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February 27, 2014

강풍 속에 25.6 마일(41.2 키로) 1인 달리기!

뉴 오버팩 팍에서
02/27/14, 목요일, 날씨: 혼합, 온되 31 F(-0.5C)
거리: 25.6.M (41.2Km),  시간: 4시간 15분

Abby는 오늘 휴식!
장거리 1인 달리기 하기 위해 뉴 오버팩 팍으로 갔다.
하늘은 구름이 떠 돌아 어두었다.그러더니 강풍을
동반한 눈 보라가 온 천지를 뒤 덮는 듯 했다.
잠시후에는 밝은 햇볕이 나와 등이 따사로웠다.
자주 반복되는 변화 무쌍한 날씨는 계속 되었다.
또한  25/mph의 강풍이 마주 할 때는 몸을 가눌 수가
없고 몸이 앞으로 나가지 않았다. 힘이 배가 드는 듯 했디.
그래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온힘을 다해 완주했다.
"역경을 당했을 때는 괴로워도 이기고 난 후의 쾌감은
하늘을 찌를 듯 하다. 역경의 덩치가 클 수록 쾌감의
느낌은 배가 한다" 경험 사람은 안다.

3.2 M x 8 Loops = 25.6 M (41.2 Km)




Wednesday, February 26, 2014

오늘도 Abby와 함께 6.4 마일 달리기!

뉴 오버팩 팍에서
02/26/14,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28 F(-2.2)
거리: 6.4 M, 시간: 1시간

날씨가 다시 추워진다. 꽃샘 추위인가?
바람이 불며 체감온도가 20 F (-6.7C)로 춥게
느껴졌다.
Abby와 2 바퀴6.4 마일을 달려 몸을 풀렸다.
우울하거나 답답한 스트레스의 특효약은
달리기다,

3.2 M x 2 Loops = 6.4 M (10.3 Km)

Tuesday, February 25, 2014

Abby 가 Trainning으로 7.1 마일!




뉴 오버팩 팍에서!
02/25/14,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 28 F(-2.2)
거리: 7.1 M(11.4 Km), 시간: 1시간

Abby가 내일 모래면 제집으로 간다, 
오늘은  Trainning으로 7,1 마일(11.4키로)를
달렸다. 역시 잘 달린다.
집에 가면 이렇게 달릴 수 없을 텐데!
있을 때 마음껏 달려 보아라 Abby야!!!
이제는 함께 달리기 훈련이 몸에 익숙해진 듯
페이스도 맞추어주위 사람으로 부터 부러움?
오늘도 즐런하고 내일을 기약 했다.

3.2 M x 2 Loops +0.7 M = 7.1 M

Monday, February 24, 2014

Abby와 함께 13.5 M( 하프 마라톤) 달리기!




뉴 오버팩 팍에서!
02/24/14, 월요일, 날씨 맑음, 온도: 28 F( -2.2C)
거리: 13.5 M (21.7 Km), 시간: 2시간

어제는 따뜻 한 봄 날씨 같더니 오늘은 쌀쌀하다.
Abby와 함께 최장거리 13.5 마일(21.7 Km)를 시도
하려고 달리기 시작했다.
달리기 위해서 태어 났는지? 정말 잘 달린다.
None Stop으로 완주하고도 힘이 남는 듯 했다.
찌뿌듯 하던 몸도, 쌓였던 스트레스도 Abby와
함께 한 하프 마라톤으로 모두 날려 보냈다.
그래서 달리기가 좋다!

3.2 M x 4 Loop + 0.7 M = 13.5 M (21.7 Km)

Sunday, February 23, 2014

함께 달리는 기분 또 다른 느낌!



뉴 오버팩 팍에서!
02/23/14.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38 F(
거리: 15.3 M  시간 2시간30분

일요일은 함께 달린다.
김성유님, 유병근님과 전력 질주로 4 마일 달리고,
Kelly와 9 마일을 동반주 했다. 실력이 대단해 졌다.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왕과 함께 했다.
빨리도 달리고 천천히도 함께 한 훈련 이였다.
함께한 훈련의 느낌으로 상쾌 했다.

3.2 M x 4 + 2.5 M = 15.3 M (24.6 Km)

최악의 폭설을 뚫고 달리다..美대륙 일주 워밍업

 


지난 3일이었다. 눈이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12시간 오더니 30시간이 지난 자정부터 다시 내리고 급기야 폭설(暴雪)로 변하여 엄청난 눈이 온 천지를 뒤덮었다.


