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January 30, 2012

오버팩 팍에서

01/30/12, 월요일, 날씨:맑음, 온도: 32 F, 추움
거리: 10 M, 시간; 1시간40분

요즈음 모두가 힘들다, 정신적 무장을 시켜야겠다
달리다 보면 종아리가 땡기고 허벅지에 통증이 오고 에너지가
떨어져 배를 움켜잡고 물로 배를 채우며 목적지에 도달키 위해
안간힘을 쓰면서 이를 악물고 나를 극복하려는 악착 같은 면이
점점 약해지는 듯 하다 재충전 하자 수요일에는 다시 40~50 M
도전해 보자, 살아가는 인생도 오르막과 내리막길이 있다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Sunday, January 29, 2012

오버팩 팍에서

01/29/12,일요일,날시:맑음,온도:34F,
거리:17.5 M, 시간: 3시간

어제 장거리를 했지만 오늘도 장거리 계획을 했으나
사정이 있어 9시30분에 오버팩 팍으로 달려 갔다
젊은 흑인 청년과 동반주로 8 바퀴를 잘 달렸다
그러나 그가 7 바퀴부터 숨소리가 거칠 더니 8 바퀴를
돌고는 사라졌다, 나는 2바퀴를 더돌고 물을 마셨다
그리고 2 바퀴를 또 도는데 허기가 져서 도저히 더 이상
달릴 수가 없다, 어제 달린후 파스타를 먹고 저녁도
간단하게 먹고는 오늘 아침 베이클 하나 먹었으니
어제 장거리로 소진된 에너지를 보충하지 못 했기
때문에 더이상 버티지 못하고 집으로 향했다
달리기에 먹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려 주었다

1.25 x 12 = 15 M
1.25 x 왕복 = 2.5 M 계: 17.5 M

Saturday, January 28, 2012

허드슨 강변에서

01/28/12,토요일,날씨: 맑음, 온도:38~46 F
거리:32 M, 시간:5시간40분(9:10~14:50 )

오늘은 아내를 직장에 라이드 해주고 허드슨 강변에서
9시에 도착 장거리를 혼자서 달렸다
다른 사람은 자전거등 기계를 이용한 운동을 즐기는데
왜? 나는 두다리로 옮기는 힘든 달리기를 하는가?
세상을 약게 편하게 살 생각을 하지 않고 태고적인
운동에 매달리는가? 달리는 바이킹족을 보며 생각 해보았다
새벽에 회원들은 모두 달리고 갔고 늦게 나온 박재희,
Herri Kim 만 달리며 만났다
허드슨 강변을 두번 왕복 하며 따사로운 햇볕에 목욕을
했다, 이번주에도104.5 마일 달렸다 좀더 달리자 !

Exit1~Edgewater~ 경찰서~Exit1 =왕복2번=32 M

Friday, January 27, 2012

오버팩 팍에서

한 겨울 여름철 같이 내리는 빗속을 달리고 집앞에서



01/27/12, 금요일, 날씨: 비, 온도:48 ~50 F
거리: 12.5 M, 시간: 2시간

지난 수요일 40 M 이 무리였는지 잠을 잘때 많은 고통을
받았다, 그 후유증을 달래려고 하루를 쉬고 오늘 나아 갔다
이직도 종아리와 허벅지에 통증이 있었지만 5 M 이상
달리니 풀리는 듯했다,
한겨울에 내리는 비속에서 달리는 것은 아마도 평생 처음
인 듯 하다, 이상 기온인가?
늦은 7시30분에 집을 나서 오버팩 팍에 도착하니 아무도 없다
나는 세상에 태어나 달리기만 하다 세상을 떠날 것 같다
비속의 달리기 처음출발은 싫지만 달리면 무한하 괘감에 휩싸인다

