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February 12, 2016

나홀로 장거리 22 마일( 35.4 키로) 달리기!





주택가에서!

02/12/16, 금요일, 날씨: 구름, 바람: 4/mph
온도: 16 F(-8.8 C), 거리: 22 M (35.4 Km)

몸이 왜 그런지 케디션이 살아나지 않고 감기
몸살기운까지 있는 듯하여 어제 휴식하고는
오늘 좀 늦은 시간에 22마일(35.4 키로) 달렸다.
오늘부터 한파가 몰아 닥치기 시작 내일 모레
는 극에 달할 것 같다.
70대 첫 마라톤 대회을 28일 첫 출전한다.
산뜻한 출발을 위해 훈련에 만전을 다하지만
몸은 내마음대로 움직여 주지 않는다.
그러나 최선을 다하는 과정을 나의 낙으로
생각하자! 그리고 결과를 기다리자!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 7 M
          딸집 끝~516=3회 왕복= 15 Km  계:22 M

                                                                        

Wednesday, February 10, 2016

나홀로 달리기 12 마일(19.3 키로) 달리기!




주택가에서!

02/10/16, 수요일, 날씨: 맑음, 바람:14/mph
온도: 35 F (1.6 C), 체감: 28 F(-2.2 C), 거리:12 M

오늘 27 마일 이상 달리려 했는 데 차질이 생겨
좀 늦은 시간에 12 마일을 달렸다.
온다는 눈은 찔끔 오고 오늘 밤 부터 추워 진다는
일기 예보다. 그러나 나의 훈련은 계속 될 것이다.
매일 달려도 힘들기는 매일 마찬가지다,
왜, 그럴까? 자기의 능력보다 좀더 잘 달려보려고
하기 때문이 아닐까? 삶에서도 만족을 모르는 욕심
 때문에 힘든 것 처럼!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 7 M
           딸집 끝~516=왕복 =5 M  계; 12 M(19.3 Km)

Tuesday, February 9, 2016

나홀로 달리기12 마일(19.3 키로) !






주택가에서!

02/09/16. 화요일, 날씨: 흐림, 바람: 8 / mph
온도:28 F,체감:23 F(-5 C),거리:12 M(19.3 Km)

어제 눈이 온다는 일기예보로 오늘은 12마일
(19.3 키로) 달릴 계획을 세웠다 아침 4시30분에
일어나 보니 약간의 분발이 내렸을 뿐이였다.
밖으로 나왔다. 주로 군데 군데 쌀짝 덮인
살얼름판은 엄청 미끄러웠다.
아직도 몸은 정상으로 오지 않고있다.
동계훈련으로 정상을 되 찾아야 닥아오는 각종
대회에 2016년도 목표를 달성 할 수 있을 텐데!

주택: 집 ~ 딸짖 끝 = 왕복 = 7 M
          딸집 끝~516=왕복=5 M  계:2 M(19.3 Km)




Monday, February 8, 2016

이번주도 장거리 훈련은 계속 할 것이다!





주택가에서!

02/08/16, 월요일, 날씨: 잔득흐림, 바람:13/mph
온도: 28 F(-2.2 C), 체감:23 F(-5 C),거리: 22 M

오늘 한국은" 설 명절"이다. 모두 복 많이 받으세요!
지난주 장거리에 이어 금주에도 계속 할 계획으로
어제 필라 다녀오느라 휴식하고 새벽 어둠을 뚫고
아내는 10 M(11.2 Km), 나는 22 M (35.4 Km)를
각자 달렸다.
장거리를 달리며 목적지를 생각하면 언제 어떻게
그 먼 거리를 달려 끝내나! 하고 출발 때  생각 하지만
시간이 흐르며 점점 가까워져가는 것을 느낀다.
그렇다! 모두 시간이 해결해준다. 분노, 미움, 격한
감정도 시간이 흐르면 사그러든다.
"삶 자체도 살면서 느낀 모든 것이 죽음으로 끝난다"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 7 M
          딸집 끝 ~ 516 = 3회왕복 = 15 M  계: 22 M(35.4 Km)


Saturday, February 6, 2016

2월 첫주 달리기 결산 총 107 마일(172.2 키로)!

  오래전 뉴욕 한국일보 단독 인터뷰 기사: 초심을 일깨우며

우중주, 설중주, 격일 나홀로 마라톤 3회!

=============================

기간: 2016년1월31일~2월6일(2월 첫주)

내용
1) 31일: 일요일 = 7 M (11.2 Km)
2) 1일: 월요일 = 휴식 (아들집 방문)
3) 2일: 화요일 = 27 M (43.4 Km)
4) 3일: 수요일 = 12 M (19.3 Km)
5) 4일: 목요일 = 27 M (43.4 Km)
6) 5일: 금요일 = 7 M ( 11.2 Km)
7) 6일: 토요일 = 27 M (43.4 Km)
총계========107 M (172.2 Km)

격일로 3번 풀마라톤 27마일(43.4 키로) 완주 성공!






주택가에서!

