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July 31, 2016

사진으로 보는 미 대륙 횡단 56 일째 !

2010/한인 최초 미 대륙 횡단 울트라 마라톤 완주 코스와 사진 (56일째)

                                         = Missouri 5 일째 날= 
***  Jefferson City 를 지나다 ***
*** 오늘도 40 마일(64.3 키로) 달리다***


 1) 구비치는 언덕을 넘고 넘었다
2) 중부 지방의 대평원의 날씨는 비의 연속!

금년도 최고 땀 많이 흘리며 21 마일(33.7 키로) 달리다!


허드슨 강변에서!

07/31/16, 일요일, 날씨: 잔득 흐림, 습도: 95 %
온도: 76 F (24.4 C), 거리: 21 M (33.7 Km)

오늘 2016년도 7월 마지막 날! 더위도 중반을 넘어
극치를 이루며 내 몸을 담금질 한다.
새벽 3시 30분 일어나 5시 허드슨 강변에 도착했다.
천둥 번개를 동반, 쏘다진다는 폭우는 올듯 말듯한
하늘에는 검은 구름과 고온 다습으로 나를 괴롭혔다.
5시15분에 도착한 헨렌 최 님, 최창용 님, 아내, 나,
4명이 우선 출발 동반주로 5 마일 달리고, 11 마일은
나홀로 달리고 마지막 5 마일은 폴 김, 한영석 님과
달려서 마무리했고. 아내와 헬렌도 16 마일(25.7 키로)
을 완주하여 9월 대회 출전 준비 장거리를 했다
금년도 최고의 고온 다습 속에서 담금질  한 하루!
달궈진 몸을 폴 김이 사 주신 빙수로 식혔다.
감사 합니다. 폴 김! 그리고 함께한 회원 모두!
나는 내몸의 세포 수명이 다 할 때까지 달리고 싶다.

Exit 1~ Edgewater~Alpine~Edgewater~Exit 1=21 M

 

Saturday, July 30, 2016

사진으로 보는 미 대륙 횡단 55 일째 !

2010/한인 최초 미 대륙 횡단 울트라 마라톤 완주 코스와 사진 (55일째)

                                         = Missouri 4 일째 날= 
*** 연이은 빗속을 헤메고 달리다***
*** 오늘은 41 마일(66 키로) 달리다***


 1) 빗속의 새벽길!
 2) 갓길도 없는 안개낀 도로!
 3) 비포장 갓길! 운동화에 모래가?
4) 기여히 41 마일 달리다.

토요일은 리지우드 리달리아 회원들과 달리기!






Saddle River Park 에서!

07/30/16, 토요일, 날씨: 맑음, 습도: 85 %
온도: 75 F (23.8 C), 거리: 6 M ( 9.6 Km)

오늘은 토요일!  Ridgewood의 리달리아 회원들과
함께 달리는 날! 새벽 4시20분에 일어나 5시 집을
출발 6시에도착 김정필 사장, 최호규 회장, 아내, 나
4명이 달리기 시작했다.
습도가 높고 후텁지근하여 짧게 6 마일을 달렸으나
온 몸은 땀이 빗물 처럼 흔건히 흘러 내렸다.
가쁜해진 몸으로 Dinner로 가서 김정필 사장님께서
쏘신 조찬을 하고 집으로 향하다, 농장에 들러 수박,
가지, 옥수수, 마늘을 사 갖고 왔다.
특히 아내는 마늘을 보며 "나는 부자다" 하는 것을
보며, 많은 것을 갖어서 행복한 것이 아니라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소유 했을 때 행복을 느낀다는 것을
깨닭게 했다.
맛난 아침 식사, 풍성한 농산물 구입으로 행복을
느끼는 주말이다.
김정필 사장님 아침 감사 합니다.

Saddle River Park = 6 M (9.6 Km).




Friday, July 29, 2016

사진으로 보는 미 대륙 횡단 54 일째 !

2010/한인 최초 미 대륙 횡단 울트라 마라톤 완주 코스와 사진 (54일째)

                                         = Missouri 3 일째 날=  


 1) 그칠줄 모르는 비를 맞으며  Warrensburg  마을 도착!
 2) Knob Noster 마을을 지나다 
 3) Sedalia 마을!
4) 학생 두명과 기념 사진!

억수같이오는 빗속을 달리는 한 여름의 우중주 !






주택가에서!

07/29/16,  금요일, 날씨: 비, 바람: 5/mph
온도: 74 F (23.3 C),거리: 7 M (11.2 Km)

어제는 아들이 병원 근처로 이사를 하기 위한 짐
꾸리기 때문에 손주들을 돌보느라 달리지 못 했다.
오늘은 쉴 수 없어 억수 같이 쏘다지는 우중주를
기분 좋게 달렸다. 달리기와 음식은 나의 건강을
지켜주는 대들보다. 골고루 잘먹고 각종 영양분을
섭취, 달리기로 세포에 배분 하면 내 육체는 건전
하리라 생각한다. 아마도 이렇게 계속 한다면 세포
가 수명을 다 할 때 까지는 건강하게 살지 않을까?