1.25 x 8 = 10 M
1.25 x 왕복 = 2.5 M 계: 12.5 M

Wednesday, January 25, 2012

허드슨 강변에서

01/25/12, 수요일,날씨:맑음, 온도: 32~42 F
거리: 40 M, 시간: 7시간20분(6:20~13:40)

장거리를 달려본지가 너무 오래 되였다,지난번에 30 M 까지
달려 보았으나 더 이상 달려본 것이 까맣득하다
오늘은 허드슨 강변에서 40 M 이상을 계획하고 달렸다
처음 회원들과 함께 15 M 까지 달리고 모두 돌아 갔다
혼자서 맑은 하늘에서 쏘다지는 햇볕을 받으며 달렸다
겨울 답지 않은 날씨가 나를 즐겁게 달리게 하였다
그러나 돌아올때 등에멘 가방이 흔들러 힘들어 하는 날를
괴롭혔고 마침내 약 1 마일 부터 종아리에 이상이 오는 듯
하더니 0.5 마일 남겨놓고는 달릴 수가 없어 걸었다
달리기! 정말 어려운 운동이다, 주기적으로 계속 해야만 한다
이번 주말에는 50 M 도전을 해야 겠다

Exit 1 ~ Edgewater = 5 x 7 = 35 M
Exit 1 ~ 집 = 5 M 계: 40 M

Tuesday, January 24, 2012

오버팩 팍에서

01/24/12, 화요일,날씨: 맑음,온도:45 F,
거리: 10 M, 시간: 1시간40분

어제 그렇게 내리던 폭우는 간 곳이 없고 때아닌 봄이 찾아 왔다
몸이 봄철을 만난 것 처럼 새벽에 일어 나기 힘들어 누었다
일어 난것이 7시30분 ! 달릴까 말까? 망서리다 나아갔다
요즈음 정신력이 퀘도를 이탈 하는지? 달리기가 싫어진다
즉 목표를 잃어가는가?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하며 세상과 타협하며 얼렁뚱탕 살면 되지! 왜? 외고집
부리며 한 골을 파고 드는가? 그러나 한세상 사는 것 왜고집
으로 정몸주의 단심으로 사는 것이 나에게 어울릴 것 같다
그래! 목표를 위해 또 달리자! 흔들리지 말고, 그래서
오늘도 오버팩으로 갔고 내일은 40~50 마일 달리자 !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Sunday, January 22, 2012

2012 년을 맞이 하여 !

2012 년을 맞이 하며 ! (236)

흑용의해 ! 꿈을 실현하기 위하여 실천 가능한 것부터 계획을 세우고 한단계씩
섭렵해 가려면 꾸준한 노력과 철저한 자기 자신을 정복해 나아가야 한다
2012년이 밝았는가 했는데 벌써 동녘이 환히 밝은 1월의 중반을 넘어 하반기로
접어 들고 있지 않은가?
달리기를 시작하면서 마라톤을 했으면 했는데 2000년 9월 첫 마라톤에 성공 했다, 2004년도에는 50 마일에 도전 완주 하였고, 2006년 100 마일, 2009 년 에는 필라에서 뉴욕까지 150마일도 무사히 완주 했다,
드디어 2010년도에는LA에서 New York City까지 3,100 마일의 미 대륙 횡단도 성공리에 마쳤다,
이제 내 인생의 남은 여생의 목표는 후배들을 기르고, 병마에 시달리는 사람들 에게 달리기가 몸에 어떤 효과를 주는가 알려주는 일이며, 내 개인은 광활한 미 대륙을 일주하는 “Around Contry”에 도전 하는 일이다.
이를 이룩 하기 위해 2012년도에도 열심히 달리며 대회도 출전 몸 만들기에 혼혈을 다 해야 한다.
2월부터 시작하는 Washington’s Birthday Marathon을 시발로 Marathon을
12회이상 출전하며 모두 최선을 다하겠지만 그중 2곳은 Best Time에 중점을
두도록 한다, 2월 25일 NJ Trail Series 50 M 대회를 필두로 2회이상 참여 토록 계획을 세워야 겠다,
다음으로 Endurance Run 100 M을 작년에 달려 24시간48분15초로 완주한
NJ Trail Series 100 M 에 다시 도전 하고 8월에 개최하는 Summer 100 M에
출전, 년2회 이상 완주를 목표로 2012년도를 달려 보아야 겠다
전 미주 동포는 물론 세계인에게 태고적부터 부여 받은 달리기는 동물들의 건강
지키기 치유법이라는 것을 널리 알리 위하여 나부터 해야만 한다
차후 “걷고 달리기 운동 본부” “건강 쎈터”를 산속 공기좋고 물 맑은 곳에 만들어
병마에 시달리는 사람, 혼탁한 세속에서 스트레스로 고생 하는 사람 들에게
튼튼하고 건강한 육체와 청결 하고 깨끗한 정신으로 탈 바꿈 할 수 있는 세척소
역할을 담당하게 할 것이다
금년도에는 그 작업을 하기 위하여 기초 작업을 차근 차근 이룩 하도록 노력 하자

