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September 30, 2013

Radio Korea 방송문(Barry Faure 인터뷰)

씨셸 공화국 외무부 차관, 한인들과 달려

 
(앵커) UN 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아프리카 동부 인도양에 위치한 섬나라 ‘씨셸(Seydhelles)’ 공화국 ‘베리 훠(Barry Faure)’ 외무부 차관이, 지난 일요일 오전, 한인 마라토너들과 함께 허드슨 강변을 달렸습니다. 평소 달리기를 즐기는 그는 ‘인도양 6개국 체전’을 통해 인연을 맺게 된 한인 카이로프랙터의 주선으로, 이 날 뉴저지 한인 마라토너들과 함께 달리는 기회를 갖게 됐습니다. 성유진 기잡니다.

 인도양 6개 섬나라들의 체전인 ‘Indian Ocean Island Games’ 주최국이었던 씨셸 공화국의 ‘베리 훠’ 외무부 차관이 UN 총회 참석 차 미국을 방문한 길에 지난 일요일 뉴저지 한인 마라토너들과 함께 허드슨 강변을 달렸습니다.  ‘인도양 6개국 체전’ 당시 인연을 맺은 한인 최상권 카이로프랙터를 통해 알게 된 권이주 마라토너를 비롯해 토마스 윤, 권복영, 제이 민, 김성유, 폴 김, 강명구 씨 등 18명의 한인들과 함께 훠 차관은 29일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허드슨 강변 11마일을 달렸습니다.
인터뷰
지난 1976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씨셸 공화국은 인구 9만 명의 115개 군도로 구성된 케냐 인근 섬나라로 전체 국토면적은 455 km2에 불과하지만 영해 면적은 1백 3십만 km2며 로만 카톨릭이 우세한 관광이 주 산업인 나랍니다. 훠 차관은 씨셸 공화국은 고운 은 모래 백사장이 아름다운 군도의 동서 해변과 세계 최대 크기의 코코넛이 자라는 천혜의 자연 경관을 자랑한다며 한인들도 꼭 한번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인터뷰
제 68차 UN 총회 참석 차 대니 퍼 부통령, 진 파울아담 외교부 장관 등과 함께 미국을 방문한 그는 씨셸이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동 아프리카  13개국가 대표 회원국으로 선출되기 위한 것이 이번 방문의 가장 중요한 목적이라며 현재 대표직을 원하는 다른 두 국가와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면서 모든 준비가 갖춰진 만큼 이제는 씨셸이 대표 국이 될 차례라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달리기를 사랑하고 한국과 김치를 좋아하는 ‘베리 퍼’ 차관은 이 날 뒤풀이 자리에서 자신을 환영하고 함께 달려준 한인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내년에는 서울 마라톤에 참가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습니다.
KRB 뉴스 성유진입니다.

월남 참전 용사와 함께!

뉴 오버팩 팍에서
09/30/13, 월요일, 날씨: 맑음, 온도:55 F
거리: 9.6 M, 시간: 1시간 40분

대회를 준비하기 위해 몸관리를 잘해보자!
오늘은 전중부님이 3바퀴 6 마일을 넉넉히 완주
하였고, 황노현님은 2 마퀴 4 마일을 달렸다.
6 마일을 달릴 수 있는 체력이 곧 갖추어지면
본격적인 훈련이 시작 될 것이다.
나는 몸을 추수리며 관리를 잘해 최선을 다 하리라

2 M x 3 = 6 M
1.8 M x 왕복 = 3.6 M        계: 9.6 M  

Sunday, September 29, 2013

Barry Faure 등 회원들과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9/29/13.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46 F
거리: 11 M, 시간: 1시간50분

오늘은  Seychelles공화국의 외무부 대사 Barry Faure
님이 오셨다 , 회원 12명이 함께 달리고 KRB방송국과
인터뷰도 했다 그리고 멀리 Bayside Queens에서 허드슨
강변까지 강명구님도 새벽에 달려왔다.
모두 열정이 대단하다. 반가운 만남이 였다.

Exit 1 ~ Edgewater ~ 폭포수 ~ Exit 1 = 11 M
 

 

 

Saturday, September 28, 2013

아내와 함께 몸 풀기!

뉴 오버팩 팍에서
09/28/13, 토요일, 날씨: 맑음, 온도: 46 F
거리: 5 M, 시간: 50분

아내와 허드슨 강변에서 몸 관리 차원에서
간단하게 5 M 달렸다.
최상의 몸 상태를 출발 지점에 맞추어야
하는데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이 몸 관리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Friday, September 27, 2013

계속 되는 월남 참전 용사 달리기!

