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November 18, 2017

정석근감독의 뉴욕 마라톤 강연

건국 에이스, KAMA, 런너스 클럽 훈련기 
www,newsroh.com 참조
2017 11 4 오버팩 팍 1.jpg


47회 뉴욕 시티 마라톤 참가를 위해 선수단을 이끌고 건국대 마라톤 팀이 뉴욕 JFK 공항에 도착한 것은 11월 3김호성 단장과 정석근 감독건국 에이스 팀 일행과런너스 클럽한국 체육 대학 런닝 아카데미 선수 14명과 응원단 4명이었다.

한영석 님과 함께 공항에 나가 환영을 하고 맨하탄 제이콥 센타에서 Bib No를 수령(受領)한 후 숙소에 입소하면서 일정에 돌입했다.

건국대 팀 일행은 대회 전후로 뉴욕 뉴저지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마라토너 동호인들에게 4회에 걸쳐 마라톤을 어떻게 달리는 것이 가장 효과적 인가?” 하는 것을 선수 입장에서 정석근 감독이 몸소 실습을 통해 강연 하는 일정을 준비했다.


2017 11 4 오버팩 팍 3.jpg

 

정 감독의 달리기 경력을 살펴보면 대단히 화려하다하프 마라톤 1시간728풀 마라톤 2시간2005초 기록과 함께 2011년부터 2013년까지 3년동안 풀 마라톤 52회 우승 등 무려 115회 우승과 하프 마라톤단축 마라톤 등 총 200여회 입상 경력을 갖고 있으며 현재도 활발히 활동하며 정석근 마라톤 사관 학교나눔 누리런건국 에이스 팀 감독으로 마라톤을 지도하고 있다.


정석진 감독 1.jpg
정석근 감독

 

이번 뉴욕 시티 마라톤대회을 맞아 그가 지도하는 건국 에이스 팀을 주축으로 하는 엘리트 선수들이 함께 참가하고 뉴욕 뉴저지 지역에서 활동하는 마라토너들에게 달리기 훈련을 지도하는 뜻깊은 기회가 마련된 것이다.

도착 다음날인 토요일 뉴욕 시티 마라톤 대회 하루 전레오니아 오버팩 팍에 모였다권이주와 함께하는 달림이들과 한국 선수들이 함께 참여한 제1차 훈련 강의는 대회전 날 실제 실습으로 스트레칭몸풀기몸에 충격 주는 스피드 달리기스트레칭이었다.

2017 11 5 뉴욕 마라톤 6.jpg

2017 11 5 뉴욕 마라톤 7.jpg

 
다음날 새벽 530분 대회장에 도착 실전의 주의사항을 듣고 삼삼오오 각자의 출발 지점으로 찾아 대회에 출전했다비속을 헤집고 26.2 마일(42.195 키로)를 무사히 전원 완주(完走)하고 한영석 님과 토마스 김(NJRR 회장)이 모두 픽업숙소에 도착한 후축하 파티를 POC(Port of Call) 뷔페 식당에서 가지며 뉴욕 시티 마라톤 완주 소감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2017 11 5 뉴욕 마라톤 17.jpg

2017 11 5 뉴욕 마라톤 8.jpg


대회를 마친 이튿날 월요일은 피곤을 잊은채 일행은 뉴욕 관광을 하고만찬을 즐겼다다음 날,2차 훈련 강의는 이윤수 전 회장이 창립한 해피 런너스 클럽의 훈련장 Rockland State Lake Park으로 갔다먼저와서 반갑게 맞이 해주는 이 전 회장의 안내를 받아 호숫가 한바퀴 마일(약 5km)을 달리며 심장 강화 스피드 훈련을 실시했다.