2011년을 보내며 !

2011년을 보내며! (235)

2011년도 달리기 계획을 세운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1년이란 세월이 흘러
이 글을 쓰게 되였다
금년도는 열심히 달려 목표를 거의 달성 했지만 기록면에서 자꾸 뒷 걸음 치는듯
했다, 더더욱 마라톤을 하면서 Delaware Marathon 대회에서는 참으로 처참 할
정도로 고통을 받으며 완주를 하기도 하여 마라톤의 진가를 재 점검하기도 했다
우선 1월말에 개최 하려던 Run Around Manhattan 33 M이 일기 관계로 2월 12일 실시되어 회원 몇 명과 참여하여 2011년도 달리기 테이프를 끊었다,
2월 20일에는 Maryland의 Washington’s Birthday Marathon에 출전 마라톤
대회의 서막을 울렸다, 2번째 마라톤은 B&A Trail Marathon 에 출전 나이구룹
1위를 걷우 었으나 기록에는 만족 스럽지 않았다,
3월19에는 NJ Ultra Series Trail 100 M 에 출전 또 한번의 극한에 성공 했다,
그러나 그 여파를 가볍게 생각하고 출전한 Boston Marathon 대회에서는 3시간
59분이란 기록으로 완주 하였으며, 달리기의 기본도 모르고 달리는 초년생 처럼
휴식도 하지 않고 훈련, 5월15일 출전한 Delawer Marathon 에서는 22마일
지점에서 쓰러져 한참을 헤메고 종아리가 뭉쳐 질질 끌고 최악의 마라톤을 완주 했다, 그래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Memorial Day에 개최하는 Vermont City
Marathon에 출전 4시간을 넘기는 나뿐기록을 세웠다 폭염과 싸우는 6월26일
Philadelphia 에서 개최하는 1/2 Sauer 1/2 Kraut Tail Marathon에 출전 고전 했다, 이렇게 상반기를 마치고 후반기를 위해 훈련에 열중했다,
드디어 마라톤 계절이 닥치면서 첫번째로 Air Force Marathon 출전하기 위해 11시간의 드라브를 하고 달렸다 길고긴 장거리 여행후 달리기 였다,
비행기 역사가 진열된Air Force Museum 그리고 그속에서 Pasta Dinner를 하 였고 한국전에 사용한 전투기, 월남전에 참여한 각종 비행기를 보며 내가 타고
전투했던 핼기를 보며 옜날을 상기해보는 감명깊은 대회 참가 였으며 년령 구룹
1위 상패도 너무 크고 웅장한 것을 받았다,
두번째 출전은 가을의 정취를 흠뻑 느낄수 있는 Steamtown Marathon에 혼자
차를 몰고 새벽에 떠나 출전, 나이 구룹 1위를 하고 상패를 받을 때 관계자 들이 나를 알아보고 축하를 하여 줄 때 정말 기뻤다
10월 15일 목회자들을 위한 Hartfort Marathon는 목사님과 교우들이랑 참여 하여 마라톤이 육체적 건강에 얼마나 기여하는가를 실제 경험 토록 하였다
2011년도 막바지 마라톤 대회인 New York City Marathon! 금년도가 2003년
도부터 연속 출전 9번째 였다, 금년이 최대 인원이 출전 한다고 했다
그러나 운영의 묘를 살려 점점 더 질서있게 차분하게 진행 되여 런너들이 편했다
그러나 경제적 불황 탓인지 참여 회사도 관광 하고 응원하는 관중도 많이 줄어 든
것 같아 좀은 씁씁 했다,
금년이 마지막 대회로 생각하고 출전한 Philadelphia Marathon! 새벽에 집에서 출발하여 차량 때문에 늦게 도착 화장실도 다녀 오지 못해 그냥 출발 7마일 지점
에서 볼일을 보는 헤프닝을 하고도 3시간45분59초로 나이구룹5위를 하였다
그동안12월은 동북부 지역에 대회가 없어 참여 할 수 없었다 그러나 회원 몇명 이 함께 남쪽 South Carolina 의 Kiawah Island Marathon대회에 출전 하게 되
었다, 정말 먼 거리였다, 밤 11시50분에 출발 이튼날 오후12시에 도착 하였다
장장12시간이 넘는 여행이였다,
남쪽향이 물씬 풍기는 아름다운 섬이 였으며 기온이 였고 2011년도 마지막대회
였으며 즐거운 회원들과의 여행이 였이다,
2011년을 돌이켜 보면 NYRR에서 개최하는 크고작은 대회 9회, 마라톤 12회
100 마일1회 완주, Bear Mountain 50 M 실패로 한해를 보냈다
물론 훈련을 하면서 허기가 지고 탈진이 되어 잔디 밭에 누어 기력을 회복한후 다시 뛰어서 집에 오기도 했고, 다리에 무리가 갔는지 자다가 쥐가 나고 근육이 뭉치는 현상으로 잠을 자지 못했지만 그런 기색을 보이면 주위사람에게 누가
될까봐 아뭇 소리 못하고 혼자만이 끙끙 했으며 허리에 통증이 있었으나 몇달을
아프다는 말 한마디 못하고 달리기로 치료를 해야만 했던 한해였다

