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July 31, 2015

오랫만에 중장거리 1인 달리기!






주택가에서!

07/31/15, 금요일. 날씨: 맑음. 습도: 89~75 %
온도: 78~85 F(25~29 C), 거리: 17 M(27.3 Km)

2015년 7월의 마지막날! 다시돌아오지 않겠지!
밖을보니 습도가 보통을 넘지만 느낌이 가마솥
더위는 아닌 듯하다. 나가자! 그리고 달리자!
상의는 벗고, 물통 1개와 사돈이 선물한 모자에
붙이는 썬글라스, 손목시계, 손수건, 팬티그리고
운동화가 내 몸에 지닌 것 전부다.
대회가 닥아온다,  막바지 훈련에 돌입 하자!
오늘 중 장거리, 다음주는 장거리 25~30 마일
을 2번 정도 달리고 마무리 하자!
오늘은 사돈이 선물한 썬 글라스를 모자에
붙이고 달렸다, 정말 편하고 좋았다.
자유로이 조정이 되어 땀도 닦을 수 있으며
얼굴에 닿지 않아 좋다.고마움을 전해야지!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7 M
          딸집  ~ 516 = 2회왕복 = 10 M 계: 17 M


고강도 운동하면 관절염 완화에 도움


통증, 염증 줄어들어

일주일에 2회 정도 강도 높은 운동을 하면 관절염 환자들의 통증과 염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그동안 의사들은 관절염 위험이 있는 사람들에게 운동이나 활발한 신체 활동을 추천해 왔고 여러 연구결과 고강도 운동이 지구력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고강도 운동이 관절염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진 것은 이번 연구가 처음이다.

이번 연구를 이끈 노르웨이과학기술대학교의 안야 바이 연구원은 “이전의 연구에서도 적당한 강도의 운동이 통증이나 염증, 그리고 관절에 손상을 입히지 않고 지구력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심폐지구력을 높이는 운동이 관절염 환자에게 왜 중요한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20~49세의 여성 18명을 대상으로 일주일에 두 번 40분씩 자전거 타기 운동을 하도록 했다. 조사대상자들은 맥박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는 고강도 인터벌 훈련이 포함된 자전거 타기 운동을 했다.

그 결과, 신체 산소 섭취량이 12.2% 증가했고 심박수 회복에 있어서도 2.9%의 향상 효과가 있었다. 체질량지수(BMI)도 1.2% 떨어졌으며 체지방은 1%, 복부비만은 1.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 연구원은 “조사대상자들의 체내 염증과 염증 표지자인 C-반응성 단백도 최소한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유럽응용생리학저널(The European Journal of Applied Physiology)’에 실렸으며 UPI통신이 보도했다.

Thursday, July 30, 2015

내 다리에 감사하면서, 지속주 7 마일!




주택가에서!

07/30/15, 목요일, 날씨: 흐림, 습도: 86 %
온도: 78 F(25,5 C), 거리: 7 M(11.2 (Km)

무덥지만 약간의 바람이 있고 흐려서 달리기에
나쁘지 않은 듯하여, 지속주를 하기위해 마음의
준비를 하고 출발했다.
몸이 가벼운 듯 하여 달려 보았지만 연이은 훈련
으로 근육의 피로로 근래 기록보다 1분이 늦었다.
기록을 위해서는 몸관리와 회복을 어떻게 해야
하느냐를 알려주는 대목이다.
이 무더운 여름철 하계 훈련의 땀 방울이 선선한
가을철 결실을 맺어 주기를 바라며,
고생하는 내 다리에 감사 했다. 튼튼한 내 다리가
나의 건강을 지켜 주고 있기 때문이다.


주택: 집~ 딸집 끝 = 왕복 = 7 M

Wednesday, July 29, 2015

혹서기 대회를 위한 훈련 1인 달리기!

 집부터 한바퀴와 작은것 한 바퀴!
 습기가 많아 해가 뿌옇다.
 높은 구름!
달린후 땀으로 범벆!
주택가에서!