뉴 오버팩 팍에서
09/27/13, 금요일, 날씨 구름, 온도:56 F,
거리: 9.6 M, 시간: 2시간

황노현, 이상근, 전중부님 부부 가 어김없이
아침 6시 어둠릉 둟고 모였다.
어제 두바퀴 4 마일을 달렸다고 하여 오늘도
2 바퀴를 돌기위해 천천히 발을 옮겼다.
자세도 좋고 합께 달리는 구룹 정신도 좋다
다음 주 만날 때는 3바퀴 6 마일로 늘릴 것이다
어제의 몸을 풀려고 지속주 1바퀴를 더 돌고
집으로 향했다. 몸 관리를 잘 해야 하는데!

2 M x 3 = 6  M
1.8 x 왕복 = 3.6 M   계: 9.6 M

Thursday, September 26, 2013

장거리 훈련 30 M !


허드슨 강변에서
09/26/13.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65 F
거리: 30 M, 시간: 4시간45분

장거리 훈련 마지막 30 마일을 하려고 허드슨
강변으로 갔다
약간 더위가 있고 습도도 있다.
환경을 탓하지 말고 순응하며 적응하자!

Exit 1 ~ Edgewater = 6회 왕복 = 30 M

Wednesday, September 25, 2013

참전 용사들과 함께!

뉴 오버팩 팍에서
09+/25/13,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48F
거리: 9.6 M, 시간: 2시간

전형적 가을 날씨 황노현, 이상근, 전정부님 부부
모두 함께 달렸다, 황노현, 이상근님은 2바퀴 4 M,
전정부님은 2바퀴 반 5 M, 달렸다
실력이 좋아지고 자세 또한 좋다 계속 한다면 잘
달리고 건강해 질 것같다, 함께 달려보자

2 M x 3 = 6 M
1.8 M x 왕복 = 3.6 M           계: 9.6 M

Tuesday, September 24, 2013

함께 달리기!



새벽: 뉴 오버팩 팍에서, 월남 참전 용사와
09/23/13, 화요일, 닐씨: 맑음, 온도: 48 F,
거리: 2 M, 시간: 30분

날씨가 쌀쌀하여 손이 시려울 정도다. 오늘은
이상근, 황노현, 전중부 부부등 전우들리 나와
함께 2 마일을 달렸다. 이제 시작이니 앞으로
열심히 달려 건강해 졌으면 좋겠다

2 M x 1 = 2 M                                  계: 2 M

오전: 허드슨 강변에서, 아내와 함께 16 마일!
날씨: 말음, 온도: 65 ~70 F
거리: 16 M, 시간:2시간30분

전형적인 가을 날씨!10시부터 아내와 대회 마지막
장거리를 달리기위해 달리기 시작 했다
아내는 혼자 달리기를 좋아해 먼저 앞으로 나아갔다
16마일까지는 잘 달리는데 그이후가 문제다
여하튼 아내의 장거리는 오늘로 마지막!

Exit 1 ~ Edgewater~ 경찰서~ Exit 1 = 16 M

Monday, September 23, 2013

함께 달리기!

뉴 오버팩 팍에서
09/23/13, 월요일, 날씨 멁음, 온도: 47 F
거리: 9.6 M,  시간: 2시간

추분도 지나고 날씨가 처음으로 40 F 에 진입
손이 시려움을 느낄 정도로 낮아 졌다
오늘은 월남 참전 전우 황노련, 전중부 부부,
이상근님께서 건강을 위해 달리려고 하여
함께 달렸다.
인간에게 가장 중요한것은 "건강" 이것을
지키기위해서는 "달리기" 이외에는 없다

2 M x 3 = 6 M
1.8 M x 왕복 = 3.6 M     계: 9.6 M

Sunday, September 22, 2013

달림이들과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9/22/13,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65 F
거리: 21 M, 시간: 3시간10분

대회가 코 앞에 닥아 왔다.
장거리 훈련도 막바지!
오늘은 김유남, 김성유, 김호성, 김형남, 김선철 등
정예요원만 나와 지속주로 21 마일을 달렸다.
한번만 더 장거리를 달리고 몸관리를 해야 겠다

Exit 1 ~ Edgewater ~ Exit 1 ~ 경찰서 ~Exit 1
~ Edgewater ~ Exit 1 = 21 M

Saturday, September 21, 2013

몸 풀기!