2017 11 7 Rockland Park 12.jpg

2017 11 7 Rockland Park 18.jpg

2017 11 7 Rockland Park 20.jpg

 

40, 45, 50전력 질주하고 숨고르기 하는 훈련 방법을 실시 스피드가 주는 심폐기능(心肺機能강화에 대한 강의를 했다훈련을 마치고 이 회장이 안내하는 Nyack에 소재한 전통 식당“STROWBERRY PLACE”에서 Breakfast를 하고 Woodberry의 Out Let 대형 매장에서 샤핑을 했다돌아오는 길에는 최명숙 님이 경영하는 ‘Korean Garden’ 한국식당 에서 만찬을 갖고 악천후 빗속을 뚫고 운전하여 숙소로 돌아왔다.

3차 훈련 강의는 수요일뉴욕 뉴저지 달림이들과 허드슨 강변에서 정석근 감독이 실습 및 강의하는 빅 이벤트 날이다오전 6시부터 시작한 강의는 평일 임에도 불구하고 60 여명이 참가할만큼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2017 11 8 허드슨 정감독 강의 21.jpg

뉴욕 마라톤 6.jpg


뉴욕의 런너들에게 정 감독은 열과 성을 다해 가르치고여자 Sub 3 주자 하금순 님을 비롯한 건국 에이스런너스 클럽한국 체육 대학 런닝 아카데미(KAMA) 회원 등의 엘리트 회원 들과 함께 1) 훈련전 스트레칭 2) 달리기 자세법 3) 심장 강화 스피드 훈련법 4) 훈련 후 회복 스트레칭 5) 달리기 이론 강연 6) 질의 응답 시간 등 2시간여의 실습 및 강연을 마쳤다.


2017 11 9 리달리아 7.jpg


다이너에서 아침 식사 후세계적 공원 센트럴 팍으로 갔다 나는 산책을 하며 공원 구조와 역사 특히 주로(走路)에 대하여 설명해 주었고 산책만 할 것이 아니라 달려보자고 제의흙길 마일을 정석진 감독하금순 선수박준식 Sub 3주자와 함께 달리며 개인 지도를 받았다하금순 선수가 앞에서나는 뒤따라 달리는 방식으로 자세를 보고 익혔고 정 감독이 옆에서 수정하였으며 특수 호흡법달리며 다리 근육이 피로 할 때 풀어 주는 기법도 알려 주었다달리기를 마치고 심장 강화 스피드 훈련은 필수적 빼 놓지 않고 실시했다.

산책 팀과 만나 한영석 님의 안내로 42가 타임 스퀘어 야경을 관광하고 뉴욕 뉴저지 회원들이 마련한 풍성한 음식으로 환영 만찬회를 개최 우의를 돈독히 했다피곤한 몸을 이끌고 제4차 마지막 훈련 강의는 Ridgewood에서 최호규 회장님을 비롯 리달리아 회원님들멀리 Vermont로 부터 7시간의 밤새 드라이브하여 도착한 신세준 님이 참가한 가운데 Saddle River Trail Road를 따라 실시했다오늘은 지금까지 가르치지 못한 부분인 자세에 대하여 개별 지도하며 세밀하게 지도해 주었다.


뉴욕 마라톤 7.jpg

 

강의 및 훈련을 마치고 최호규 회장 님이 마련한 환영 Breakfast를 Suburban Dinner에서 하고 돌아와 개인 자유시간을 가졌다.

마지막 날 저녁김호성 감독 일행이 준비한 뉴욕 뉴저지 달림이들과의 송별 만찬회를 개최하며 석별(惜別)의 정을 나누는 자리를 통해 아쉬움을 달랬다

이번 강의 및 실습을 받으며 이론과 실천이 지속적으로 병행해 완전한 내 것으로 만들어 질 때 참다운 런너가 된다는 것을 깨달았다아울러 지식을 공유하는 통로를 만들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2017 11 10 귀국 8.jpg


이번 뉴욕 시티 마라톤에 참가한 김호성 감독과 정석근 감독을 비롯정승길김은정하금순박명희배향배배재용이애경하상대박효숙임성하김광연공석저채군식박준식임태규김유진 선수에게 감사드리며 뒷바라지를 하신 한영석 님을 비롯 뉴욕 뉴저지 달림이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한다.