오버팩 팍에서

01/22/12,일요일,날씨:맑음, 온도: 22 F
거리: 10 M, 시간: 2시간

토요일 새벽 1시부터 시작한 눈이 어제늦도록 내렸다
눈도 치우고 인터넷 수리를 하려고 온다는 타임 워너 직원을
기다느라 토요일 하루를 기다림 속에서 시간을 보냈다
오늘은 허드슨 강변에서 40마일을 계획 했으나 눈 때문에
모두 포기하고 오버팩 팍으로 늦게 나아가 10 M 을 달렸다
역시 눈 때문에 달리기 불편 했으나 뽀각 뽀각 소리와 천천히
달리는 기분 그리고 추위와 싸워서 나오는 땀방울의 맛은
또다른 쾌감을 안겨 주었다, 40~50M 달리기는 이번주에
꼭 실시 하고 대회전 3번 이상 달려 보리라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0 M

Saturday, January 21, 2012

오버팩 팍에서

01/20/12,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25 F, 바람: 12 m/h
거리: 30 M, 시간: 4시간30분

장거리 계획을 세우고 오버팩 팍으로 달려 갔다
오랜만에 하워드를 만났다, 함께 3 마일을 동반 주 했다
출발 할 때 22 바퀴를 달릴 생각을 하니 까마득했다
그러나 한 바퀴 두 바퀴 돌다 보니 12바퀴! 반을 넘었다
이제부터는 줄어드는 숫자에 힘든 줄 모르고 달렸다
정말 오랜만에 30마일 장거리를 한번도 쉬지 않고
물 한 모금 마시지 않고 달려 보았다