07/29/15, 수요일, 날씨: 맑음, 습도:85 %
온도: 78 F (21 C), 거리: 10 M(16 Km)

혹서기 마라톤 대비 훈련을 위해 계속되는
무더위를 오늘도 1인 달리기로 몸을 단련 시키
려고 주로를 달렸다.
트랙달리기는 트랙에서, 산악은 Trail Road
에서 일반 마라톤 대회는 아스팔트 주로에서
훈련을 나는 한다.
훈련은 자율신경이 무의식 상태에서 환경을
이겨 나가게 하는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나는 지금 무더위를 어떤 방법으로 이길 수
있나와  근육이 이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내 의지적으로 될 수 없기 때문이다.
오늘은 음료수를 갖고 마시며 달려서 좋았다.

주택: 집~딸집 끝~516~운동장~주턕~집=10 M

Tuesday, July 28, 2015

다시 더워지는 날씨 속에서 1인 달리기!




주택가에서!

07/28/15, 화요일, 날씨: 맑음, 습도: 72 %
온도: 82 F(27.8 C), 거리: 10 M(16 Km)

2015년도 여름이보격적인 더위가 시작 되는가?
며칠간 때 아닌 저온이 찾아 왔다가 놀란 듯 도망
가고 제철의 기온이 찾아 왔다.
그래도 오늘은 습도가 낮아 햇볕만 피하면 달릴만
했지만 햇볕에 나오면 살이 타는 듯 따가웠다.
10 마일을 달리고 오니 얼굴 과 몸이 벌겋게 되었다.
여름철 훈련은 언제 어디서 에너지가 고갈 될지
몰라  항상 조심하고 물을 꼭 지참해야 하는데
그 사실을 알면서 오늘도 그냥 나가 달렸다
혼난적이 한 두번인가? 아직도 정신 못 차렸나?

주택: 딸집 끝~ 516 ~ Valley ~  집= 10 M


Monday, July 27, 2015

손주를 유모차에 태우고 12.8 마일 달리다!






Schuylkill River Road 에서!

07/27/15, 월요일, 날씨: 흐림 간간히 햇빛,
습도: 85 %, 온도: 82 F, 거리: 12.8 M

오늘은 손주와 함께하기 위해 어제 필라델피아
아들 집으로 내려와 손주(주안)를 유모차에 태워
필라델피아 시내를 가로지르는 강변로를 따라서
왕복 12.8 마일을 달리며 중간에 청둥오리와
놀기도하며 즐런을 하였다.
유모차에 태우며 달리는 나는 내가 즐기는 것이냐?
손주를 즐겁게 하기 위함이냐를 생각해 본다.
걸인에게 동냥을 하는 것이 걸인을 위함이냐?
내가 주는 기쁨을 누리기 위함냐?
삶이란 자기 중심주의다. 봉사도 내가 즐기며 해야
진정한 봉사가 아닌가? 생각해 본다.
나는 오늘 흐르는 땀 방울에서 행복을 느낀다.

아들 집 ~ Fall Bridge = 왕복 =12.8 M

Sunday, July 26, 2015

한 여름 가기전 혹서기 마라톤 출전 등록!

오늘은 휴식을 취 하면서 생각 한 것이, 더위에
유독 약한 나지만 한 여름이 가기전  개최하는
아래 혹서기 마라톤에 등록했다.
지난 2011년6월26일 Philadelphia 1/2 Saur 1/2
kraut Marathon에 출전 혼줄이 났지만 경험을 되
살려 한번더 달려보련다.

0, 대회명: Self Transcendence Marathon
0, 일    시: 2015년8월25일, 화요일,오전:7:00
0, 장    소: Rockland Lake NY
0, 코    스: 호수, 2.96 M를 8 3/4 Loops 도는 경기



Saturday, July 25, 2015

한여름의 새벽 날씨가 계속 달리기에 좋다!


주택가에서!