집 ~ 딸집 끝 = 왕복 = 7 M (11.2 Km)

Thursday, July 28, 2016

사진으로 보는 미 대륙 횡단 53 일째 !

2010/한인 최초 미 대륙 횡단 울트라 마라톤 완주 코스와 사진 (53일째)

                                         = Missouri 2 일째 날=  
 1) 대평원의 농경지는 밀의 생산지!
2) 대도시 ST Louis 를 향하여!

 1) 비바람은 계속 된다.
2) 비바람이 물러가고!

Wednesday, July 27, 2016

사진으로 보는 미 대륙 횡단 52 일째 !

2010/한인 최초 미 대륙 횡단 울트라 마라톤 완주 코스와 사진 (52일째)

                                         = Missouri 첫째 날=
*** Kansas 주를 뒤로하고 7번째 Missouri 주 입성 ***
*** Kansas City 는 Kansas 주 와 Missouri 주 걸쳐있는 도시***
*** 비는 그칠줄 모르고 온다***


 1) Kansas City 진입!
 2) Missouri 주 청사 앞에서!
 3) 내가 달리는 것을 보고 동반주를 자청한 청년!
 4) Missouri 주 입성하다
5) Missouri 주 Kansas City를 벗어나다!

광복 71주년 기념 평화 울트라 마라톤 계힉

 1) 260 Central Blvd Fort Lee~Manhattan Battery Park왕복(50 Km)
2) 애스코트 코스(출발지~조지 워싱톤 다리 앞)

  광복 71주년을 기념하고 세계 평화를 기원
  : 2016 8 14일요일오전 6
  뉴저지포트리 6 25 참전비 앞
  : USA Around Running Club
   4개 런너스 클럽 단체
  뉴저지 한인회,포트리 한인회뉴저지 대한 체육회,
월남 참전 전우회 뉴저지 지회일전 퇴모
    : 2016814일요일오전: 6
  : 2016814일요일정오: 12
출전자미 대륙 횡단 울트라 마라톤 완주자 권이주 외 약 10 여명,
  : 31 Mile(50 Km)
  : Fort Lee 6 25참전비(260 Central Blvd Fort Lee)~Henry Hudson Pkwy~Manhattan Battery Park 6 25참전비 왕복
        (지도별도)
  
           문의 사항: 917-674-4233 권이주

           U S A Around Running Club

몸이 무게울 때는 마음 먹고 지속주로 땀을 흘리자!




주택가에서!

07/27/수요일, 날씨: 구름, 습도:80 %
온도: 72 F (22.2 C), 거리: 7 M (11.2 Km)

오늘이 중복! 더위는 절정! 곧 시원해 질 것이다.
더위에 몸이 무거우니 마음도 게을러지는 듯 하다.
달려서 개선하자! 더욱 이럴때 일 수록 힘을 주자!
나는 집문 밖을 나와서도 망서렸다. 달릴까? 말까?
달리지 말자! 각종 핑계의 유혹이  발목을 잡지만
나는  용기있게 뿌리치고 달리기 시작했고 마음을
다 잡아 지속주로 시작했다.
새털 구름이 햇빛을 막아주고 학생들이 나와 같이
상의를 벗고 구룹구룹 달린다. 결국 나는 달렸다.
인생은 0 과1의 삶! 오늘 나는 1의 하루를 보낸다.

집 ~ 딸집 끝 = 왕복 = 7 M (11.2 Km)


Tuesday, July 26, 2016

사진으로 보는 미 대륙 횡단 51 일째 !

2010/한인 최초 미 대륙 횡단 울트라 마라톤 완주 코스와 사진 (51일째)

                                         = Kansas 12일째 날=
*** 오늘로 대륙 횡단 출발 51일째 며 Kansas 주12일 째 마지막 날***
 


1) Kansas City  를 지나며!
 2) 시내 언덕을 오르다
3) 지역 어론사 기자가 쫓아와 인터뷰 하고 사진 찍다.

한바탕 폭풍우가 습기만 높여 놓고 간 더위 속에서!





주택 가에서!

07/26/16, 화요일, 날씨: 맑음, 바람: 습도: 85 %
온되 76~80 F(24.4~26.6 C) 거리: 12 M (19.3 Km)

6시 50분 해가 중천에 떠 올랐다.
어제 저녁 과 밤에 몰아 닥친 폭풍우가 가지치기는
물론 큰 고목 나무도 쓰러트려 도로를 막았고 도로
에는 나무 가지가 흩터져 있었다.
한바탕 내린 빗물은 해가 떠오르며 수증기로 변해
습도만 높여 달리는 나를 힘들게 했다.
나는 달리기를 하며 모든 여건이 나를 시험 한다고
생각한다. 덥거나 춥거나 비가오나 눈이오나 바람이
부나 맑은 날씨 던 흐린 날씨 던 어떤 환경이든 내가
적응 해야 한다. 더 더운 악 조건은 나를 더 강하게
만든다고 생각한다.
오늘도 더위 속에서 12 마일(19.3 키로)를 달렸고
아내는 5 마일(8 키로) 달렸다.

집~ 딸집 끝 = 왕복 = 7 M
딸집 끝~ 516 = 왕복 = 5 M 계: 12 M (19.3 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