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January 31, 2016

둘째 손자 대안( Levi) 할레식(Bris) 참석!

2016년 1월 31일







이        름: 권대안(Levi Kwon)
생년월일: 2016년 1월 12일
아 버 지  : 권전택
어 머 니  : 권 Jessa
행        사: 원래는 태어나 후 8일째 거행해야 하지만
                  사정상 오늘 했다.
바       램: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 보램된 삶을 살았으면!
느       낌: 미국 땅에 뿌리를 내리고 있구나!

나홀로 지속주 7마일(11.2 키로) 달리기 !



주택가에서!

01/31/16, 일요일, 날씨: 맑음, 바람:5/mph
온도: 30 F(-1.1 C), 체감:26 F(-2.7 C), 거리:7 M

2016년도 1월 마지막날!
하늘을 보니 엊그제 둥근달이 찌그러진 달!
지난 1달 동안 276 마일(444.1 키로)를 달렸다.
대회 준비와 대상포진 등으로 좋지 않은 몸상태
로 평균 이하로 달렸지만 나름대로 고통을 이겨
가며 달려서 인지? 춥지 않은 날씨 탓인지?
몸이 새털 같이 가볍다. 달려라 질주하며 지속주
로 달렸다, 짧게 빨리 달리고 필라 둘째 손주(대안)
이 할레식에 가야 한다. 동물은 종족 번식에 있다.
그래서"고슴고치도 제 새끼는 이쁘다"라는 격언이
있다. 나는 생각한다. 내가 태어나 할일을 다한 듯
하여 오늘 저 세상에 가도 후회 하지 않는다.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 7 M(11.2 Km)


Saturday, January 30, 2016

금주 달리기 결산 총 87 마일(140 키로)


2월28일 Hynnis Marathon 위한 훈련

기간: 2016년1월24일~30일(1월 마지막주)
내용
1) 24일: 일요일 = 7 M (11.2 Km)
2) 25일: 월요일 = 휴식 (아내 피검사)
3) 26일: 화요일 = 22 M (35.4 Km)
4) 27일: 수요일 = 7 M (11.2 Km)
5) 28일: 목요일 = 17 M (27.3 Km)
6) 29일: 금요일 = 12 M ( 19.3 Km)
7) 30일: 토요일 = 12 M (19.3 Km)

총계======== 87 M (140 Km)

각자 나홀로 지속주 달리기 !




주택가에서!

01/30/16, 토요일, 날씨: 맑음, 바람:3/mph
온도: 17 F(-8.3 C), 거리: 12 M (19.3 Km)

어둠이 짙게 덮인 아침 5시 집을 출발 하며!
몸아! 회복되라! 전성기까지는 바라지 않지만
훈련한 것 만큼은 성과가 있어야 하지 않겠나?
아직도 왼쪽  어깨와 팔이 완치되지 않았다.
체력도 장거리에 약하다, 더욱 길게 달려 보자!
오늘은 춥지만 바람이 없어 달리기 좋아 지속주
로 12 마일(19.3 키로)를 달려 보았다.
더 달려 보고 싶었으나 각자 달리는 아내가
집으로 향하는 것을 보고 나도 12 (19.3 키로)로
마감했다. 오늘은 기분 좋은 달리기를 했다.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 7 M(아내)
          딸집 끝 ~ 516 =왕복 = 5 M    계: 12 M
  

Friday, January 29, 2016

눈폭풍속 아내와 함께 달리기

24시간 폭설 속에서 !
www.newsroh.com 참조
2016 1 23 폭설속에서 7.jpg


2016년도 첫번째 출전 마라톤은 1월 24일 일요일 NYRR이 개최하는 Fred Lebew Half Marathon이었다.

몸 상태는 생각만큼 좋지는 않았지만 하프 마라톤에 맞게 훈련을 열심히하여 70대 첫 출전을 맞아 최선을 다해 산뜻하게 출발 하려고 했다.

그래서 연일 일기 예보 상황을 보며 옷을 어떻게 입을 것이며 난이도가 심한 센트럴 팍의 코스를 어떻게 달릴 것인가머리 속에 작전도 이리저리 세워 보았다.

일주일 전만해도 좋던 날씨가 대회가 가까워지면서 심상치 않은 폭설(暴雪)을 예고했다이전 예를 보면 달림이들의 안전을 위해 취소를 하곤 했는데하는 의구심이 났다목요일을 지나 금요일(22아니나다를까 폭설로 인한 취소” 공고가 나왔다.


2016 1 23 폭설속에서 6.jpg


토요일 0시부터 내리기 시작한 눈은 강한 바람으로 문 밖을 나올 수 없게 만들며 계속 내리고 있었다아내는 어제 사온 배추 1Box로 새벽부터 김치를 담그고 있었다.

아내는 오래전 한양 마트에서 김치 담그기 콘테스트를 했을 때 1등을 했던 경력도 있고 음식 만들기를 좋아해 만들어 나누어 먹곤했다이번에도 또 나누어 주겠군 생각하고 도와 주었다.