07/25/15, 토요일, 날씨: 맑음, 습도: 72 %
온도:64~69 F( 16.6~20.5 C),거리:7( 11.2 Km)

아내와 함께 달리려 했는 데 몸이 않좋다고 하며
꾸물 거린다. 나도 우물 쭈물 거리다. 여름철에
이렇게 좋은 날을 놓치면 너무 아깝다.
모든 것이 때를 놓치면 후회 하게 되는 법 그리고
그 시간 그때는 다시 오지 않는다. 달렸으면 달린
것. 않 달렸으면 않 달리것 즉 0 과 1의 법칙이다.
나가자! 그리고 지속주로 달리기 시작 했다.
이렇게 몸이 좋을 수가? 있을 까? 전성기 시대가
다시 도래 할 것 같다.
보스톤 대회에서 금년도 70대 1등이 3시간 30분!
지금 부터 나는 준비한다. 목표를 세우고 노력하면
가까이는 간다는 것이 나의 지론이다.
오늘 기분 좋은 달리기로 내일의 희망이 보였다.

주댁: 딸집 끝 왕복 = 7 M(11.2 Km)





Friday, July 24, 2015

초가을 날씨 같은 날의 달리기!





주택가에서!

07/24/15, 금요일, 날씨: 맑음, 습도: 72 %
온도: 62~70 F(16.6~21 C),거리:12 M(19.3 Km)

딸집으로 달려 가려고 아내와 밖으로 나오니 왠?
한 여름 날씨가 달리기에 이렇게 좋을 수가 있을까?
1,5마일을 달려 왔을 때 송곳 솟는 땀이 비쳤다.
아내와 헤어지고 Abby와 다시 5 마일 코스를 달렸다.
2마일 정도만 달리려 했는데 몸이 스톱 하지 않아
조금만 더 더 한 것이 5마일을 달렸다.
Abby를 데려다 주고 물한 모금 마시고 집으로 향했다.
무더운 하계 훈련을 마치고 초 가을을 만난 듯 몸이
정말 가볍다. 옛날 전성기가 다시 찾아온 느낌 이였다.
삶에도 고진감래? 그러나 모두가 상대성이다.
"고통의 맛을 본 사람 만이 참 기쁨을 알 수 있다"

주택: 집 ~ 딸집 = 왕복 = 7 M
          딸집~ 516 도로=왕복 = 5 M(Abby)  계: 12 M

Thursday, July 23, 2015

혹서기 마라톤 대회를 준비하자!




주택가에서!

07/23/15, 목요일, 날씨: 맑음, 습도: 72 %
온도: 65~75 F(18~24 C).거리: 14.2 M(22.8 Km)

어제는 아내와 달린후 외손녀(Erin)가 열이 심하게
나서 병원을 찾는 등 가슴 조이는 하루를 보내고는
8월25일 개최하는 혹서기 마라톤에 등록 했다
더위에 약한 나로서 2011년 6월21일 마라톤에 출전
무더위에 혼줄이 났지만 다시 도전 하려고 한다.
오늘은 그 훈련 첫 날로 정하고 집을 출발 딸집 끝
으로 갔다가 주택가 5.6마일 코스 2바퀴와 1.5 마일
왕복을 하여 14.2 마일로 마무리 했다.
다음에는 음료수를 준비하고 장거리를 하자!

주택: 5.6 M X 2 Loops = 11.2 M
          1.5 M X 왕복 = 3 M            계: 14.2 M

Wednesday, July 22, 2015

아내와 함께한 11.5 마일 달리기!





주택가에서!

07/22/15, 수요일, 날씨: 청명함, 습도: 62 %
온도: 62 F(16.6 C) , 거리: 11.5 M(18.5 Km)

오랫만에 찾아온 날씨다, 청명하고 습도가 낮아
여름철에 맞이하기 힘든 최적의 달림이 날씨 다.
아내와 함께 딸집 주택가로 달렸다.온몸에 시원
함을 느낀다. 딸집 근처에 왔을 때 딸이 Abby를
데리고 나왔다, Abby를 데리고 근 처 5 마일을
달린후 집으로 향했다.
이번주의 날씨는 지난주와는 달리 아주 좋은
날씨를 예보한다.
인생사 "새옹지마" 날씨도 그런가?

