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September 21, 2014

훈련 재개는 아내와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9/21/14, 일요일, 날씨 흐림, 온도: 69 F(20.5 C)
거리: 6.2 M(10 Km), 시간: 1시간

수요일 백내장 수술을 한 후 처음 주로를 찾아
아내와 함께 나와 몸을 풀었다.
밤새 비가와서 습도가 100%에 온도까지 높다.
매일 달리던 내가 4일이란 기간 본의 아니게
휴식을 취하고 찾은 허드슨 강변이 새롭게 보였다.
오른쪽, 왼쪽 눈을 감았다 떴다 하며 달린다.
느낌일까? 발의 착지도 좋아진듯했다.
좀더 달리고 싶었으나 주위의 만류에 오늘은
이정도 달리고 내일 대회 준비 마지막 장거리를
달려 볼까? 한다.
내몸은 내가 점검하고 관리해야 한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6,2 M(10 Km)


142회 마라톤! 헬렌님의 페이스 메이커 성공

142회 마라톤! 헬렌님의 페이스 메이커 성공

http://newsroh.com/technote7/sh_main_1.php, 참조

얼마나 기다렸던 대회였던가? 작년 5월 포코너 마라톤 대회에서 경기운영 미숙으로 보스톤 마라톤 대회 출전권을 놓친 참담함을 설욕하기위해 와신상담(臥薪嘗膽) 피땀을 흘리며 노력한 결실을 맺어보자고 초점을 맞춘 대회가 다가왔다.

금년 여름은 덥지 않게 지나가는 줄 알았는데 늦더위가 기승을 부려 10일 전부터 일기 예보를 매일 체크하면서 당일 날씨에 집중적 관심을 가졌다.

6일 토요일 번호표를 찾으려고 최창용님과 함께 Bethlehem에 다녀오는데도 날씨는 무더웠다. 내일도 이러면 모두가 낭패였다. 그러나 일기 예보에는 오늘과는 천지차이로 다른 날씨를 예고했다.

새벽 5시에 출발하기로 하고 헤어졌다, 나와 아내는 4시에 일어나 준비를 하는데, 스마트폰이 울려 받아보니 청천벽력(靑天霹靂) 같은 음성이 들려왔다. 출발 시간이 오전 8시가 아니라 7시10분! 앞이 캄캄했다. 그러나 차분히 시간을 계산하니 빨리 서두르면 될 것 같아 지금 떠나자고 하여 정확히 오전 5시에 집을 출발, 6시40분에 도착했으나 하프에 출전하는 아내와 최창용님은 다시 하프지점으로 이동해야만 했다. 최창용님의 아내 헬렌님과 나는 차분히 준비를 했다.

우선 헬렌님을 출발선상으로 보내고 출발신호가 울리면 먼저 가라고 하고 나는 화장실부터 들렀다. 볼일을 보고 있는 사이 모두 출발했다. 나는 여유를 갖고 뒤늦게 혼자 출발했다.

 


코스는 Allentown을 출발 도로를 따라 달리다 7마일 부터는 Lehigh River강변 Trail Road로 달려, 하프 마라톤 지점인 Bethlehem을 지나 Easton에서 Finish 하는 Point to Point 다.


 


Allentown은 Lehigh County에 속하며 Pennsylvinia에서 Philadelphia, Pittsburg 다음3번째, 미국에서 224번째로 큰 도시로, 갑부 운송 상인이며 전 필라델피아 시장, 주 대법관을 지낸 William Allen이 Northampton의 땅 5000에이커를 1735년에 구입했던 지역으로 1762년에 설립 되었다.
미 독립전쟁을 하던 1777년에는 George Washington이Brandywine 전쟁에서 대패하여 필라델피아가 함락 되자 자유의종을 Old Zion 교회 지하에 숨겨두었던 곳이며 역사 박물관으로 등재되어 있다.