허드슨 강변에서
09/21/13 토요일, 날씨: 구름, 온도: 72 F
거리: 5 M,  시간: 45 분

늦은 11시 허드슨 강변에서 아내와
몸만 풀고 집으로 향했다.
시작 할 때는 무엇이든 할 것 같지만
그 꿈은 시간이 흐를 수록 점점 감쇠해 간다
목표를 위해서는 꾸준히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Thursday, September 19, 2013

오늘은 추석!

허드슨 강변에서
09/19/13,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54 F
거리: 5 M, 시간: 40분

마음 먹고 장거리를 달릴까? 하고 허드슨으로
가서 출발, Edgewater 반환점에서 돌아 왔을 때
아내가 오늘 이 추석이라며 송편도 만들고
약식도 만들어 내일 아들, 딸에게 갖다주고
한국의 명절을 알려야 한다며 시간이 없으니
오늘은 여기서 중단 하자고 한다.
어제 성묘를 하는 한국의 가족들과 전화 통화를
하였고 내일은 내 가족들 함께 할 계획이다
이민의 생활 이래 저래 바쁘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5 M

Wednesday, September 18, 2013

몸 풀기!

허드슨 강변에서
09/18/13,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60 F
거리: 10 M, 시간: 1시간30분

어제 오전 오후 달려서 좀늦은 7시에 출발 했다
다리근육이 뻑저지근 하여 풀면서 달렸다
그러나 곧 풀려 마음 껏 달렸다. 해리손이 오랫만에
나와 약 2 마일 함께 달리고 그후 조영복님과
 2.5 마일 동반주 했다. 함께 달리기는 즐겁다

Exit 1 ~ Edgewater = 2회 왕복 = 10 M

Tuesday, September 17, 2013

아내와 함께 오전 오후!

오후에 달리고 나서
오전: 허드슨 강변에서
09/17/13,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47 F후
거리: 5 M, 시간: 45분

갑자기 겨울이 찾아 온 듯 바람이불어 체감온도
44 F를 가르키며 살을 예이는 듯 하다
그러나 온도가 48 F! 달려가후니 땀이 송곳이 나온다
아내가 추위에 약해 오늘은 그만 달리고 다음에
장거리를 하자고 하여 접고 집으로 왔다
며칠 안 남은 훈련으로 마무리를 해야한다
닥아오는 대회에 부담을 느끼는 듯 하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오후: 허드슨 강변에서
날씨: 맑음, 온도: 65 F
거리: 11 M, 시간: 1시간30분

오전에 못다한 달리기 오후 3시30붑 부터 달렸다
날씨 좋고, 온도 좋고, 기분 좋고, 만사 좋다
아내는 혼자 달리기를 좋아해 각자 달려서 목표
달성을위해 힘껏 달렸다.
오늘의 목표 16 마일 완료!

Exit 1 ~ 경찰서 = 왕복 = 11 M


Monday, September 16, 2013

몸을 풀려고 오버팩 팍으로!

뉴 오버패 팍에서
09/16/13, 월요일, 날씨: 빗방울, 온도:60 F
거리: 9.6 M, 시간: 1시간 30분

어제 달리기의 몸을 풀려고 뉴오버팩 팍으로 갔다
빗방울이 떨어지는 듯 했다. 그러나 달리기는 멈출
수 없는 것, 아무도 없는 공원을 달렸다.
몸이 무척 무겁고 종아리 근육도 땡긴다 그러나
훈련을 계속 해야된다. "준비된 자에게는 기회가 온다"
목표가 있고 그 곳을 향해 달려갈 때는 쉼이 없어야 한다

2 M x 3 = 6 M
1.8  x 왕복 = 3.6 M      계= 9.6 M

Sunday, September 15, 2013

훈련 25 마일 !

허드슨 강변에서
09/15/13,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53 F
거리: 25 M, 시간: 3시간 50분 30 마일!

계획 30 마일! 그러나 일어나는 순간부터 계획에
차질을 일어났다. 집을 방문한 강아지 때문에 늦게
도착한 허드슨 강변! 날씨는 쌀쌀함을 느낄 정도로
적당한 온도 달려보자!
김성유, 김유남, 김형남, 김선철, 제이, 아내 ,Miss 양,
등 많은 회원들이 나왔다. 기분도 좋고 몸도 가볍다.
4바퀴 20마일! 5바퀴 25 마일 달렸을  때 모두  중지
하고 그만 달리고 다이너 가자고 한다.
또 유혹에 넘어가 25 마일로 마감했다. 날씨 탓인지?
기분 좋은 달리기를 했다.

