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September 29, 2014

대회후 몸풀기는 Joy, Rosa와 동반주!


허드슨 강변에서!
09/29/14, 월요일, 날씨: 맑음, 온도: 65 F ( 18.3 C)
거리: 5 M(8 Km),  시간:50분

가을의 시새음을 여름이 아무리 부려도 소용 없는일!
변해가는 나뭇잎은 가을이 오고 있음을 알려 주고있다.
아침 저녁 싸늘한 기온은 지구의 축이 기울고 있음이
아닌가? 자연의 섭리! 나 자신의 육체도 수분을 빼면
한줌의 원소들 뿐! 삶 자체를 최대로 활용하고 즐려라!
어제의 때 아닌 혹서기 대회를 마치고 허드슨 강변에서
첫 하프 마라톤을 앞둔 Joy, Rosa Kim과 5 마일(8키로)
로 동반주 하며 몸을 풀고 돌아 왔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8 Km)



제143번째 마라톤!




대회명: 제 89회 Yonkers Marathon
일    시: 2014년9월28일, 일요일, 오전: 8:00
장    소: Yonkers NY
날    씨: 맑음, 온도:  68~85 F (18,3~29.4 C)
시    간: 4시간 11분 01초.
순    위: 전체:168/83, 나이구룹: 5위/ (60~69)
내    용: 1) 미국에서 2번째 역사를 갖은 마라톤 대회
              2) 내가 2000년 첫 마라톤 출전한 대회
              3) 통산 143번째며총 6번째 출전 함
              4) 난코스와 더위의 징크스를 갖은 대회
              5) 후반 더위를 생각해 즐겁게 달렸음,


Friday, September 26, 2014

오후에 달려요? 현 박사의 말에 또 5 마일 달리다.

허드슨 강변에서!
09/26/14.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79 F (26.1 C)
거리: 5 M (8 Km), 시간: 45 분

오후에 달리지 않으실래료?  라는 말에 나는 "못해!"
라는 대답을 못하고, OK! 몇시? 오후3시20분 어때요?
OK ! 좋아요 허드슨 강변에서 만나요! 했다.
일요일 대회 출전으로 몸을 도사리려고 오전에 5 마일
달리고, 안과 병원에서수술 결과 검진을 받으며 조바심
을 했는데, 결과가 좋아 흥얼대고 있는 중, 전중표님께서
대회 출전한다고,  부페 식당에서 포식을 시켜 주었다
포화 상태에서 5 마일을 달려 소화를 시키고 출전 훈련을
최종적으로 마무리 했다.
나는 매번 달리기를 하며,나의 신념과 사고를 부여하고
대회 출전 때는 의미를 부여하여 뜻 있게 달리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나의 달리기는 나의 철학이 담겨져 있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8 Km)

백내장 수술 검진 결과 성공리 완료!

                     수술한 왼쪽 눈! 이제 정상!

09/26/14, 금요일, 날씨 맑음,

오늘 새벽 4시에 일어나 6시에 허드슨 강변
에서 5 마일(8키로) 운동을 마치고 병원으로 갔다.
9월17일 수술 후 그 결과를 보는 검진의 날이다.
9월17일 수술 후 수,목,금,토 4일 휴식하고 일요일
21 일(6 M), 22일(19 M), 23일(10 M), 24일(10 M)
25일 휴식하고 오늘 간단히 오전에 5 마일 달리고
일요일 대회에 출전 한다.
내 몸은 내가 지키고 내가 보전해야 한다

대회전 마지막 훈련도 동반주!

            Joy가 훈련후 스타레칭하는 모습!

허드슨 강변에서!
09/26/14,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56 F (13.3 C)
거리: 5 M (8 Km), 50분

대회가 내일 모래 일요일로 닥아왔다.
최종 훈련를 하려고 허드슨 강변으로 갔다.
오랫만에 만난 헬렌님과 동반주를 하며 지난번
대회에서 보스톤 퀄리파이를한 이야기기를 반복
하며 그 때를 회상 했다.(아무리 반복해도 재밋는 일)
밝은 얼굴에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 나를 즐겁게
하며 또 다른 제2, 제3의 마라토너가 탄생하길 바랬다.
뒤 늦개 도착한 Joy가 따라와 뒤돌아 다시 달리며
이번 10월12일 첫 도전하는  하프 마라톤에서  멋지게
완주하기를 기원했다.
나는 백내장 수술 후 검진이 있어 집으로 향했다.

Exit ~ Edgewater = 왕복 = 5 M (8 Km)


Thursday, September 25, 2014

대회를 앞두고의 휴식!





