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April 30,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4/30/11, 토요일, 날씨: 구름, 온도:50 F
거리: 5 M, 시간: 50분

어제 두고온 차가 걱정이 된다, 아침에 이덕재님이오셔서
라이드 하기로 되여 있지만, 부담도 덜어주고,빨리 차를
갖어다 놔야 마음이 편안 할 것 같아 5시에 일어나 준비
하고 허드슨 강변으로 달려갔다,
신경을 많이써서그런지 몸이 좋다,
날씨도 좋고 더 달릴까? 하다 Exit 1에도착 차를 갖고
집으로 왔다, 오ㅒ? 이런일이 일어 날까?
좀더 일을 할때 급히 서두르지 말자, 좀더 생각하고
신중히 행동해보자, 그리고 좀더 확실히 하자.

집 ~ Exit = 5 M

Friday, April 29, 2011

오버팩 팍에서, 허드슨 강변에서

오전
04/29/11, 금요일, 날씨: 맑음, 논도:59 F
거리: 7.5 M, 시간:1시간30분

어제 휴식을 취해서인지? 천천히 달려서인지 좋아 지는 듯했다
박소영님과 동반주 하고 돌아 왔다, 첫번째 하프 마라톤 마지막
훈련으로 이번 일요일 잘 완주 하기를 기원한다
나도 몸을 더 추수려야 하기 때문에 내일 하루 더 쉬고 일요일
달려야 겠다, 휴식도 훈련이다 란 말 기억 하면서

1.25 x 4 = 5 M
1.25 x 왕복 2.5 M 계: 7.5 M

오후
거리:7.5 M, 시간: 1시간20분

현철수 박사와 3시50분 부터 동반주 했다
Exit 1에서 Edgewater 까지 왕복하고 집에 가려는데 차 열쇠가
없다 아무리 찾아도 없다, 현박사는 가고 유세형님께 연락 했다
오셔서 차문은 열었으나 열쇠는 차 안에도 없다 할 수없이 땅에
달리다 떨어졌나 해서 달린 곳을 달려서 갔으나 없다,
유세형님도 가고 남아서 열심히 찾았으나 없어 경찰관에게 차를
파킹할 테니 티켓을 끝지 말라고 하고 이덕재님이 오셔서 라이드하였다
함께 김유남님이 저녁을 돼지 갈비집에서 포식하고 집에와서 샤워를
할려고 펜티를 벗는데 툭하고 열쇠가 떨어졌다 아마도 작은 주머니에
넣는 다는 것이 잘못넣어 펜티에 걸 쳐있었던 것 같다
여하튼 찾았으니 다행이다

Exit 1~ Edgewater = 왕복= 5 M
편도 ==================== 2.5M 계: 7.5 M Total:15 M

Wednesday, April 27, 2011

오버팩 팍에서

04/27/11,수요일,날씨: 흐림, 온도:66 F,
거리: 7.5 M, tlrks: 1시간30분

오늘은 쉬고 싶었으나 박소영님이 동반주를 원해 7시에
오버팩 팍으로 같이 달렸다.
하정애, Tina 등과도 합류 달렸다, 이제는 더워진다.
50 M을 달리고 난후에는 하계훈련에 돌입 하여야 겠다.

1.25 x 4 = 5 M
1.25 x 왕복 = 2.5 M 계: 7.5 M

Tuesday, April 26, 2011

오버팩 팍에서





04/26/11, 화요일, 날씨:말음, 온도: 61 F,
거리: 16.25 M, 시간: 2시간30분

50 M 대회를 앞두고 정신적 육체적으로 편하지 않다.
더 더욱 날씨 마져 흐히고 습기 많은 날의 연속 이다.
이제는 61 F 의 여름 기온으로 달려 간 듯 하다.
덥다는 것을 실감할 수있다, 벗 꽃도 이제 끝물인듯
나무 및에 꽃잎이 가득히 쌓 였다.
5시30분에 집을 출발 장거리 훈련을 하려 했는데
10 바퀴를 돌아올때 오른쪽 어깨가 너무 아프다
잠시 쉬었다 집으로 돌아 왔다,
잠을 잘 못 잦거나 체력이 딸리는 증거다 조심 하자.