1830년 이전에는 작은 마을이었으나 Lehigh 운하가 건설 되면서 산업이 발달 하고, 중공업과 제조업의 중심지로 1846년에는 제철회사, 1860년에는 압연(Rolling)제조 공장과 철도 산업으로 고용이 증가, 인구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또한 전통의 맥주 회사 Horlacher Brewery(1897~1978), Neuweiler Brewery(1875~1968) 등이 있었던 곳이며, 20세가 초반(1881~1928)에는 실크 섬유 공장이 140개나 있었으나 1930년부터 합성 섬유가 등장하면서 쇠퇴(衰退)하기 시작했다.
 

모두 출발한 뒤를 따라 0.5 마일정도 달려가니 후미 런너가 보였고 1.5 마일 지점에서 헬렌님이 달리고 있었다. 오버 페이스를 하지 않고 달리고 있는 듯 했다.

우선 3마일까지 함께 달리며 차분히 달리도록 페이스를 잡아 줄 생각이었다. 3 마일을 26분(헬렌은 29분)에 통과했다. 이 속도로 6 마일까지 다시 함께 달리기로 마음을 고쳐 먹었다. 7 마일에 왔을 때 Lehigh River Trail Road 였다.

흙, 자갈, 잔디 길의 연속이었다. 그대로 두고 달릴 수가 없었다. 끝까지 함께 달리자! 지금 까지 해 온 것처럼 앞에서 당기고 때로는 뒤에서 밀고, 시간을 저축하고 낭비하지 않기 위해 급수대에서 물도 갖다 주며 달렸다.

아무리 내가 그렇게 해도 훈련이 약하면 후반에 따라오지 못하는데 너무 잘 따라왔다. 나도 기분이 좋아 속도를 높였다, 늦추었다 하며 시간 체크를 했다.

하프를 1시간57분에 통과했다. 이제는 너무 서두르지 않아도 되어 좀더 차분히 달릴 수 있도록 했다.

하프 지점인 Bethlehem은 Lehigh County와 Northampton County로 나뉘어 있으며 Delaware River 지류를 따라 네덜란드와 영국의 유럽 문화를 접촉하던 Lenape 언어를 사용하는 Algonquian 인디언 족으로 Unami, Unalachtigo, Munsee 세 부족이 살던 곳이다.

그리고 1857~2003년까지 있었던 Bethlehem Steel Corp는 미국에서 2번째로 큰 철강 회사로 I-Beam 을 최초로 생산, 뉴욕 등 대도시 고층 빌딩 건축에 사용했으나 1995년부터 수요가 감소돼 결국 2003년에 문을 닫았다.

우리는 하프를 지나면서 자신감이 생겼으나 마라톤은 최후의 결승 매트까지 마음놓을 수 없는 경기다, 2003년 9월 Adrondack 마라톤에서 1마일 남겨놓고 쓰러져 30분이란 시간을 소모한 경험이 있어 힘의 안배(按配)와 절대 과욕(過慾)을 삼가하고 차분한 마음으로 달리도록 했다.

24마일 쯤에서는 조금 속도가 떨어지는 듯 했다. 그러나 이를 악무는 모습이 보였고 ‘할 수 있다’는 표정이 뚜렸했다. 가자! 강변을 달리며 저 앞에 다리가 보였고 관중들의 함성 소리가 들렸다. 다 왔구나! 그러나 강변 위 도로로 올라가 다시 건너편 도로에 결승 현수막이 있었다. 0.2 마일이 이렇게 멀 수가 있는가? 

20미터 전부터 우리는 두손을 잡고 드디어 결승 매트를 함께 밟았다.


 

4시간 12분 38초, 헬렌님은 여자 60대부문 1위다! 승리의 순간이며 피땀 흘린 댓가였다. 60대부문 보스턴 마라톤 기준시간(4시간25분)을 무려 12분22초나 앞당겨 골인한 것이다. 

출발 시간이 1분30초 정도 늦었던 나는 4시간10분49초로 5위를 했다. 헬렌님은 영원히 잊지못할 일을 해냈다. 마라톤 입문 3년만의 쾌거 뒤엔 남편 최창용님의 헌신적인 뒷바라지가 있었다.