1.25 x 22 = 27.25 M
1.25 x 왕복 = 2.5 M 계: 30 M

오버팩 팍에서

01/19/12,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25 F,
거리: 16 M, 시간: 3시간

어제 밤에는 갑자기 종아리 근육이 뭉치는 듯 하더니 땡 겨
밤 12시부터 잠을 이루지 못하였다가 새벽녘에 잠이 들었다
깨어나 보니 7시! 달릴까? 말까? 망 서리다 나아갔다
어제의 장거리 달리기가 아직 덜 풀렸는지 무거웠다
천천히 달려 오버팩 팍에 도착 잔디밭으로 달리기 시작 했다
풀리는 듯 했다, 온도는 낮았으나 바람이 없어 달리기 좋았다
그러나 어제 전중표씨 와 부폐로 영양 보충도 했는데 왜?
이렇게 힘이 딸릴까?

1.25 x 6 = 7.25 M
1.25 x 왕복 = 2.5 M
1.5 x 4 = 6 M (잔디 밭) 계: 16 M

Wednesday, January 18, 2012

허드슨 강변에서

01/18/12,수요일,날씨:맑음,온도:35 F, 바람: 18~22m/h
거리: 26 M, 시간: 5시간

장거리를 달리기 위해 새벽5시 집을 나섯다, 바람에 세차게
불었다, 온도는 높았다, 체감온도가 28 F쯤 되는 듯 했다
Trail 운동화를 신었다, 무척 무겁다 발이 나아가질 않는다
Fort Lee Road 언덕을 넘어 허드슨 강변에 도착 그음달이
비춰주는 주로를 따라 달렸다, Exit 1 에 도착 회원들과
5 M을 동반주 하고 혼자서 경찰서를 향해 달렸다
사슴, 노루, 고라니, 다람쥐, 갈매기, 꿩,기타 알지 못하는
동물들과, 앙상한 가지만 남은 식물들과 대화 하며 달렸다
저들이 가지고있는 생명이나 나나 무엇이 다른가?
모두 특유의 유전자를 갖고 한세상 살다 가는 것을 ---
산다는 것 자체가 꿈속에서 헤메는 것이 아닌가?
힘든 달리기를 오늘도 목표 26 마일을 무난히 마쳤다

집 ~ 경찰서 = 왕복 = 21 M
Exit 1 ~ Edgewater = 5 M 계: 26 M

Monday, January 16, 2012

오버팩 팍에서

단원들이 연주를 마치고

허드슨 강을 배경으로,

West Point의 위치는 천히의 요새지

01/16/12, 월요일,날씨:맑음, 온도:20 F
거리: 15 M, 시간: 2시간 30분

바람이 없어 온도가 낮아도 추위를 느끼지 않았다
어제는 West Point에서 음악회가 있어 다녀 왔다
현역 군인들로 구성된 Ochestra로서 행진곡을 연주했다
음악을 모르는 나지만 많이 듣던 곡들로서 나의 취향에
맞아 저절로 몸이 음악에 따라 움직였다
오늘은 계속 달리기 연속이다 오버팩으로 나아가면
많은 사람들과 동반주를 하게 된다,
추위에도 건강을 위해 운동을 열심히들 하신다