1.25 x 11 =13.75 M
1.25 x 왕복 = 2.5 M 계: 16.25 M

Monday, April 25, 2011

오버팩 팍에서

04/25/11,월요일,날씨: 잔득흐림, 온도: 61 F
거리: 10 M, 시간: 1시간40분,

날씨가 요즈음 흐리고 비오고 습기 많고 달림이 에게 좋지 않다.
50 M 대회를 앞두고 훈련도, 마음도, 날씨도 따라 주지 않는다,
봄철 이라지만 봄의 향기를 느낄 수 없는 것은 나의 마음 때문 일까
그래도 달려야지, 50 M 을 무난히 완주 하려면 달려야 한다
오버팩 팍으로 달려 갔다 역시 몸이 무거웠 10 M 로 마무리 했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Sunday, April 24,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4/24/11, 일요일,날씨:맑음, 온도:60 F
거리: 17 M, 시간: 3시간

어제 하루 종일 비가 오더니 밤에 끝이고 아침에는 맑았다.
오늘 오후 부터 또 비가 시작 일 주일 동안 비가 오락 가락
한다고 한다, 그래서 공기속의 습도가 포화 상태라 아주
달리는 달림이 에게는 나쁘날씨의 연속이다
오늘도 날씨가 맑아 좋은 듯 하지만 몸이 무겁고 달리기
삻은 그런 날씨다
6시에 김선출님과 5마일 동반주 하고, 현철수 박사와 12 M
경찰서 까지 동반주 하고 끝 냈다.
목표는 2번 완복이 였는데 포기 했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Exit 1 ~ 경찰서 = 왕복 = 12 M, 계: 17 M

Saturday, April 23, 2011

NYRR 4 M 경기

대회명: NYRR 4 M
일 시: 2011년4월23일,토요일,9:00
장 소: 센트럴 팍
날 씨: 비, 온도: 44 F, 밤부터 온는비가 계속 내림
시 간: 29분19초
순 위: 전체:788/5177, 나이구룹: 5/ 37
내 용:
0,어제밤부터 내리는 비가 계속 되였고 약간 추웠으나 달리기 좋았음
0,근래 몸이 않 좋았으나 오늘은 좋은 것 같아 최선을 다했다
0,속도가 살아 니는 듯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해야겠다
0,내나이구룹층의 출전자의 실력이 만만치 않다
0,오늘은 워밍업을 3 M 정도 했다 좋았다

Friday, April 22, 2011

오버팩 팍에서

04/22/11, 금요일, 날씨:맑음,온도:39 F,
거리: 9.25 M, 시간:2시간

오늘은 박소영님이 동반주를 원해 휴식을 취 하려다
포기하고 박소영님과 오버팩 팍으로 함께 나아 갔다.
5월1일 하프 마라톤 대회에 출전 한다고 한다,
훈련 없이 출전하는 회원들을 보면 대단히 용감하다.
나는 많은 량의 훈련을 해도 힙든데
김유남,한영석,한승희,누님,이향연 부부,관명숙, Mrs 권등
많은 달림이들을 만났다, 내일 4M 대회다,
열심히 달려야 되는데 허리 근육에 문제가 있는 듯 하다

1.25 x 6 = 7.5 M
1.25 x 편도 = 1.25 M
Track x 2 = 0.5 M 계: 9.25 M

Thursday, April 21, 2011

오버팩 팍에서

04/21/11, 목요일, 날씨: 구름, 온도: 48 F
거리:10 M, 시간: 1시간30분

몸의 컨디센이 좋지가 않다,
오른쪽 허벅지도 근육이 뭉치는지? 가끔 통증이 온다.
피곤이 자주느낀다,
날씨도 좋고 벗꽃이 만발하여 꽃잎이 휘날린다,
봄의 향기를 만껏 풍긴다,

1.25 x 6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Wednesday, April 20, 2011

보스톤 대회를 9번째 출전 하고 !