새벽 6시부터 집 앞 눈을 온 힘을 다해 말끔이 치우고 남은 힘으로 악조건의 환경에 달리기 도전을 시도해 보기로 했다.
 
 


미 대륙 일주를 하려면 1년을 달려야 한다. 봄 가을의 적정 기온도 있지만 무더운 여름 눈 보라 치는 겨울 등 사계절을 만나는 것은 불가피하다. 


극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비슷한 환경에서 훈련하여 대처 방법을 터득해야 한다. 오늘이 눈, 진눈깨비, 비, 바람 등 최악의 환경이 나에게 주어진 날씨를 활용하라는 기회인 듯 했다.

 
 

 
서바이벌 도전 정신으로 환경에 대비한 저체온 방지와 체력 저하 방지를 위해 젤도 1개를 주머니에 넣고 또 자연 상태를 사진기에 담기 위해 손에 들고 집을 나섰다.


대로변은 제설 작업 차가 분주히 움직였고, 주택가에는 무거운 눈을 치우느라 두툼한 옷을 입고 분주히 삽질하는 모습이 한겨울 진풍경이다.
 
 


질퍽거리는 도로를 달리다가 인도로 들어서면 군데군데 눈이 쌓여 있어 다시 도로로 나오면 지나가던 차량이 눈 물을 튕겨 온 몸을 적셔 준다.


휘날리는 눈발을 맞으며 Fort Lee Road 긴 언덕을 넘어서니 비옷 속의 티셔츠는 땀으로 촉촉히 젖어오고 머리에서는 김이 모락모락 나오고 입김은 눈앞을 가렸다. 상가인 Main Street 의 점포 앞은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눈이 고객의 입구를 막고 있어 텅 빈 가게 주인은 울상 짓고 지키고 서 있었다.
 
 


뒤따라오던 제설차(除雪車)가 나를 앞질러 눈을 치워 가길래 그 뒤를 따라 달렸다. 드디어 허드슨 강변에 도착했다.


굳게 닫혀있는 게이트 틈 사이를 비집고 들어 갔다. 확 트인 강 건너 맨하탄 건물은 뿌옇게 내리는 눈 때문에 보이지 않았고, 길은 조지 워싱턴 다리 지킴이들의 차량 통행을 위해 다리 밑에 가는 첫 서클까지만 눈이 치워져 있었다. 
 최악의 폭설을 뚫고 달리다..美대륙 일주 워밍업
 
 

하늘에서는 진눈깨비가 내리며 바람까지 불어, 흐르던 땀이 주춤하던 틈을 타고 몸이 싸늘하게 식어 오싹하는 느낌이 들었다.
 
 


2008년도 Wasatch Front 100M(마일) Endurance 대회 때가 떠오른다. 한 밤중에 길을 잃어 8000 Ft(2,430m) 산속에서 반바지에 민소매 상의와 손에 든 물 한 통 그리고 헤드라이트에 의존하며 깊은 산속을 헤매다 곰도 만나기도 했다. 엄습해 오는 추위와 고갈(枯渴) 되는 체력에 더욱 저 체온 상태로 몰아가 두려웠다.


그때 겨우 찾아 내려온 도로에서 공사장 트랙터 바퀴에 기대어 바람을 피하며 얼마나 오랫동안 떨면서 지나가는 차량을 기다렸던가? 내 생애 가장 길고도 긴 추위와의 전쟁이었다. 그때를 떠 올리며 추위에 지면 저체온 상태가 온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발목까지 빠지는 눈 위를 달리려 노력했다.
 
 
  

발이 푹푹 빠지며 힘이 열 배 들고 눈에 걸려 넘어졌지만 몸에서 열이 났다. 젤을 먹어 에너지를 보충하고 뛰다 걷다 하면서 내가 지나온 발자국을 뒤돌아 본다. 하얗게 쌓인 눈 위에 두 발자국과 사슴, 노루들의 발자국 그리고 바람에 못 이겨 떨어진 나무 가지뿐 이었다.

 
 

 
어기적 거리며 달려온 1.5마일(2.4km)은 산, 강물, 눈, 검은 구름들이 어우러져 있는 원초적인 자연의 풍경이다. 이런 자연을 음미(吟味)하고 가슴에 와 닿는 느낌을 가지려면 도전정신 속에 고통과 역경을 감수(甘受)해야 된다.


Englewood Picnic Area (Exit 1)의 눈 덮인 주차장과 강물에 떠도는 얼음덩이를 뒤로하고 가파른 언덕을 헐떡이며 올라와 강물을 내려다 보았다. 
 