Exit 1 ~ Edgewater = 5 회 왕복 = 25 M

Saturday, September 14, 2013

최창용님과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9/14/13, 토요일, 날씨 맑음, 온도:53 F
거리: 10 M, 시간: 1시간30분

날씨의 변화는 변덕 꾸러기 사람과 같은가?
그렇케 덥던 전일의 날씨와는 전혀 다르게
오늘은 전형적인 가을의 기온! 달리지 않으면
후회 할 것같아 허드슨 강변으로 갔다
처음 5 마일은 김선철 님과 달리다 혼자서 전력
질주를 하고 5 마일은 최창용님과 동반주 했다.
청명하고 전형적 가을 날씨가 찾아오면 끝없이
달리고 싶다. 지구 끝까지---

Exit1 ~ Edgewater = 2회 왕복 = 10 M

Friday, September 13, 2013

아내와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
09/13/13, 금요일, 날씨: 구름, 온도:67 F
거리:8 M, 시간: 1시간20분

어제의 더위가 이제는 가려는가?
밤새 내린 비가 더위를 삼켜버렸는지? 조금은 온도가
내려갔으나 습도가 많아 달리기에는 좀 불편했디.
아내가 요즈음 일을 많이 해서인지? 힘들어 한다
이렇게 달려서 마라톤을 완주 할 수 있을까?
의문이 앞선다. 옛날 실력을 발휘 했으면 좋으련만
힘들어하는 것을 보면 안 스럽다
그러나 끝까지 가보자

Exit 1 ~ Edgewater~ 4 M ~ Exit 1 = 8 M

Thursday, September 12, 2013

지독한 늦 더위!

어드슨 강변에서
09/12/13,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78 F
거리: 5 M, 시간: 40분

덥다 더위 이럴때는 짧게 빨리 달리자!
아무도 없는 허드슨 강변 홀로 달린다
땀이 비오듯한다. 고통은 오지만 즐기자!
"흘린 땀 만큼 건강은 오고, 훈련 한 만큼
성적은 나온다" 나이가 들수록 젊은이 보다
많은 훈련으로 극복하자! 죽어가는 세포의
막음은 훈련 뿐이다. 살리 위함 보다
건강을 위해 달리자!

Exit 1 ~ Edgewater = 1회 왕복 = 5 M

Wednesday, September 11, 2013

악조건을 뚫고 아내와 10 마일!

허드슨 강변에서
09/11/13, 수요일, 날씨: 맑음 , 온도:82 F
거리: 10 M, 시간: 1시간 40분

오늘 날씨 여름을 아쉬워하는 일명 인디안 썸머!
온도 82 F, 체감온도 87 F ,습도 90 % ,악조건의 날씨
그속에서 아내, 서신자, 김선철, 김칭동, 최현호님
과 달리고 마지막 5마일은 조영복님과 달렸다.
최악의 조건을 견디면 어떤 상황도이긴다

Exit 1 ~ Edgewater = 2 회 왕복 = 10 M

Tuesday, September 10, 2013

월남 참전 용사와 함께!

뉴 오버팩 팍에서
09/13/13, 화요일, 날씨: 잔득 흐림, 온도: 67 F
거리: 7.6 M,  시간: 1시간30분

오랫만에 어제 휴식을 취하고 오늘은 뉴 오버팩
으로 월남 참전 용사, 전정부 부부, 황노현회장을
만나 훈련을 하기위해 향했다.
몸이 가볍다. 휴식이 주는 에너지 같다.
전정부 부부는 자세가 좋아져 달림의 모습이 갖춰져
가고 있었다. 모두가 본인이 필요해야만 한다
나이가 들어가므로 가장 요구되는 것이 "건강"이다

1.8 M x 왕복 = 3.6 M
2 M x 2 = 4                     계: 7.6 M

Sunday, September 8, 2013

장 거리 훈련!


허드슨 강변에서
09/08/13,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67 ~73 F
거리: 27 M, 시간: 5시간

허드슨 강변 2번 왕복을 하려고 나아갔다.
100 마일과 대륙 횡단 준비로 2번 왕복은 했으나
평상시에는 이렇게 강 훈련은 하지 않는다
그러나 나이가 들어가면서 체력이 약해 지는 듯
하여 장거리 훈련을 자주 하려고 한다
젊음을 이기려면 훈련 이외에는 없다
삶은 체력이다, 체력이 없으면 삶이 아니다
그러나 5마일을 더 달려야 하는데! BBQ 유혹에
넘어가 27 마일로 훈련을 마쳤다
오늘의 영상은 "삶은 체력이다, 체력이 없으면
삶이 아니다" 오늘 먹은 음식이 영원한 것이 아니듯
오늘 한 운동이 영원한 것이 아니다, 운동은 지속적
으로 해야만 한다 죽을 때 까지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Exit 1 ~ 경찰서 = 경찰서 왕복 2 회 = 22 M   계: 27 M

Friday, September 6, 2013

아내와 16 마일 !