111번째 마라톤 ! (223)

대회명: 115회 Boston Marathon
일 자: 2011년4월18일,월요일,오전:10:20
장 소: Boston MA
시 간: 3시간59분16초
순 위: 전체:16011/ 나이 구룹: 47/(65~69)

2002년부터 계속 출전 하였으나 작년에 미 대륙 횡단으로 결전 금년이 9번째다
또한 65세로 노년에 접어들어 이번에 노익장을 과시하려고 계획을 세워 훈련에
임 하였으나, 이런 이유 저런 이유로 뒤죽 박죽이 되였다
첫째는 3월19일 100마일 대회후 몸 상태가 좋은 듯 하여 4일째 되던 날부터 훈련을 시작 장거리 까지 강 하게 달렸다.
몸은 정직 한 것일까? 자주 피곤이 오는 듯 했다, 그러나 개의치 않고 계획에 따라 달렸다, 그리고 10 K 대회를 출전 하였다, 왠지 몸이 무겁고 허벅지 근육통
이 오는 듯 했다, 역시 기록이 좋지 않게 나왔다, 그후 몸관리에 좀더 신경을 써야
했는데 방심 하고 대회 출전을 하였다.
금년도에는 등록이 8시간 만에 마감 하였기 때문에 클럽 회원도 4명 밖에 출전 못했다, 이덕재,강명구 부부와 함께 단초롭게 일요일 아침 일찍 보스톤으로 갔다
불경기라고 하지막 EXPO장에 도착 옷을 사려고 했으나 벌써 파장이 되여 사이즈가 없을 정도로 모두 팔리는 호경기 였다
우리는 호텔로 와서 여장을 풀고 강명구님이 갖어 오신 저녁 찰밥을 먹은후 City Hall에서 하는 Pasta Party장으로 갔다,
저녁을 먹은지 2시간도 되지 않았는데 또 다시 Pasta를 한그릇 깨끗 비우고 돌아 왔다, Pasta장은 사람을 만나는 곳이다 이번에는 83세의 Beth Moras 라는 할머니를 만났다, 그녀는5시간 내에 완주 하신 다고 한다,
사람의 건강은 자기가 관리 하기 따름이 아닌가? 너무도 건강하고 인자해 보였다.
그리고 또 다른 사람과 미 대륙 횡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갖었다.
아침밥을 든든히 먹고 출발 대기 장소 Hopkinton으로 갔다, 바람이 서남서풍이
강하게 불어 추위를 많이 느끼게 했으나 달리기 에는 너무 좋은 날씨 였다.
금년도에는 가장 많은 인원이 참가 했으나 조직과 진행이 잘 되었고, 출전자의
질서 의식이 일등 국민 다워 일사 불란 했다,
어제부터 허벅지 근육이 자주 뭉치더니 오늘도 자주 발생 했다, 달리면 괜찮겠지
하고 출발 선상에 서서 오늘은 무조건 달리기에 만 신경을 쓰기로 작정 했다.
출발 ! 달리기 시작하자 오른쪽으로 달리다 중앙으로 자리를 옮겨 앞만 보고 마일당 8분으로 계속 질주 했다, 6마일 부터는 7분30초로 당겼다.
그러나 10마일을 통과 하자 종아리가 무거워 지기 시작 했다,도데체 왜 그럴까?
너무 황당했다 그러나 무거운 다리라 할 지라도 초지심으로 끝까지 달리기에만
신경쓰고 달렸다, 하프를1시간46분에 통과 했다, 그러면서 더욱 발이 땅에서
떨어지지 않는다, 마음만 앞으로 가고 있었다. 마라톤은 마음 먹은 대로 되지 않는구나 하고 이제는 기록은 생각 하지 말고 열심히 달려 무사히 완주나 하자고 마음을 바꾸고 달렸지만 다리는 계속 무겁기만 했다,
Hopkinton,을 출발, Ashland, Framingham, Natick County를지나면 그 유명한
Wellesley County에 있는 Wellesley College, 학생들의 응원을 받고 지나면 하프, 또 다시 Newton County의 Boston College그리고 20마일 지점의 Heartbreak는 응원 때문에 어떻게 올라 왔는지 조차 모르게 올라 오게 된다.
Brookline를 지나면 Boston시내 많은 관중의 응원을 받으며 곧게 뻗은 도로를
한껏 마지막 기력을 다해 결승점을 밟게 된다.
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대회 답게 시민들의 호응도와
적극적인 참여 자세가 정말로 돋 보였다.
나도 그들의 응원을 받으며 결승점을 밟았다 시간은 3시간59분16초로 저조 했지만 보스톤 마라톤 대회에 출전 완주 했다는 자부심을 갖게 해주었다.
이번 대회 에서 Mutai Geoffrey가 2시간03분02초로 1위, Mosop Moses 가 2시간,03분06초인 4초차로 2위! 세계기록이 수립 되였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
주었다 그렇지만 공인 기록이 아니라 비 공인 기록 이라고 한다.
바람을 등에서 받고 왔고, 고도차 때문에 Point To Point 경기는 국제 육상 연맹에서 인정치 않는 다고 한다, 글쎄 ! 지금까지 우리는 비공인 대회에서 달렸나 ?