09/25/14, 목요일, 날씨: 비, 온도: 62 F(16.6 C)

밤새 온다는 비가 늦은 6시부터 내리며 힘없는
나뭇잎에 떨어져 무게를 이기지 못해 한 잎 두 잎
땅바닥에 떨어져 가을의 쓸쓸함을 실감게 한다.
내일의 결전을 위해 몸을 추수리려고 휴식을
취하며 Yonkers Marathon에 대한 추억을 더듬어
회상해 보았다.
2000년9월 첫 마라톤 입문의 테이프를 끊으며  그
얼마나 고생 했고 그 고통이 오늘의 내가 있게
해준 결과로 이번 6번째며 통산 143번째 출전이다.
미국에서 2번째 마라톤 역사를 갖고 있으면서도
출전자가 많지 않은 것은 그 악명 높은 코스와 날씨
의 징크스 때문이다.
금년에도 예외없이 전후의 좋은 날씨를 배제하고
83 F(28,3 C)를 예고 했다.
피 할수 없다면 맞 부닥쳐 해법을 찾아 이겨보자!


Wednesday, September 24, 2014

대회전 1인달리기와 동반주!





허드슨 강변에서!
09/24/14,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56 F(13.3 C)
거리: 10 M (16 Km), 시간: 1시간30분

온도가 어제보다 높다, 점점 높아져 대회날인 일요일은
83 F(28.3 C)를 예고, 초가을 혹서기 마라톤을 하게 되었다.
모든 것을 운명처럼 받아 드리자!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
라는 말이 있듯이 자연의 섭리를 순순히 받아드리자!
오늘은 대회전 마지막으로 1인 달리기로 5 마일(8키로)
달리고, 조이와 5마일(8키로)를 동반주 했다.
허드슨 강변 산을 푸르름으로 덮어  싱그러움을 자랑하며
뽑내던 청춘의 모습이 이제는 조금씩 변해 다른 자태를
보여 주겠지? 나는 어떤 모습으로 변해 가고 있는가?
강물은 출렁이며 조지 워싱톤 다리 밑을 지나 바다로 가는
모습이 왜 이렇게 외롭고 쓸쓸해 보이는가?
가을이 성큼 닥아와 결실을 맺 듯 Joy의 달리기 실력과
건강미가 몰라보게 달라져 성숙미까지 보여진다.
역시 고통과 고독을 이겨내는 달리기는 신체의 보약이다.

Exit 1 ~ Edgewater = 2회 왕복 = 10 M (16 Km)

Tuesday, September 23, 2014

대회를 앞둔 1인 달리기와 동반주!




허드슨 강변에서!
09/23/14,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 49 F(9.4 C)
거리:10 M(16 Km), 시간: 1시간30분

금년 여름이후 가장 낮은 온도를 기록하며 가을을
재촉하려는 듯 하지만 다시 더워진다는 일기예보!
사람 마음 만큼이나 날씨의 변화는 오리무중이다.
변화의 적응도 훈련으로 극복해야한다.
내일 일은 내일 걱정하기로하고 오늘 닥친 과제를
완수토록 하자! 6시가 이제 오밤중! 1인 달리기로
출발 5 마일(8키로)를 달리고, 5 마일(8키로)는 Joy
와 동반주 달려 오늘의 목표를 달성했다.
생각 했으면 행동으로 옮겨라 그래야 내 것이 된다.

Exit 1 ~ Edgewater = 2회 왕복 = 10 M (16 Km)


Monday, September 22, 2014

김동수님과 19 마일(30.6 Km) 장거리 훈련 성공!



허드슨 강변에서!
09/22/14, 월요일, 날씨 맑음, 온도: 62 F(16.7 C)
거리: 19 M(30.6 Km), 시간: 3시간 30분.

맑은 날씨! 가을의 문턱! 낙엽이 한 잎, 두 잎 떨어지고
진초록의 잎들이 누렇게 변해가는 모습이 나를 슬프게
한다. 세월의 흐름, 자연의 섭리를 재삼 느끼게하는 아침!
김동수님과 19 마일 목표로 새벽 5시30분에 만나 캄캄한
허드슨 강변을 달리기 시작 했다.
백내장 수술하고, 어제 6마일 달리고  6일만에 장거리며
김동수님도 훈련으로는 최장거리 도전이다.
내 눈도 이상없고, 김동수님도 무난히 완주 윈윈한 훈련을
마치고 커피를 한잔하고 돌아 왔다.
무엇에 도전하려면 먼저 자기 자신의 정신을 제압해야한다.

Exit 1~Edgewater~Alpine~Exit 1~Ross Duck~Exit 1=16 M

Sunday, September 21, 2014

훈련 재개는 아내와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9/21/14, 일요일, 날씨 흐림, 온도: 69 F(20.5 C)
거리: 6.2 M(10 Km), 시간: 1시간

수요일 백내장 수술을 한 후 처음 주로를 찾아
아내와 함께 나와 몸을 풀었다.
밤새 비가와서 습도가 100%에 온도까지 높다.
매일 달리던 내가 4일이란 기간 본의 아니게
휴식을 취하고 찾은 허드슨 강변이 새롭게 보였다.
오른쪽, 왼쪽 눈을 감았다 떴다 하며 달린다.
느낌일까? 발의 착지도 좋아진듯했다.
좀더 달리고 싶었으나 주위의 만류에 오늘은
이정도 달리고 내일 대회 준비 마지막 장거리를
달려 볼까? 한다.
내몸은 내가 점검하고 관리해야 한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6,2 M(10 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