02/06/16, 토요일, 날씨: 맑음, 바람: 3/mph
온도:28 F(-2.2 C), 체감:23 F(-5 C), 거리:27 M(43.4 K)

그 많던 눈이 비로 녹이더니 어제 갑자기 함박눈이
내려 다시 쌓였으나 오후 해가 나면서 오늘은 청명
하여 달리기에 최 적정 온도의 날씨다.
달리기는 비가와서, 눈이와서, 바람이 불어서,
추워서, 더우서, 날씨가 좋아서, 달려야 한다.
날씨에 걸 맞게 그 맛도 형형색색 다르니깐.
오늘은 세번째 나홀로 풀 마라톤를 달리는 날!
몸이 천근 만근! 그러나 나는 해야만 한다! 라는
각오로 집을 나섯다. 딸 집 근처에 오니 사위가
Abbey(애완견)과 산책하고 있어 Abbey를 데리고
5 마일(8키로) 달려주고 나홀로 달려서 완주했다.
삶에서 자기가 즐기는 일을 혼혈을 다하다  죽으면
가장 행복하지 않을까?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 7 M
딸집 끝 ~ 516 = 4회 왕복 = 20 M 계: 27 M(43.4 Km)

Friday, February 5, 2016

함박눈 속에서 몸풀기7 마일(11.2 키로) 달리기!





주택가에서!

02/05/16, 금요일, 날씨: 눈, 바람: 11/mph
온도: 31 F (-0.5 C),체감: 22 F(-5.5 C)거리: 7 M

겨울에 비가 오고 잔득 찌프린 날씨에 온도마져
50 F(10 C)까지 올라 가더니 밤새 비가 오는 듯 했
는데 새벽부터는 함박눈이 내리며 나무에 활짝핀
눈 꽃을 만들었고 잠시후 싸라기 눈으로 변하는
그야말로 시시각각 변화 무쌍한 요즈음의 날씨다
나는 눈 오는 최악의 날씨를 좋아 한다.
이때를 놓칠 수 없어 주섬주섬 런너복으로 갈아
입고 어둠을 뚫고 주로로 나아갔다.
제설차가 간간히 오가며 대로만 치우고 있지만
지나간 자리에 또 눈이 쌓여만 갔다.
질퍽 거리는 곳, 눈에 푹푹 빠지는 곳, 미끄러운 곳
을 살펴가며 7 마일(11.2 키로)를 달리고 오니 참
멋진 풍경을 구경하며 달렸구나하는 만족감!
이 맛에 나는 눈속, 빗 속을 달리기 좋아한다.

주택: 집 ~ 딸집 끝 =왕복 = 7 M ( 11.2 Km)

Thursday, February 4, 2016

두 번째 나홀로 마라톤 27 마일(43.4 키로) 달리기!



주택가에서!

02/04/16, 목요일, 날씨: 잔득 흐리고 싸늘함.
온도: 48 F (8.8 C),      거리: 27 M (43.4 Km)

어제부터 내린비가 그 많이 쌓였던 눈을 거의
녹였다. 24절기중 오늘이 입춘! 지구는 자전과
공전을하며 하루를 만들고 계절을 만든다.
이제 추위도 순리에 따라 더는 견디지 못하고
뒷걸음질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오늘은 그제에 이어 두번째 풀 마라톤 거리를
달렸다. 아직도 몸은 제자리에 오지 않는다.
나는 제자리에 올 때 까지 계속 장거리 훈련을
할 것이다. 자연의 순리에 거역은 하지 않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최대로 하고 싶다.
"어떠한 것도 원망 하지 말자! 모두 내 탓이다"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 7 M
          딸집 끝 ~ 516 = 4회 왕복 = 20 M 계: 27 M


Wednesday, February 3, 2016

장거리를 위한 몸풀기 12마일(19.3 키로) 달리기!



주택가에서!

02/03/16, 수요일, 날씨: 비, 바람: 8/mph
온도: 40 F(4.4 C), 거리: 12 M (19.3 Km)

어제 그렇게 맑고 청명 했던 날씨가 밤새 바뀌어
겨울비가 처량하게 내린다. 장거리훈련후 몸을
풀려고 어둠을 뚫고 우중충하고 싸늘하게 느껴지는
빗 방울을 맞으며 밖으로 나아갔다.
몸이 생각보다 좋다. 마음을 바꾸어 지속주로
달렸으나 마지막 후반부에는 힘들었다,
더 달릴까? 하다 내일 다시 장거리 27 마일이상을
달릴 계획으로 멈추고 집으로 향했다.
사람들은 "당신은 오래 살것"이라고 말한다
나는 오래 살고 푼 생각은 추호도 없다. 사는 날
까지 건강하게 살기위해 주어진 육체를 보전
코져 신이 주신 보약을 열심히 먹을 뿐이다.
"아파 누으면 이세상 그 누구도 반길 사람없다"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 7 M
          딸집 끝 ~ 516 = 왕복 = 5 M  계: 12 M

Tuesday, February 2, 2016

나홀로 마라톤 27 마일(43.4 키로)달리기!



주택가에서!

02/02/16, 화요일, 날씨: 맑음, 바람: 3/mph
온도: 38 F (3.3 C), 거리: 27 M (43.4 Km)

1월이 지나고 2월! 이제 첫 대회가 있는 달이다.
불순한 날씨에 장거리 훈련도 제대로 못 하여
오늘 부터 장거리에 돌입 하려고 나아가 27 마일
(43.4키로)마라톤 코스를 달려 보았다.
아직도 제 콘디션을 찾지 못하는 나의 몸에게
말했다" 피야 돌아라 그리고 회복 되어 다오"
금년도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 할려 하지만
몸이 안따라와 주면 허사가 된다.
지금 나의 삶에 이런 목표가 없다면 삶이 아니다

주택: 집 ~ 딸집 끝 =왕복 = 7 M
          딸집 끝 ~ 516 = 4회 왕복 = 20 M  계: 27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