오버팩 팍에서

04/20/11, 수요일,날씨:안개비,온도: 48 F,
거리: 7.5 M, 시간: 1시간10분

Boston Marathon을 망치고 마음이 무척 우울하다,
100 M,을 달리고 4일만에 훈련에 돌입하여 무리를 한듯하다
지난번 10K 에서도 좋지 않은 성적이 나왔을때 좀더 신경을
써서 몸관리를 했어야 했는데 자만 했던 것 같다
토요일 있을 NYRR의 4M을위해서는 마음을 비우자
오늘은 날씨가 나쁘지만 몸 풀이겸한 달리기를 했다

1.25 x 4 = 5 M
1.25 x 왕복 = 2.5 M 계: 7.5 M

Tuesday, April 19, 2011

111 번 째 마라톤








대회명: 115회 Boston Marathon
일 시: 2011년4월18일,월요일,오전: 10:00
장 소: Boston MA
날 씨: 말음, 온도: 40 ~60 F,바람: WSW 20 M
시 간: 3시간59분12초
순 위; 전체: 16011/ 나이구룹:47/
내 용: 조건은 좋았으나, 100 M후 몸아 않좋음,

Saturday, April 16, 2011

오버팩 팍에서

04/16/11, 토요일,날씨:잔득 흐림, 온도: 45 F,
거리:10 M, 시간: 1시간30분

Boston Marathon 마지막 훈련이다
새 운동화를 신고 14일 달렸을때 작은 듯 하여
오늘 다시 신고 달려 보았다,
조금 볼이 좁아 왼쪽 엄지 발가락에 상처를 주었다,
이번에는 신던 운동화를 신고 달려야 겠다. 최선을 다해 보자 !
기회는 다시 오지 않는다 라는 각오로 임 한다
날씨도 좋을 것 같지 않고, 켄디센도 별로 좋지 않다,
그러나 내가 할 수 있는 정신력을 총 동원 하여 달려 보리라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Thursday, April 14, 2011

오버팩 팍에서, 허드슨 강변에서

오전
04/14/11, 목요일,날씨:맑음, 온도: 5F,
거리:10 M, 시간:1시간30분

완영한 봄인가? 오버팩 팍에는 벗꽃이 만발하게 피였고,
허드슨강변의 나무들도 봄맞이 준비에 파릇 파릇 새싹이
나오고 있었다, 이제 며지않아 무성한 나뭇잎으로 자라
달림이들에게 햇볓을 막아주겠지?
자연의 섭리는 그 누구도 막을 수없다, 일본의 지진 재난도
인간은 받아드려야 하고, 나의 육체도 점점 기력을 다하겠지?
Boston Marathon대회 출전도 언제까지 할 수있을까?
이런 생각을 하며 오랫만에 좋은 날씨 속에서 훈련을
마무리 했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오후
날씨: 맑음, 온도: 65 F
거리:7 M, 시간: 1시간10분

현철수,이덕재,박재순과 4시30분 부터 오후 달리기를 했다
나무는 새싹이 돋아나고, 여름이 찾아온 듯 더웠다,
Exit 1 쪽으로는 촬영 때문에 폭포수 까지 왕복했다.

Exit 1 ~ 폭포수 = 왕복 = 7 M Total:17 N

Wednesday, April 13,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4/13/11, 수요일, 날씨: 비, 온도:49 F,
거리: 10 M, 시간: 1시간30분

어제 아내는 한국으로 일 하려고 떠났다,
나이들어 늙어가며 호강은 못해 주지만 아렇게 일까지 시키는
내 모습이 너무 못 나고 초라해 보인다, 우울한 내심정 처럼
어제부터 내리는 비가 오늘 오전 내내 내렸다
점심때는 이덕재님과 부폐식당에서 Boston Marathon을 대비한
영양공급을 하고, 오후4시30분에 현철수 박사와 허드슨 강변에서
안개비를 맞으며 동반주 했다,
요즈음 다시 나에 대한 불신감과 무능함에 시달린다,
Boston Marathon에서 좋은 성적으로 기분이 전환 됐으면---