◇ 대회명: Lehigh Valley Health Network Via Marathon & Half Marathon
일시: 2014년 9월7일(일) 오전 7시10분 
장소: Allentown PA 
날씨: 맑음 온도: 화씨 62~70도(섭씨 16.7~21.2도) 
시간: 4시간10분49초 순위: 전체 나이그룹 5위/12(65~69)


   

Saturday, September 20, 2014

병 문안차 식구가 모두 모였다!







09/20/14. 토요일, 날씨 맑음,
어제 늦은 밤 아들(전택) 내외와 손주(주안)
이가 왔고, 오늘은 딸(승택)이 내외와 Erin이
등 모두 8식구 전체가 모여 하루를 보냈다.
손주와 외 손녀의 재롱을 내 밝아진 눈으로
보며 오랫만에 북적대며 즐거워 했다.
행복이 별거드냐? 이것이 행복이지!

Thursday, September 18, 2014

백내장 수술 성공리 완료 첫날!



09/18/14,, 목요일, 날씨: 맑음

어제 백내장 눈 수술을 오전 8시에 시작
 9시30분에 성공리에 마쳤습니다.
오후 4시30분에는 안대를 제거 했고,
새 세상을 맞이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눈을 뜨고 컴프터 앞에 앉으니
글씨가 밝고 새롭게 보여 마음 또한 상큼했다..
며칠만 관리를 잘하면 치료가 될것 같다.
이제 치아와 눈이 현대 의학의 도움을 받고
살아가는 덤의 인생이다.
이 남은 덤의 여생은 희생과 봉사의 삶을
살아야 할 것 같습니다..
68년을 살면서 죽을 고비를 몇번 넘긴것은
이생에서 그래도 할 일이 남아 있기에 살려
주신 하느님의 뜻으로 알고 열심히 건강
전도사가 되어 살 것 입니다.
그동안 마음 고생한 아내와 가족 그리고
동료님들께 깊은 감사 드리며.
내일 부터는주로로 나아가 조금씩 달려볼까 합니다,



Wednesday, September 17, 2014

백내장 수술 하다!


09/17/14, 수요일, 날씨 맑음,

오늘 오전 7시30분 성모 안과에서 백내장 수술을
하는 날이다.
태어나 68년을 사용하니 하나씩 고장이나는가?
51살에 당뇨병이 찾아와 치료를 위해 시작한 운동이
마라톤을 하게 하였고, 그 때 나는 잇몸이 모두 망가져
하나 둘씩 뺀 잇빨은 이제 둘 밖에 없어 의치로 생활하며,
눈도 인조 렌즈로 사용케하는 백내장 수술을 하게 되였다.
다음은 어디가 될까? 삶에 대해 많은 것을 생각케한다.
나는 섭리에 순응하리라, 그리고 살아 있는 동안 건강
전도사로 활동하면서 건강하게  사는 모습을 보여 줄 것이다.
가족과 동료 의료진께 감사드린다.
밝은 눈으로 밝게 살겠습니다.

Tuesday, September 16, 2014

김동수님과 16 마일(25.7 키로) 최초 우중 동반주!


허드슨 강변에서!
09/16/14, 화요일, 날씨: 비, 온도: 65 F(18.3 C)
거리: 16 M(25.7 Km), 시간: 2시간50분.

새벽 5시 반달이 중천에 떠서 나를 내려다 보았고 ,
살짝 부는 바람이 살갗에 스칠 때에는 상쾌 했다.
처음  16 마일 난코스에 도전하는 김동수님과 어둠을
둟고 장거리 완주를 위해 출발했다.
동반주로 속도 조절과 정신적 안정을 주기위해 달림이
가 갖추어야 하는 갖가지 이야기를 하며 달리는중,
갑자기 한 방울씩 떨어지던 비가 변하여 마구 쏘다진다.
때 아닌 가을비를 맞으며 우중주를했다.
김동수님의 의지력, 지구력, 정신력이마라토너로서
모두 갖추어져 있었다. 모쪼록 오래도록 달려주기를
바라며, 마라톤에 도전하는 훈련 계획표를 설명 전달
하고 조찬을 하며 실천에 옮길 것을 당부했다.