  
뉴욕 마라톤 9.jpg

드디어 183회필라 마라톤 출전이 내일로!



1/18/17, 토요일, 날씨: 흐림,

금년도 마지막 통산 183회 필라델피아
마라톤이 내일 막이 오른다.
금년도 성적이 않좋아 최종 마무리를 잘
하려고 일기 예보를 예의 주시 했건만
출발때 까지 비소식후 강풍(23/mph)의
소식이 내 맘을 암울하게 한다.
그러나 주어진 악조건을 어떻게 헤쳐
나가냐? 도 나의 몫이다.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두자!.

Thursday, November 16, 2017

통산 183회 마라톤 대회를 위한 마지막 훈련 5 마일!




허드슨 강변에서!

11/16/17, 목요일, 날씨: 구름, 바람: 13/mph
온도: 56 F (13.3 C), 거리: 5 M (8 Km)

요즈음 딸이 거주하는 호텔에서 자고 외손녀를
Daycare에 데려다 주고 집에왔다 허드슨 강변에서
훈련하고 또 내려가 Pick Up 하느라 왔다 갔다
하느라 분주 하지만 훈련은 빼 놓을 수 없는 나의
일과다, 오늘도 10시 30분에 나아가 달렸다
올라가는 첫 2.5 마일은 22분20초, 내려올 때 2.5
마일은 전력질주 18분54초, 총41분14초로 달려
어제 23분45초, 19분19초, 총43분04초 보다
01분50초 빠르게 달렸다. 이제 부터는 거리 위주
에서 속도 위주로 훈련 및 대회를 갖으려 목표를
바꾸어 내년을 대비코자 한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8 Km).

Tuesday, November 14, 2017

D-5 필라 대회 막바지 정리 훈련 5 마일!




허드슨 강변에서!

11/14/17, 화요일, 날씨: 구름, 바람: 8/mph
온도: 47 F (8.3 C), 거리: 5 M (8 Km)

어제 저녁 딸집에 갔다 오늘 아침 올라와서
늦은 11시에 허강에 가서 대회 막바지 훈련
으로 5 마일을 2.5 마일은 몸풀기 2.5 마일은
전력 질주를 했다.
모든일이 다 그렇지만 마라톤 대회 기록은
신경을 집중 시킨 만큼 나온다.
마라톤 보다 NYRR 대회에 더 많은 신경을
써서 그런지 만족 스럽지 않다. 그러므로
금년도 마지막 대회에서 만회하여보자!

Exit 1 ~ Edgewaer = 왕복 = 5 M (8 Km)

통산 183번째, 금년도 12번째 마라톤 출전!



0, 통산 183번째, 필라델피아 마라톤 15번째
0, 금년도 12번째 마지막 마라톤 경기!
0, 2017년도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한 대회

대회명: Philadelphia Marathon
일    시: 2017년 11월19일, 일요일, 오전:7:00
장    소: Philadelphia PA
코    스: 필라텔피아 시내  주위 돌아오기

Monday, November 13, 2017

통산 182번째, 뉴욕 마라톤 11번째 완주!


아내와 함께 출전, 빗속을 뚫고 달리다
www.newsroh.com 참조

권이주 골인.jpg


뉴욕 시티 마라톤 대회는 내가 마라톤을 시작한 동기(動機)를 부여한 대회다. 2000년 2월 광고를 보고 나도 할 수 있을까하고 스스로 물어보면서 나도 모르게 도전을 유도한 것 같다.

당뇨병 치료를 위해 4년간 맨손체조와 3~5마일 달리기를 하며 병이 완치됐다고 생각하고 시작한 마라톤이었다세월의 흐름속에 어느 덧 이번이 182번째 마라톤이 되었다.


2017 11 5 뉴욕 마라톤 8.jpg

 

뉴욕 마라톤은 2003년 첫 출전 후 2011년 까지 매년 참가하다 4년 동안 공백(空白)이 있었고지난해 다시 참가해 올해가 11번째다앞으로 4년을 더 참가하면 15번으로 자동 출전권을 받게 된다올해는 아내와 함께 출전 하는 부부동반 대회이기도 했다.