Exit 1 ~ Edgewater=왕복 2회 = 10 M

Monday, April 11, 2011

오버팩 팍에서

04/11/11,월요일, 날씨:흐리고 안개, 온도:48 F
거리: 10 M, 시간: 1시간:30분

어제밤에는 왠지 잠이 오지 않아 새벽2시에 일어나 글을 쓰다
4시에 다시 잠을 청해 자다 일어나보니 6시30분,
7시에 오버팩 팍 으로 나아 갔다,
안개가 자욱하고 안개비가 내리고 잇었다
몸은 천근만근 그래도 달려보자!
Boston Marathon 대회를 위해서 5 M쯤 달렸을때
조금씩 풀리는 듯 했고, 기분도 좋아 졌다
대회당일 최상의 켄디센으로 맞추어져야 되는데!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센트럴 팍에서

04/10/11, 일요일,날씨: 맑음, 온도: 50 F
거리: 10 M, 시간: 1시간30분

오늘은 NYRR의 Scotland 10 K(6.2 M)대회가 9시에 있다
집에서 7시에 출발 7시30분에 Bib No를 받아 가슴에 달고
워밍업에 나섯다, 유기택님을 비롯한 오랫만의 만남이 있었고
4 마일 정도 가볍게 달려보았다, 그러나 몸은 생각보다 무거
웠고, 종아리도 땡겼다, 그러나 최선을 다하자 하고 출발 선상
에 섰다, 잘달리는 선수가 많은지? Bib No:2424였다.
뒤에서 달리려니 초반에 빨리 달릴 수가 없었다,
열심히 달렸지만 초반의 부진이 결국 평균 시간보다 늦어
47분32초로 약2분 늦어 나이구룹 5위에 멈췄다
2틀 연속 장거리도 늦게 달리게된 원인도 있을 것이다

워밍업: 4 M
대회: 6 M 계: 10 M

Sunday, April 10, 2011

Scotland 10 K Run




대회명: Scotland 10 K Run
일 시: 2011년4월10일,
일요일, 오전:9:00 장 소: Central Park
날 씨: 흐림, 온도: 50 F
거 리: 10 K 시 간: 47분32초
순 위: 전체:1747/4516, 나이구룹:5위/58 (65~69)
내 용: 최선을 다했음

Saturday, April 9,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4/09/11, 토요일,날씨: 맑음, 온도: 44 F,
거리: 17 M, 시간:3시간

이제 몸이 많이 나아졌다, 그러나 조심해야 하는데
어제 오전, 오후, 그리고 오늘, 너무 무리 하여 감기 기운이
떨어질려다 멈추는 것이 아닌가? 오늘은 조심해야지 하고
나아갔다.
강명구,이덕재,최현호,박재순님과 동반주를 했다,
최현호님은 6M,정도 달리고, 이덕재님도 12M 폭포수에서
돌아가고, 박재순님과 강명구님만 경찰서까지 왕복 했다,
박재순님과의 동반주로 나도 무리 하지 않았고, 박재순님도
완주를 할 수 있어 좋았다.

Exit 1~ Edgewater ~ 경찰서=왕복 = 17 M

Friday, April 8, 2011

오버팩 팍에서, 허드슨 강변에서

오전(오버팩 팍에서)
04/08/11, 금요일, 날씨:흐림, 온도: 45 F,
거리: 12.5 M, 시간: 2시간

어제 보다 몸이 좋아 졌다, 감기 몸살기가 사라지는 듯 했다
오버팩팍으로 달리는 몸이 상쾌하다, 달려보자 살것 같다,
2바퀴를 돌았을때 강대현님을 만나 2바퀴를,또 다시 하정애님과
2바퀴를 동반주 했다, 모두 생각보다 잘 달렸다,
4바퀴는 혼자서 전력질주도 해보았다, 가슴이 아프지 않았다.
체력이 많이 좋아졌다, 그러나 아직 근육이 여기저기 통증이 있다
Boston Marathon 대회 까지는 완전 할것 같다,절호의 찬스를
놓치면 않된다, 컨디션 조절이 관건이다,최선을 다해 보자

1.25 x 8 = 10 M
1.25 x 왕복 = 2.5 M 계: 12.5 M

오후(허드슨강변에서)