1.25 x 10 = 12.5 M
1.25 x 왕복 = 2.5 M 계: 15 M

Sunday, January 15, 2012

허드슨 강변에서

01/15/12,날씨:맑음,온도:17F,바람:13m/h
거리: 16 M, 시간: 3시간

이제 겨울이 오는가? 춥다 추워 ! 겨울 답다
완전 무장을 하고 밖으로 나오니 차가운 바람이 온몸을
휩싸며 정신이 번쩍 들게 하였다, 가자 ! 허드슨으로 발길을
옮기며 브로드 에브뉴를지나 포트리 언덕을 오르니 몸에는
열기가 나지만 손 발이 시려온다, 운동화를 다른 것을 신을걸
후회 했지만 때는 늦었다, 달리다 보면 발에도 열이 나겠지!
허드슨 강변을 따라 다리는데 달빛이 길을 밝혀주었다
저 달은 무엇인가? 만물 모두가 특색이 있다, 사람도 그중
하나다, 어떤 것이든 신비롭지 않은 것이 없다
내 삶도 하나의 꿈을 꾸며 살다 대 자연으로 돌아 갈 것이다
오늘도 달빛을 받으며 추위속에서 한바탕 달리고 오니 좋다

집 ~ 폭포수 = 왕복 = 16 M

Saturday, January 14, 2012

허드슨 강변에서

새벽:5시부터
01/14/12,토요일,날씨:흐림,온도:25 F,바람:18M/H
거리: 15 M, 시간:3시간

날씨 변화가 심하다, 오늘은 바람과 함께 온도가 급강 하였고
체감온도는 15~18 F, 완전 무장을 하였지만 손이 시렵고
얼굴의 뺨이 얼어 오는 듯 하였다
그러나 우리의 인생은 0 과 1 의 삶을 살고 있다
실천 했느냐 않 했느냐다, 오늘 달렸느냐 않 달려느냐 의
구분만이 있을 뿐이다, 내일은 더 춥다고 한다,
내일도 1인 실천 하기위해 달려 보려고 한다.
좀더 철저한 계획으로 50, 100 마일 대회 준비를 해 보자

집 ~ Exit 1 = 왕복 10 M
Exit 1 ~ Edgewater = 왕복 = 5M 계;15 M

오전 11시 부터
날씨: 흐림, 온도:31 F,
거리:11 M,시간: 2시간

아내를 한아름에 내려주고 허드슨 강변으로 갔다
을씨년 스런 날씨와 새벽보다는 낫지만 쌀쌀 하게 느껴지는
기온이 한 겨울 다웠다, 그러나 낮 기온 때문인지
나로 하여금 반바지를 입게 내 두뇌에서 시켰다
왠지? 어제부터 몸이 무겁더니 오늘도 달리는 기분이 좀
썩 내키지 않았다, 그러나 달려야 된다는 두뇌의 압력
때문에 새벽에 달리고 또 달리려고 왔다
16 마일을 목표로 출발했다 우선 경찰서쪽으로 방향을 잡고
다렸다, 그런데 Exit 1가까이 왔을때 어지러웠다
배도 고팠다, 에너지 고갈 같았다, 더 이상 달릴 수없어
11 마일로 마감 하고 집으로 향했다, 이러다 쓰러진다면 --

Exit 1 ~ 경찰서 = 왕복 = 11 M, Total: 26 M

Friday, January 13, 2012

오버팩 팍에서

01/13/12, 금요일, 날씨: 흐리고 눈발, 온도: 35 F
거리: 15 M, 시간: 2시간30분

에제는 때아닌 한여름 처럼 폭풍우가 온 천지를 뒤 덮었다
오늘 새벽 까지 계속 하더니 점점 개이고 좋아 진다는
일기 예보를 보고 오버팩 팍으로 달려 갔다,
나도 동물로 자연의 지배를 받는다
날씨 탓으로 어제 쉬고 오늘 달리는데 몸이 천근 만근이다,
참아라 좋아질 때가 오겠지 하고 달린다, 앞에서 달리는
런너도 못 잡고, 뒤에 달려오는 런너가 나를 추월해도
나는 참아야 했다, 그래! 내일을 위해 참자!