또한 한국에서 이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정석근 감독과 건국 에이스 팀원 그리고 런너스 클럽 회원 등 선수 14명이 지난 2년간 퀄리파이를 하여 지난 2월 등록을 완료했다응원하는 4명을 포함총 18명이 뉴욕 거리를 누빈다.

2017 11 5 뉴욕 마라톤 7.jpg


동호인의 한사람으로서 이들과 78일 동안 안내도 하고 함께 하는 기회로 삼았다일행을 뉴욕 존 케네디 공항에서 맞이하여 EXPO장에서 번호표를 찾았다토요일 휴식하고 일요일 새벽 530분에 출발 지점인 Staten Island 로 갔다.

날씨는 흐리고 바람이 불어 약간의 추위를 느낄 정도였다.


2017 11 5 뉴욕 마라톤 12.jpg

 

모든 회원들이 각자 시간대(Wave) 출발지점(Color, Corral)을 찾아 떠나고 나도 내 자리로 이동하면서 생각에 잠겼다.

참가자만 5만명이 넘는 대회가 질서정연(秩序整然)하게 운영되는 모습에 감탄했고 그 많은 봉사자들이 런너를 위해 희생하는 것을 보면 늘 감사한 생각이 든다

나는 Wave 3, 1040분 출발, Blue에 Corral E, 아내는 Wave 3, Orange 에 Corral A우리는 헤어져 각자의 자리에서 출발했다.

Verrazano-Narrows Bridge를 건너 Bronx에 진입하면서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2017 11 5 뉴욕 마라톤 16.jpg

 

New York City Marathon은 Fred Lebow와 Vine Chiappetta가 1970년도에 Central Park에서 127명이 참가해 55명이 완주하는 대회로 시작했고당시 등록비는 $1, 총 예산 &1,000 에 불과했다.

또한 최초로 여자 선수가 출전 했으나 아쉽게도 중도 포기했고현 코스인 5 Borough 경유는 1976년 출전자가 2090명 때부터였다이후 꾸준히 참가인원이 늘었다. 2012년엔 허리케인 Sandy로 인해 대회가 취소되기도 했고 2013년을 깃점으로 50,000명이 넘게 출전하면서 초대형 마라톤 대회가 되었다.


New York Marathon Course.jpg

2017 11 5 뉴욕 마라톤 41.jpg

 

Brooklyn 4번가를 달리며 회원들도 만나고 기분 좋게 달렸다비가 내려 습도가 높은 것을 느꼈지만 대수롭게 않게 생각했다, 16 마일 지점인 Queens Borough Bridge를 거침없이 넘고 1St Ave 진입하면서 소변이 보고 싶었다. 17 마일 지점에서 화장실을 들렀는데 이번엔 아랫배가 묵직해지는게 아닌가화장실을 찾으려 했지만 보이지 않는다두리번 거리며 결국 찾은 곳이 주유소 화장실용변을 보고 다시 달리기 시작했다리듬이 끊어지면서 의욕이 상실되고 에너지도 고갈(枯渴되어 갔다.


2017 11 5 뉴욕 마라톤 34.jpg

 

완주나 하자그러나 한번 잃은 의욕은 되돌리기 힘들었다몸이 더워져 급수대를 볼 때 마다 물을 온 몸에 붓고 달렸다. Willis Bridge 를 넘어 Bronx에 진입할 때가 가장 힘들었다. Madison Bridge를 건너 마침내 5개 보로의 마지막인 Manhattan에 진입했다.


2017 11 5 뉴욕 마라톤 21.jpg

2017 11 5 뉴욕 마라톤 32.jpg

 

많은 관중을 만나 힘을 받은 것일까. 5Th Ave를 거침없이 달려 182 번째 마라톤을 완주 했다아내도 무사히 완주하여 Bag를 찾고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2017 11 5 뉴욕 마라톤 18.jpg

 

흠뻑 젖은 옷을 갈아 입고 회원들을 만나 뒷풀이를 하고 집에 오며 생각에 잠긴다역시 마라톤은 끝나 봐야 안다.