 


저 대자연의 장관(壯觀)을 뇌리에 되 새기고 문명이 만들어 놓은 Hudson Terrace의 아스팔트 길 위를 마구 달리며 일으키는 물보라를 보며 뒤 따라 집으로 향했다.


진눈깨비가 비로 바뀌어 비옷에 똑똑 떨어지는 소리가 왠지 계절에 맞지 않는 듯 기분 좋게 들리지 않는다.
 
 
 

 

지나가던 중형 트럭이 고여있던 눈 물을 튀기는 바람에 흠뻑 뒤집어 썼다. 


“사람을 보았으면 좀 천천히 달리지!” 하고 혼자서 투덜거리고 튀긴 물방울을 아랑곳하지 않고 기분을 전환하고 달렸다.
 
 


Main Street에서 박재순님이 운영하는 가또 제과점에 들러 따끈한 커피를 목으로 넘기니 몸이 확 풀리는 듯 했다. “한잔의 커피 감사 합니다.”


“이제 거의 다 왔구나” 하는 완주의 기대감이 있었으나 마지막 마무리를 위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살짝 깔려있는 눈과 얼음 위를 조심스레 달렸다.
 
 


인도의 양 옆에 쌓여있는 눈 높이는 허리 위까지 올라왔으며 건널목에는 녹아있는 눈 물이 고여 있어 텀벙 발이 빠져 운동화를 적시고 말았다.
 
 


Broad Ave를 지나 집에 도착하니 1시간 20분! 2시간 20분 동안 악조건의 날씨 속에서 헤매고 달렸다. “역경과 장애물은 나를 그 만큼 성장과 개혁 시키고 도전은 새로운 세계를 만나게 한다.” 


  

Saturday, February 22, 2014

혼합 장거리 달리기!





뉴 오버팩 팍에서!
02/22/14, 토요일, 날씨: 맑음, 온도: 38 F (3.3 C)
거리: 21.7 M, 시간: 4시간

오랫만에 달리기 최적의 기온과 날씨가 왔다.
어둠이 깔린 6시에 1인 달리기로 2 바퀴 6.4 M를
달리고, 리달 모임,김정필님, 최호규님과는 7시에
만나 동반주 최초로 10.3 M를 완주에 성공했고
뒤늦게 합류하신 연영재 목사님과도 함께 달렸다.
모두 괄목할 만큼 실력이 향상되어 4월에 출전하는
 하프 마라톤 대회에서는 무난히 완주 할 것 같다.
다시 Abby와 5 마일을 전력으로 달렸다.
이쁜짓도 잘하고 잘도 달려 예쁘다, Abby!!!!!

3.2 M x 5 + 0.7 M = 16.7 M (26.9 Km)
2.5 M x 2 = 5 M (8 Km)    계: 21.7 M (34.9Km)

Thursday, February 20, 2014

장거리후 몸 풀기!





뉴 오버팩 팍에서 !
02/20/14,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38 F(3.3 C)
거리: 7.5 M, 시간: 1시간 20분.

딸의 애완용 Abby가 왔다.
어제 장거리의 몸을 풀기 위해 Abby와 2.5 M을
오전에 달리고, 오후 4시에는 리달모임 회원들과
5 마일을 동반주 했다.
달리기는 스트레스를 확 풀어주는데 특효약이다.
소치 동계 오림픽에 출전한 김연아의 피겨
스케이팅에서 어제 쇼트 프로그램에서 석연치
않은 채점에 의문을 갖었는데, 오늘 프리 스케이팅
에서 확연히 드러난 심판진의 편파성에 혈압이 올라
견딜 수 없어 달리기로 진정 시켰다.
운동은 어떤 정치,종교, 인종에 구애 받지 않고
진실, 정직,공정성이 기본임에도 불구하고 현실은
그렇지 않으니 어떻게 해야 좋을꼬?

2,5 M x 3 = 7.5 M (12.6 Km)


Wednesday, February 19, 2014

32 마일(51.5 Km) 1인 울트라 마라톤!

뉴 오버팩 픽에서!
02/19/14, 수요일, 날씨: 흐림, 온도:28 F(-2.2)
거리: 32 M (51.5 Km), 시간: 5시간20분

오랫 만에 장거리를 달렸다
쌀쌇한 날씨에 흐리더니 끝날 무렵인 11시무터는
때아닌 빗방울이 떨어졌다
오랫만에 장거리에 도전했으나 무난히 장거리를
마칠 수 있어 기분이 좋다. 아직은 쓸만 한가?
공원에 산더미 같은 눈은 쌓였으나 온도가 낮았다.
다음 주에는 40 마일(64.4 Km)에 도전 해야 겠다.