주택: 딸집 끝 왕복 = 7 M
          딸집 주변 왕복 = 4.5 M    계: 11.5 M


Tuesday, July 21, 2015

폭염 속에서는 짧게 빨리 달려라!




주택 가에서!

07/21/15, 화요일, 날씨: 뿌옇게 흐림.습도:85%
온도: 78 F(25.5 C), 거리: 7 M(11.2 Km)

폭염이 계속 되어 어제는 핑계삼아 휴식을  취
하였으나 오늘은 아무리 더워도 나가야 한다.
날씨를 빙자한 2틀 연속 휴식은 나에게 없다,
오늘은 아침 6시 현재 습도 85 %, 78 F(25.5 C)
짧게 지속주로 달리자! 한 여름 하계 훈련은
나에게 고역이다. 그러나 이것을 이기면 가을의
선선한 날씨가 기다리며 나를 기쁘게 할 것이다.
내일은 온도가 내려갈 것 같다. 아내와 좀 길게
달려보자!
"아무리 더워도 이기지 못할 더위는 없다."

주태: 딸집 끝 왕복 = 7 M

Sunday, July 19, 2015

무더위 속에서 아내와 함께 달리기!



주택 과 트랙에서!

07/19/15, 일요일, 날씨: 맑음, 습도: 90 %
온도: 75 F(23.8 C), 거리: 9 M(14.5 Km)

본격적인 여름의 기온, 새벽 5시인데 75 F에
습도 90 % , 마라톤 교본에 온도 80 F, 습도
80 % 이상이면 달리지 말라고 경고 한다.
오늘은 바람 한점 없고 습도 또한 최상급이다.
오늘의 목표 11 마일, 문 밖에 나오니 훈훈한
공기가 별로 좋지 않았지만 달리기 시작했다.
3.5 마일 반환점에서 벌써 땀이 팬티까지 젖어
왔다. 6 마일 지점 운동장 앞에 왔을때 아내가
그만 하고 트랙에서 달리자고 했다.
물을 마시고 트랙에서 2 마일 더 달리고 집으로
향했다.
오늘 기온이 95 F(35 C)에 체감 온도 103 F(39,4 C)
를 예상한다. 본격적인 여름철 진입인가?

주택: 딸집 끝 왕복 = 7 M
트랙: 400 m x 8 Loops = 2 M   계: 9 M


Saturday, July 18, 2015

아내와 주택가 7 마일 달리다!



주택가에서!
07/18/15, 토요일, 날씨: 비오기 직전의 더위.
온도: 72 F ( 22.2 C), 거리: 7 M (11.2 Km)

비가 오기 직전 가마솥 더위 속에서 아내와 같이
오랫만에 달렸다. 얼굴에 열이 나며 화근 거린다.
딸의 출장과 손님 맞이로 오랫만에 달리는 아내
가 잘도 달린다. 가사일이 중노동? 운동?여하튼
아직 건강에 이상이 없어 좋다.
달리기를 마치고 집에 도착 후 천둥 번개 치며
드디어 비가 쏘다진다. 비야! 내려라 시원하다.
몸에 충격을 주기 위해 다음 주에는 장거리하자!

주택: 딸집 끝 왕복 = 7 M(11.2 Km)





Friday, July 17, 2015

여행 마지막 날 정수와 공원 Trail Road 산책!






Cheesequke State Park 에서!

07/17/15,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 85 F(30 C)
거리: 약 4 M (6.4 Km), 시간: 2시간)

오늘은 정수가 8박9일(9~17일)의 여행을 마치고
돌아가는 날이다. 나는 아침에 일어나 달리고는
정수와 나의 달리기 공원 Cheesequke State Park 의
Trail Road를 산책하였다. Yellow, Blue길을 걷고
공원내 서식하는 동물 식물 그리고 유적물을
전시한 박물관을 관람했다.
이제 막 대학에 입학한 정수와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오늘 함께한 일들이 좋은 추억으로
남기를 바라며 앞으로 헤쳐 나아가야할 인생길
참되고 올바르게 갔으면 한다.

1인 달리기후 저울을 보고 깜짝 놀랬다!


주택가에서!

