알찬 열매를 위해서 담금질 해본다.
오늘은 구름이 해를 가리고 있어 모자를 벗고
출발 했으나 구름이 걷치고 나무 사이로 강열
하게 쏘다지는 햇살이 머리에 닿으며 띵하게
만든다. 폭염도 나를 달련 시키기 위함이다.

Exit 1 ~ Alpine = 왕복 = 11 M (17.7 Km)



Wednesday, July 19, 2017

오후, 오대석 목사님과 5 마일 달리기!



허드슨 강변에서!

07/19/17, 수요일, 날씨 맑음, 습도: 47 %
온도: 94 F (34.4 C) 체감: 98 F (36.6 C) 거리: 5 M (8 Km)

오후 가장 더운 4시에 오대석 목사님과
건겅 달리기로 5 마일 달렸다.
온도는 높고 체감 온도가 98 F(36.6 C)
라고 하지만 습도가 낮고 산이 해를 막아
주고 우거진 나무 때문에 더위를 심하게
느끼지 않았다.
오대석 목사님 건강 달리기를 2월에 시작
했으나 2개월하고  쉬었다 다시 시작 몸시
힘들어 했다. 건강은 누가 주는 것이 아니라
자기가 쟁취 하는 것!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8 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