허드슨 강변에서
09/06/13,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56 F,
거리: 16 M, 시간: 2시간 40분

요즈음 들어 가장 낮은 온도! 달리기 좋다!
아내와 함께 장거리를 달리기 위해 마음을 다지고
출발 했다, 뒤 늦게 김호성, 제이, 홍효선, 헬렌, 김창동
등 가을의 날씨를 만끽 하며 달렸다.
그러나 아내는 어제 10 마일 달린 것이 아직 회복이
않되었는지 ? 16 마일에서 훈련을 마쳤다. 생각 같이
할 수 없는 것이 달리기다.

Exit 1 ~ Edgewater = 2회 왕복 = 10 M,
Exit 1 ~ 폭포수 = 6 M                                 계: 16 M

Thursday, September 5, 2013

아내와 함께 !


허드슨 강변에서
09/05/13,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67 F
거리: 10 M, 시간: 1시간 20분

온도는 낮지 않지만 습도가 조금 낮아 진듯 하다
아내와 5 마일을 같이 달리고 5 마일은 전력 질주
했다. 세월이 감에 따라 폐활량이 줄어 드는 듯
속도가 줄어 들지 않는다. 세월을 원망 하지 말고
순리 대로 받아 드리자! 하지만 핑게로 게을리는
훈련을 하지 말자!

Exit 1 ~ Edgewater = 2회 왕복 =10 M

Wednesday, September 4, 2013

전정부 부부와 함께!

뉴 오버팩 팍에서
09/04/13,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65 F
거리: 7.8 M, 시간: 1시간30분

어제와는 천지 차이! 사람의 마음도 이렇게 변할 수
있을 것이다. 자연도 인간의 감정처럼 변한다
오늘은 초보자 전정부닙 부부와 3마일 함께 달리고
3마일은 혼자서 달렸다. 뉴오버팩 팍에 이제 부터는
자주 나와 달리도록 해야겠다.

1.8 x 편도 = 1.8 M
2 M x 3 = 6 M               계: 7.8 M

Tuesday, September 3, 2013

아내와 14 마일 !

허드슨 강변에서
09/03/13, 날씨: 흐림, 온도: 72 F
거리: 14 M, 시간: 2시간30분

습도가 많은 날이 계속 되고 있어 달리기 정말
괴롭다. 그러나 최악의 조건을 이기면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살아 남을 수 있을 것이다.
아내가 일을 하면서 훈련을 하자니 너무 힘들어
하고 있다.
이고비를 넘기자! 그러면 좋아질 것이다.
아무도 없는 허드슨 강변을 달리고 있으면 가끔
자전거 족이 지나가면서 "Good Morning"하고
서로 인사를 나눌 뿐이다.

Exit 1 ~ Edgewater~ Exit 1 ~ 경찰서 밑~ ㄸ턋 1 =14M

위안부 기림 평화 마라톤!

 봉사 학생들과 함께
람비 폴 제이콥슨

대회 명:위안부 기림 평화 마라톤
일     시: 2013년 9월2일, 오전: 10:30
시     간: 1시간
구     간 Hakensack 기림~ Pal Park 기림비
거     리: 5 M
참가자: 100 여명
형    식: 함께 달리기
내    용: 일본 과거사 반성 촉구


Sunday, September 1, 2013

오늘은 허드슨에서 강우식님 가족과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9/01/13, 일요일, 날씨: 흐렸다 비, 온도: 72 F
거리: 16 M, 시간: 3시간

계속되는 더위와 습도가 달림들을 괴롭힌다
오늘은 시카코에서 오신 강우식 코치 가족이
허드슨 강변에 새벽 6시에 오셨다.
제수씨, 사위 Tommy도 잘달린다. 가족이 함께
움직이며 달리는 모습이 그옛날 내 가족을 보는
느낌으로 참으로 보기 좋았다
마지막 마무리 달리기 때 소나기가 쏘다져으나
달군 땅에 비가 내려 열기가 숨을 막히게 했다

Exit 1 ~ Edgewater ~ 경찰서 ~ Exit 1 = 16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