2017 11 5 뉴욕 마라톤 2.jpg

2017 11 5 뉴욕 마라톤 42.jpg

2017 11 5 뉴욕 마라톤 43.jpg

2017 11 5 뉴욕 마라톤 44.jpg

금년도 마지막 대회를 위한 정리훈련 지속주!


New Overpack Park!

11/13/17, 월요일, 날씨: 빗방울, 바람: 6/mph
온도:38 F(3.3 C),체감:35 F(1.6 C),거리:5,6 M

비가 올려고 잔득 흐렸다. 오늘은 몸을 풀고
달리다 3 마일 과 마지막 800미터는 전력 질주
했다. 다행히 가을비 몇 방울 맞았다을 뿐이다
금년도 12번째 마지막 필라 마라톤 대회가 눈
앞에 닥아왔다. 정말 이번에는 최선을 다 할
생각이며 좋은 성적을 내야겠다.

뉴 오버팩 팍 왕복 = 5.6 M (9 KM)

Sunday, November 12, 2017

대회를 위한 마지막 11마일 훈련!



허드슨 강변에서!

11/12/17, 일요일, 날씨: 맑음, 바람: 2/mph
온도: 28 F (-2.2 C), 거리: 11 M (17.7 Km)

금년도 마지막 마라톤 대회를 위해 마지막
장거리를 하려고 5시30분 허드슨으로 갔다.
5시45분인데 문을 안열었네, 기다렸다.
김형랑,오일환 님이 나오셨다, 빵집 주차장에
주차하고 Alpine 쪽으로 달려 왕복 11마일
달리고 대회 장거리 훈련을 마쳤다.
정석근 감독도 귀국 하자마자 하프 마라톤에
출전 1시간12분36초 완주 입상소식이 카톡을
통해 전해왔다. 나에게 새로운 도전 의욕을
불지르는 도화선이 되는 것 같다.
그래! 이번 필라 마라톤에서 새롭게 태어나
는 계기를 마련해 보자!

Exit 1 ~ Alpine = 왕복 = 11 M(17.7 Km)

Saturday, November 11, 2017

D-8 Philadelphia Marathon 대회 준비 12 마일 달리다!




Saddle River Trail Road

11/11/17, 토요일, 날씨: 맑음, 바람:8/mph
온도:24 F(-4.4 C),체감:18 F(-7.7 C),거리 12 M

뉴욕 마라톤에 참가했던 건국 에이스팀 일행이
어제 모두 떠났다. 나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닥아오는 필라델피아 마라톤 준비차, 오늘은
Saddle River Park에서 리달리아 회원들, 아내와
함께 12 마일을 달려서 장거리 마무리를 했다.
갑자기 추워진 영하의 날씨가 달리기 너무 좋다.
모든 행사도 끝나 마음이 가볍다. 2017년 마지막
대회 필라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어 보자!

Saddle River Trail Road 왕복 = 12 M(19.3 Km)


Friday, November 10, 2017

정석근 감독 과 건국 에이스 팅원들 귀국!






11/10/17, 금요일, 날씨: 38 F (3.3 C),

뉴욕 마라톤에 참여키 위해 뉴욕을 방문한
정석근 감독을 비롯한 건국 에이스 팀, 런너스
클럽 팀원들 18명이 오늘 7박8일의 모든
일정을 마치고 무사히 귀국 길에 올랐다
뉴욕 마라톤의 무사 완주, 정석근 감독 님의
4차례 순회 강의, 실습 훈련 과 뉴욕, 뉴저지
마라토너의 만남은 아주 뜻 깊었다.
정석근 감독님과 김호성 단장 님 그리고 일행
께 감사 드리고 그들을 환영과 뒷 바라지를
해주신 한영석 님을 비롯한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 합니다.
아마도 이번 행사는 런너들의 깊은 우정과
신의가 더욱 돈독해 지리라 믿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