3.2 M x 10 = 32 M (51.5 Km)

Tuesday, February 18, 2014

5 마일1 인 달리기!

뉴 오버팩 팍에서!
02/18/14,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 25 F
거리: 5 M (8 Km), 시간: 45 분

또 새벽 부터 눈이 쌓인다, 오후에 눈이 그쳐서
길을 점검하려고 뉴 오버팩 팍으로 갔다.
3.2 마일 코스를 점검하고, 2.5 마일 코스를 몸을
풀기위해 2바퀴 5마일(8키로)를 달렸다.
요즈음 장거리가 없어 내일 30 마일(48 키로을)
달려보려고  하는데?

2.5 M x 2 = 5 M (8 Km)  
.

Monday, February 17, 2014

훈련 장소 점검 중거리 15 마일!



허드슨 강변~뉴오버팩 팍을 돌다.
02/17/14, 월요일, 날씨: 맑음, 온도: 13F(-10.6 C)
거리: 15 M(24.1 Km), 시간: 2시간30분

강추위는 계속되어 눈이 녹지 않아 돌덩였다
오늘은 집에서 출발 허드슨 강변으로 달려갔디.
출입구는 굳게 닫혀있어, 문틈으로 비집고 들어
갔다, 조지 워싱톤 다리까지는 눈이 말끔히 치워져
있었으나 써클 부터는 그대로 눈이 쌓여져 있고
눈은 돌처럼 얼어 있었다.
겨우 Exit 1 까지와서 Hudson River Terrace로 돌아
뉴오버팩 팍으로 갔다.
어제의 빙판길이 모두 녹아 길이 깨끗하다.
모든 길의 점검을 마치고 집으로 향했다.

집~Edgewater~Exit 1~New Overpack Park ~1 Loop
~집 = 11,8 M +3.2 M =15 M

Sunday, February 16, 2014

중거리 1 인 달리기!

뉴 오버팩 팍에서!
02/16/14,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14 F(-10 C)
거리: 15.2 M, 시간: 2시간30분

날씨는 계속 추위와 눈의 연속 이다.
계속 내린 눈은 녹지 않고 쌓여있고 강 추위는
지구를 얼어붙게 하는 듯 하다.
오늘도 체감온도 4 F(-15.6 C)를 가르키는 아침,
뉴 오버팩 팍으로 갔다.
어제 저녁 조금 내린 눈으로 길이 얼음 판이다.
공원 차도도 빙판으로 달리기가 많이 불편 했다.
요즈음 훈련량이 적어 장거리를 계획 했으나
중거리15.2 마일(24.5 Km)로 마무리했다.

3.2 M x 4 = 12.8 M
1.2 M x 2 = 2.4 M         계: 15.2 M (24.5 Km)

Friday, February 14, 2014

하프 마라톤 1인 달리기 !

뉴 오버 팩팍에서 !
02/14/14,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32 F ( 0 C)
거리: 13.2 M, 시간: 2시간

폭설로 인해 거리가 엉망이고 집앞 눈치우기로
허리 힘을 키운다.
어제 하루 종일 눈이오고 밤에도 눈이와서 아침
부터 눈을 치우고 늦은 시간에 뉴 오버팩 팍으로
가서 13.2 마일(21.2 Km)를 달렸다.
온통 흰 눈으로 덮인 공원을 바라보면 눈이 부신다.
토요일 밤에 또 눈이 온다고 예보 한다.
그러나 나는 장거리 30 마일을 해야만 한다.
몸과 마음을 단련 시키기위해서----

3.2 M x 1 = 3.2 M
2.5 M x 4 = 10 M     계: 13.2 M

Tuesday, February 11, 2014

1 인 달리기 25.6 마일!





뉴 오버팩 팍에서!
02/10/14, 화요일, 날씨: 14 F (-10 C)
거리: 25.6 M, 시간: 4시간

겨울답게 춥다 추워!! 체감온도 7 F (-13.9 C)!
햇살은 따가운데, 맞 바람 때는 온 몸이 얼어
오는 듯 하고, 마스크와 모자 앞은 입김 때문에
얼음으로 변해 버걱 버걱 했다.
깨끗이 치워진 도로 양옆의 눈이 녹지 않아 높이
쌓여 있는 흰눈이 눈을 피곤하게 한다.
그러나 내 다리는 추위를 이기며 25.6 마일의
장 거리를 거뜬히 달려주어 고마웠다.