1.25 x 10 = 12.5 M
1.25 x 왕복 = 2.5 M 계: 15 M

Wednesday, January 11, 2012

허드슨 강변에서

01/11/12, 수요일,날씨 맑음, 온도:30~41F
거리: 26 M, 시간: 5시간

겨울 날씨 답지 않게 따사롭고 포근하다
달림이에게는 너무 좋은 날씨가 계속된다
오늘은 마음 먹고 장거리에 나섯다,
새벽 5시에 집을 출발 허드슨 강변으로 달려 갔다
가는 도중 화장실을 다녀오고 Exit 1 에서 회원들과 만나
함께 동반주 5 M 하였다, 모두 실력이 많이 향상 되었다
Exit 1 에 도착 회원들과 헤어져 경찰서로 달려갔다
몸이 날라갈 듯 좋았고 잔잔힌 허드슨 강물과 저 건너
맨하탄 빌딩, 앙상히 서 있는 나무들 자연 그들은 나를
기쁘고 상쾌 하게 만들었다
달리기를 "Brain Running"이라고들 한다
두뇌에서 달리라고 지시하기 때문이다
아니 모든 일이 두뇌에서 작동한다 그래서 요즈음
사망을 심장이 아닌 뇌가 작동하지 않으면 사망으로
간주 한다고 한다,
오늘도 나는 뇌에서 26 마일을 달리라고 했기에 달렸다

집 ~ 경찰서 = 왕복 = 21 M
Exit1 ~ Edgewater = 왕복 = 5 M 계: 26 M

Monday, January 9, 2012

오버팩 팍에서

01/09/12, 월요일,날씨: 맑음, 온도: 35 F
거리: 16 M, 시간: 2시간40분

정신적 문제인가? 오늘도 조금만 더 하며 뒤척이다
7시에 일어나 준비하고 오버팩 팍으로 향했다
사람은 바쁘고 시간에 쫓겨야 일에 집중 할 수 있다
즉 집중은 정신적 문제이며 환경의 문제인것 같다
울트라 출전을 위해 잔듸밭도 달리고 10시간도 달려보자
사람은 "자기 복은 자기가 지닌다" 라고 한다
본인이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주어지기
때문이다, 나도 나를 돌이켜 본다, 정확한 표현이다
남은 인생 보다 더 쥐위 사람에게 베풀며 살아 보자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1.5 x 4 = 6 M(잔듸밭) 계: 16 M

Sunday, January 8, 2012

허드슨 강변에서

01/08/12,날씨;맑음, 온도: 38 F
거리:15 M, 시간: 2시간30분

겨울 날씨가 아니다 너무 포근하다, 이러다 온도가 급강하
하지 않을까? 그리고 폭설과 폭풍이 몰아치지는 않을까?
여하튼 달림이들에게는 달리기에 너무 좋다
이럴때 장거리로 몸을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오늘도 회원들과 동반주 하였고 마지막 2.5 M 만 전력 질주
하였다, 모두 실력이 많이 향상 되였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3회 = 15 M

Saturday, January 7, 2012

허드슨 강변에서, 오버팩 팍에서,

오전 6시40분 부터
01/07/12, 날씨: 맑음, 온도:35 F
거리: 10 M, 시간: 1시간40분

날씨가 봄 날씨다, ㄴ너무 포근하다
허드슨 강변으로 차르몰고 갔으나 Gate를 열지않아
6시40분에 들어가 첫번째는 Mrs 홍,Cannie Lee, 전성국님과
달리고 2번째는 전성국님과 동반주 했다, 오늘이 생애 제일
많이 달린 날로 기록 된다고 했다, 운동을 해 왔기 때문에
완주 핼 수 있었던 같다, 문을 늦게 열어 계획에 차질을
빚어 좀 아쉬웠다, 어제 강명구님 부친께서 돌아 가셨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2번 = 10 M

오후 2시30분 부터
날씨: 맑음, 온도: 50 F
거리: 15 M, 시간: 2시간20분

일이 있어 오후에 오버팩 팍으로 갔다
날씨가 너무 좋다, 그래서 사람이 너무 많다,
꼬마들, 자전거 타는 사람, 걷는 사람, 그리고 애견들들과
산책 하는 사람, 정말 많다, 달리기에는 불편 했다
조용한 곳에서만 달리다가, 오후 늦게 그리고 많은 사람 속에서
달리려니 여러가지로 불편 했지만 이리저리 피하느라 시간 가는
줄은 몰랐다, 100 마일 준비를 차근 차근 해 보자 !