07/17/15, 금요일, 날씨: 맑고 청명함.
온도: 62 F(16.6 C), 거리: 12.9 Km)

어제 날씨가 너무 좋았느데 달리지 못하고
오늘도 온도가 좋아 장거리를 할까 했는데
사정상 하지 못고 달린후 저울에 올라가서
 깜짝 놀랬다. 3 파운드가 늘었다?
엊그제 달리고도 고정 130 파운드 였는데!
50 키로 울트라 마라톤 대회후 3주 연속
5~9 마일 매일 달렸건만 몸 무게가 늘었다.
몸은 참으로 신기하다. 장거리를 밥먹 듯
하다 안하니 깨우쳐 주려는 듯 하다.
그래서 우리는 습관이 무서운 것이다.
"자!좋은 습관을 찾아 남은 인생을 살아보자!"

주택: 딸집 끝 왕복 = 7 M
          Abby를 만나 1 M 동반주    계: 8 M

Wednesday, July 15, 2015

오늘은 Abby(애완견) 와 함께 5 마일!


주택가에서!

07/15/15, 수오일, 날씨: 비오기 직전 흐림,
온도: 72 F(22.2 C),거리: 5 M(8 km)

딸의 출장으로 꼼짝없이 붙들린 신세다.
오늘은 딸의 애완견 Abby와 후텁지근한 날씨
속에서 땀을 뻘뻘 흘리며 5 마일을 달렸다.
요즈음 날씨가 비가 오락가락 하면서 습도가
대단히 높아 달리기에 너무 나쁘다.
이럴 때는 비가 펑펑 쏘다지는 우중주가 제격!
인데 하며 흐르는 땀을 손으로 씻어내며 딜렸다.
요즈음 손주들을 보며 느끼는 점은 세상사 모두
신기하여 호기심이 많아 이것 저것 만지려 하고
해 보려고 한다. 그렇다 삶은 호기심으로 도전
할 때  인생의 참 삶을 사는 것이다
즉" 배워서 완성하기 위한 과정이 삶이다"

주택: 딸집 주택가 왕복 일주 = 5 M(8 Km).

Tuesday, July 14, 2015

나만의 치유방법은 달리기!


주택가 에서!

07/14/15, 화요일, 날씨: 비가 오락가락.
온도: 85 F(29.4 C), 거리: 4.5 M(7.2 Km)

아내와 외손녀와 한인 슈퍼에서 샤핑을 하고는
어제 Cheesquake State Park에서 날 파리, 모기등 
각종 물것에 물린 온몸이 너무 가려워 견디다
못해 치유 하려고 오후 4시30분 비가 오다 비치는
따가운 햇살을 받으며 집 주위를 3바퀴 맴 돌며
땀을 흘려 독소를 제거 하여 줍소사 하며 달렸다.
유난히 파리 모기에 잘 물리는 것 같은 느낌 마져
들어 이제는 더워도 옷을 입고 숲속을 달려야
할 것 같다.제발 오늘 흘린 땀으로 나았으면 한다.

Monday, July 13, 2015

초복, 진 초록의 공원에서 1인 달리기!







Cheesequake State Park 에서!

07/13/15, 월요일, 날씨: 습도높고 구름낀 날
온도: 72 F(22.2 C), 거리: 8.5 M(13.6 Km)

어제 오후에는 정수 환영 파티겸 가족 모임으로
바베큐를 하고. 오늘 정수는 보스톤, 워싱톤 디씨
여행차 3박4일 떠났다.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워 갔으면 하는 바램이다.
정수를 배웅하고 운동장으로 가니 학생들이 가득히
훈련을 하고 있어 Cheesequake State Park 으로 갔다.
그동안 실내 50 Km 울트라 마라톤 준비를 하느라
트랙과 주택가에서 달리고 오랫만에 찾아왔다.
진초록의 나뭇잎은 초복의 한 여름을 느끼게 했고
달리는 주로에는 파리, 모기, 하루살이 등곤충이
땀 냄새를 맡고 달려 들어 이제는 옷을 입고 달려
야 할 것 같다.

공원전체 한바퀴= 8.5 M(13.6 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