3.2 M x 8 = 25.6 M (41.2 Km)

Sunday, February 9, 2014

초보자들과 함께!



뉴 오버팩 팍에서!
02/09/14,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12 F (-13.6 C),
거리: 9.6 M, 시간: 1ㅣ간 40분

어제 손주를 보고 늦게 집에 도착 했다.
왕복 4시간! 손주 얼굴 보는 것도 쉽지않다.
오늘은 초보와 달리기로 마음을 굳히고 나갔다.
그런데 짧은 기간에 괄목하게 실력이 향상 되어
5월4일 Long Island Half Marathon에 모두 출전 하기로
결정하고 등록키로 했다.
즐거운 달리기로 건강하고 화목 한 모임이 되기를!

3.2 M x 3 = 9.6 M (15.4 Km)

Saturday, February 8, 2014

각자 1일 달리기!

허드슨 강변에서!
02/08/14, 토요일, 날씨: 맑음, 온도:  28 F(-2.2 C)
거리: 10 M, 시간: 1시간25분

어제도 아내의 옴 살에 조금밖에 못 달리고
오늘도 늦게 허드슨 강변으로 가서 아내는 8 마일
(12.9 Km) 나는 10마일(16 Km)달렸다.
녹지 않는 눈 때문에 주차와 통행이 어려워출입이
통제 되었다.
금년은 눈이오는가? 하면 비도오고 일교차도 심해
달림이에게는 힘들지만 한 겨울 참 맛도 있다.

Exit 1 ~ Edgewater = 2회 왕복= 10 M


Friday, February 7, 2014

아내와 2.5 마일 달리기!

뉴 오버팩 팍에서!
02/07/14,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28 F
거리: 2.5 M, 시간: 25분

장거리 계획을 세웠으나 우왕좌왕 하다.
오전시간보내고 오후도 이럭저럭하다.
3시에 허드슨으로 가는데  왠 차량 이렇게
많은가? 설상가상으로 출입문이 닫혔다.
발길을 뉴오버팩 팍으로 돌렸다.
달리기 싶지 않다고 아내가 말한다.
그래! 달리고 싶을 때 달리자!

2 M x 1 = 2 M ( 1.6 KM)

Thursday, February 6, 2014

1인 달리기!



뉴 오버팩 팍에서!
02/06/14,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28 F(-2.2C)
거리: 12.5 M, 시간: 2시간

아침, 오전, 우물 쭈물하다 시간을 놓쳐 오후 3시
뉴 오버 팩 팍으로 1일 달리기를 하려고 갔다.
온통 눈으로 덮혀 있고 주로는 따사로운 햇살로
눈을 녹여 물과 얼음으로 곳곳에 있어 포기 하고
공원 차도에서 1인 달리기를 했다.
Mori를 만나 5마일을 함께 달리고는 그는 갔고
오는 22일 50마일(80키로) 대회에 출전 한다.

2.5 M x 5 = 12.5 M

Wednesday, February 5, 2014

최악의 환경을 극복 하자!










집에서 허드슨 강변 왕복!
02/05/14, 수요일, 날씨: 눈, 진눈깨비, 비, 온도: 28 F
거리: 11 M (, 시간: 2시간 20분

어제 밤새도록 내린 집앞 눈을 새벽부터 치우고는
비옷에 완전 무장을 하고  허드슨 강변으로 가기
위해 집을 나섯다. 서바이벌! 1인 달리기 이므로
저체온 상태의 촤악의 상태를 대비하고, 젤도 1개
넣고, 사진기도 준비했다.
많은 눈을 치우느라 제설차는 대로에서, 집앞은
개인들이 부지런히 삽질을 한다.
질퍽이는 대로를 지나 허드슨강변에 도착 닫혀
있는 게이트를 넘어 조지 워싱톤 다리밑을지나
써클까지는 눈을 치웠으나 그 이후 Exit 1까지 1.5 M
(2.4KM)는 그대로 눈이 쌓여 발목까지 푹푹 빠진다.
걷다 뛰다 하며 도착한 Exit 1!, 고요하고 강물만 유유
히 흐른다. 눈, 진눈깨비,비가 섞어 내린다.
 바람은 불었지만 다행히 온도가 높지 않아
저체온이 아닌 땀으로 온몸을 적셨다.
집에 무사히 도착 하고 목표 달성에 만족 했다.
"못할 것 같아도 도전하면 할 수 있고, 앞을 보면
길이 없는 것 같아도 가보면 나 갈 길은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