1.25 x 10 = 12.5 M
1.25 x 왕복 = 2.5 M 계: 15 M Total: 25 M

Friday, January 6, 2012

오버팩 팍에서

01/06/12, 날씨: 맑음, 온도:32 F
거리: 16 M, 시간: 2시간40분

갑자기 날씨가 포근해 졌다, 달리기는 좋은데 새벽에
몸이 달리고푼 마음이 없어 늦장을 부린다
오늘도 일어났다 눕기를 몇차례하다, 7시에 일어났다
그래도 달려야지? 하고 오버팩 팍으로 향했다
날씨가 너무 좋아 반바지를 입고 달렸다
잔듸밭을 4바퀴 달리고 주로를 6바퀴 달렸다
2주연속 장거리를 많이 달린 피로가 가시는 듯 하다
이제부터 다시 장거리를 달려 보자! 금년에는 3일 달리기
도 출전 하고싶다 잠자지 않고 3일을 견딜 수 있을까?

1.5 x 4 = 6 M(잔듸밭)
1.25 x 6 = 7.5 M
1.25 x 왕복 = 2.5 M 계: 16 M

Thursday, January 5, 2012

허드슨 강변에서

01/05/12, 목요일,날씨:잔득 흐림, 온도: 28 F
거리: 15 M, 시간: 2시간 30분

어제는 12 F, 체감온도 0 F, 로 무척 추웠다,
오늘은 온도가 많이 상승하여 달리기 좋았다
연속 2주를 104 M, 118 M로 많이 달려서인지 다리가 무거워
조금 달리는 주로 설정 몸을 보살피고 있다
허드슨 강변에서 첫번째 바퀴는 Connie Lee와 동반주했다
운동을 많이 했던것 같다 5 마일을 걷든히 달렸다
그리고 2번째와 3번째 바퀴는 최창용님과 동반주 했다
몸이 많이 좋아 졌다, 아마도 자신이 붙는 듯 했다

Exit 1 ~ Edgewater = 3번 왕복 = 15 M

Tuesday, January 3, 2012

오버팩 팍에서

01/03/12, 화요일, 날씨: 맑음 , 온도: 28 F
거리: 11 M, 시간: 2시간

정월 초하루 온식구가 만나고, 전택이 집에서 자고 집에
와서 쉬고! 오늘 벌써 3일이다, 한일도 없이 세월이 간다
어제 그렇게 좋던 날씨가 오늘은 대단히 춥다
자연도 사람의 감정과도 같이 변화 무쌍하다
금년에는 울트라에 치중하려고 한다, 그래서 잔듸밭으로
달려보았다, 너무 힘들다, 몸 관리를 하루만 게을리 해도
이렇게 힘든가?

1.25 x 2 = 2.5 M
1.5 x 4 = 6 M (잔듸밭)
1.25 x 왕복 = 2.5 M 계: 11 M

Sunday, January 1, 2012

허드슨 강변에서





01/01/12,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51 F
거리: 3 M, 시간: 30분

새해다 ! 해돋이를 보려고 허드슨 강변에 나아갔다
3마일을 달리고 최창용님 댁의 높은 빌딩에서 떠 오르는
2012년도의 해를 바라보며 금년도 내가 해야 할 일을
생각해 보았다, 변함없이 떠오르는 해지만 오늘은 유난히
빛을 더 발 하는 듯했다, 모두가 마음 먹기 따름이다

이제 필라로 내려가 온가족이 모여 신년 하례를 하기
위해 모인다, 나도 가야 겠다

Exit 1 ~ Circle = 왕복 = 3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