거리:10 M, 시간:1시간30분

현박사와 오후4시부터 동반주

Exit 1~Edgewater=왕복 2회 = 10 M

Thursday, April 7, 2011

오버팩 팍에서

04/07/11, 목요일, 날씨: 잔득흐림, 온도: 45 F
거리:10 M,시간: 1시간20분

날씨 때문인지?감기 때문인지? 아직도 빨리 달려니 가슴이
아파온다, 그래도 열심히 달려 보았다,
폐가 문제가 있다면 폐를 치료하여 더 많은 폐활량을 늘려라
이것은 달려서 기능을 활성화 시켜야한다,
보스톤을 향한 나의 달리기 목표를 달성 해 보자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M

Wednesday, April 6,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4/06/11,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38 F,
거리:17 M,시간: 2시간:50분

월요일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어제 휴식을 취했다, 그리고
필라 전택이한테 다녀오니 밤12시30분! 늦게 잠자리에 들었지만
새벽에 일어나 허드슨 강변으로 갔다, 전중표, 이덕재, 유세형,
최현호님이 나오셨다 유세형님만 일이 있어 폭포수 까지 왕복 하고
모두 함게 Full을 동반주 했다,
나도 걱정 했던 것보다 잘뛰었지만, 모두 실력이 좋았다,
즐거운 달리기를 하고 헤어지며 좋은 하루 되기를 빌었다

Exit1 ~ Edgewater ~ 경찰서~ Exit 1 = 17 M

Monday, April 4, 2011

오버팩 팍에서

04/04/11, 월요일, 날씨: 잔득 흐림, 온도: 48 F,
거리:5 M, 시간: 1시간

흐린 날씨에서는 몸이 움직여 주지 않는다,
늦게 오버팩 팍으로 나아갔다,
어제는 잘 달렸는데 오늘은 체력에 한계를 느낀다,
왜 그럴까? 감기는 아직도 여전하고, 100 마일의
후유증이 아직도 있는 것 일까? 가슴이 아프고,
어지럽다, 2바퀴를 돌고 김성유님과 집에 도착
계단에 앉아 한참 정신을 되찾고 집으로 들어 왔다

1.25 x 2 = 2.5 M
1.25 x 왕복 = 2.5 M 계: 5 M

Sunday, April 3, 2011

허드슨 강변에서

04/03/11,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42 F
거리: 17 M, 시간: 3시간

오늘은 5 M이나 달릴 수 있을까? 약속을 했기 때문에 나아 갔다
최현호, 전중표님과 Edgewater 쪽으로 달려갔다,
아주 천천히, 달릴만 했다, 돌아와 경찰서 쪽을 향해 달렸다,
언덕을 조심 조심 되도록 가슴에 무리가 오지 않도록 달려갔다,
폭포수 에서 최현호님은 돌아가고, 전중표님과 경찰서 까지 올라 갔다,
몸이 괜찮다, 영영 달리기가 끝인줄 알았던 어제!
오늘 기분이 좋다 무난히 왕복해서 회복기미를 보여서 좋고,
전중표님이 오랫 만에 장거리에 성공해서 좋았다,

Exit 1~ Edgewater ~ 경찰서 ~Exit 1 = 17 M

오버팩 팍에서

04/02/11, 토요일, 날씨:맑음, 온도: 38 F,
거리: 5 M, 시간: 1시간 10분

지난 화요일 달릴때 마지막에 너무 힘들어는데
그것은 감기 몸살기가 있었기 때문이였다
휴식을 취하면 되겠지하고 3일 을 휴식 했다,
물론 비도오고 그동안 날씨도 좋지 않았다
몸이 좋은 듯 하여 오버팩 팍으로 달려가서
1바퀴를 돌았을때 가슴이 터질듯 아파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며 휴식하고 다시 한바퀴를 돌려고 달리려
했을때 다시 가슴이 아팠다 돌아 오면서 걷다 뛰다 했는데
100 마일 달릴때 후반전과 같은 현상이였다,
체력이 바닥 같았다, 달리다 죽는 것이 이런 것 이다 생각 했다,
겨우 집에 도착하여 샤워를 하고 휴식을 취했다

1.25 x 2 = 2.5 M
1.25 x 왕복 = 2.5 M 계: 5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