Exit 1~Edgewater~Exit 1~Alpine~Exit 1=16 M(25.7 Km)

Monday, September 15, 2014

Joy와 함께 11 마일(17.7 키로) 달리기!

허드슨 강변에서!
09/15/14, 월요일, 날씨: 맑음, 온도: 52 F( 11.1 C)
거리:11 M (17.7 Km), 시간: 2시간

어제에 이어 날씨가 전형적 가을 날씨 다.
이런 날씨를 만나서 이른 새벽에 맑은 공기를 마시며
달린다는 것도 1년중 몇번이나 될까? 행운의 날이다.
Joy님이 대회를 앞두고 장거리 훈련을 위해 새벽에
만나 함께 어둠을 뚫고 언덕을 오르고 붉게  떠오르는
해를 보고 자연의 신비함을 또 다시 느꼈다.
Joy님께서 잘도 달려준다. 장거리! 고통스럽겠지?
고통없이 얻어지는 것이 지구상 무엇이 있겠는가?
고통후에는 기쁨과 환희와 자긍심이 있을 것이다.
마지막 언덕을 넘어 완주하고 작열하는 가을의 태양
을 보고 감사하며 집으로 향했다.

Exit 1 ~ Alpine = 왕복 = 11 M(17.7 Km)

Sunday, September 14, 2014

장거리 훈련과 헨렌님 축하 조찬 파티!








허드슨 강변에서!
09/14/14, 일요일, 날씨 말음, 온도: 52 F(11.1 C)
거리:16 M (25.7 Km), 시간: 2시간40분

이제는 가을인가? 오늘 날씨가 달리기 최적격!!!
조이, 아내와 나는 새벽 어둠을 둟고 출발했다.
초가을의 전형적 날씨! 조이는 5 마일 달리고,
아내와 나는 각자 1인 달리기를 했다.
조금만 달리려던 아내는 17 마일(27.4 Km)를 다렷고
나는 16 마일(25.4 Km)를 달렸다. 상쾌한 달리기 였다.
훈련을 마치고, 헬렌님의 보스턴 퀄리파이 와1위 입상,
아내의 3위입상, 그리고 최창용님의 완주 기념 축하
조찬 모임을 다이너에서 갖었다. 참석해주신 모든분께
감사 드립니다. 모두 그 동안 땀흘린 댓가다.

 Exit 1~Edgewater~Exit~Alpine~Exit != 16 M (25.7 Km)

Saturday, September 13, 2014

3개월된 오늘 나의 외 손녀의 모습!



                      Go Run !! Let's beat PSU today !!

Friday, September 12, 2014

1인 달리기!



허드슨 강변에서!
09/12/14,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60 F(15,5 C)
거리: 6 M(9.7 Km), 시간: 1시간

추분이 가까워 지면서 해가 짧아져 5시40분인데
어둡다. 해가 6시 45분에 뜨기 때문에 달이 중천
떠서 나를 내려다 본다. 새벽녁 달을 보며 9월도
중순에 접어들고 가을은 성큼 닥아와 저 푸른 나무
잎은 수명을 다하고 다음 생명을 위해 밑거름 되겠지!
어제 저녁과는 상이하게 다른 상큼한 새벽 공기를
마시고 출발, 반환점을 돌아오고 있을 때 한국 출장을
다녀오신 최기태님이 오신다. 다시 돌아 함께 달리고
집으로 향했다. 성공과 행복은 별개다. 공감가는 말
이다. 성공이 꼭 행복을 갖어오지 않고, 행복이 성공을
의미하지는 않는 것 같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6 M (9.7 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