아내와 나는 김치를 다 담그고 방한복으로 완전무장(完全武裝)을 한 후 밖으로 나왔다.

문 앞에 쌓인 눈은 허벅지까지 푹 빠졌고 하늘에서는 싸래기 같은 눈이 바람에 휘날리며 천지를 뿌였게 만들어 한치 앞을 보기 힘들었다.


2016 1 23 폭설속에서 1.jpg

2016 1 23 폭설속에서 2.jpg


도로는 다행히 제설 작업 차량이 수시로 왕복하며 치우고 있어 달릴 수는 있었다그러나 바닥이 미끄러워 조심스러운 착지(着地)로 목표한 딸집 끝까지 왕복 7마일(11.2 km)를 설정해 출발했다.


집~ 딸집 끝 왕복 7 M.jpg


바람은 북서풍으로 풍속 31/mph (50/kph)의 강풍이었고 온도는 28 F(-2.2 C) 체감온도 14 F(-10 C)였다. Grenwood Dr를 지나 Red Oak Ln, Bushnell Rd를 통과할 때는 뒷 바람으로 못 느끼던 눈보라가 Throckmorton Ln으로 돌아 서면서부터 맹위를 떨쳤다.


2016 1 23 폭설속에서 3.jpg

2016 1 23 폭설속에서 4.jpg


싸래기 눈이 눈속으로 들어가 눈을 뜰 수 없고 빰에 부딛쳐 따끔거려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달렸다. Vally Vale Dr 주택가에서는 집 앞 인도에 쌓인 눈을 치우기 위해 나온 사람들이 가정용 제설기를 밀며 우리에게 손을 흔들어 주었다.

간혹 지나가는 차량은 크락숀으로 경적을 울려 격려도 해주었다. Oakland Rd를 지나 Trans Old Bridge Rd의 좀 큰 도로에서는 스키를 갖고나와 타는 사람도 잇었다. Palisades Rd 막다른 곳에서 돌아 내려오는 곳부터 더욱 강해진 맞 바람에 눈을 뜰 수 없었다딸 집에 들러 챙 달린 모자를 얻어 쓰고는 고개를 푹 숙이고 집으로 향했다.


2016 1 23 폭설속에서 5.jpg


고통스러운 최악의 상황을 극복하면 그 만큼 큰 긍지와 자부심을 갖게 된다또한 어떠한 어려움도 비교 평가하며 극복 할 수 있는 정신적 지주(支柱역할도 한다갈 때 수월했던 곳은 올 때 어려웠고 갈 때 어려웠던 곳은 올 때 수월했다.

인생살이도 항상 어렵지만은 않다올겨울 최악의 날씨속에 뜻있는 달리기를 마친 우리는 미소속에 따뜻한 커피를 마시며 하염없이 내리는 눈을 바라보았다.

나홀로 LSD 12 마일(17.7 키로) 달리기!


24시간 폭설 속에서 !
www.newsroh.com 참조





주택가에서!

01/29/16, 금요일, 날씨: 구름, 바람: 3/mph
온도: 27 F (=2.7 C), 거리: 12 M(17.7 Km)

어제 그렇게 맑고 청명했던 날씨가 오늘은 꾸물
거리며 구름이 모려오고 오후에는 때아닌 겨울 비
소식이 있다. 날씨야 변덕스러워도 달리기기는
초지일관 계속 될 것이다.
계속 장거리 훈련 탓에 초반 다리가 철갑을 두른
듯 무거 웠으나 6 마일(약 10키로) 후 부터 조금씩
풀렸다. 앞으로 계속 장거리 훈련으로 쇠뭉치 같은
다리를 새털 같이 가볍게 만드는 담금질을 해보자!
"꾸준히 질기게 숙련시키면 안돨 것 없다"
는 신념으로 금년도 목표를 향해 가자!
골목 골목 누비며 학생들을 태워 학교에 데려다
주고 가는 School Bus를 뒤로하고 집으로 향했다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 7 M
          딸집 끝 ~ 516 = 왕복 = 5 M     계: 12 M

Thursday, January 28, 2016

나홀로 장거리 훈련 17 M (27.3 Km)달리기!







주택가에서!

01/28/16, 목요일, 날씨: 맑음, 바람:3/mph
온도: 21 F (-6.1 C), 거리: 17 M ( 27.3 Km)

날씨가 맑고 청명하나 쌀쌀하다, 더더욱 눈이 쌓여
있어 살짝만 바람이 불어도 살을 예이는 듯 하다.
이번주 부터는 조금씩 늘리는 장거리를 하여 다음주
에는 주 100 마일(161키로) 이상 달려서 몸에 익숙
토록 하려고 오늘도 17 마일(27.3 키로) 달렸다.
내몸에도 이상이 왔다 가는 듯 하다. 몇달째 몸이 좋지
않은 것은 신경계통에 바이러스가 침입라는 대상포진
이였다. 왼쪽 어깨와 팔이 아픈 것도 그 탓이 였다.
그러나 나는 나이 탓으로 생각 했고 팔 아픈 것은 손자
때문으로 생각했다. 여하튼 달려서 이제는 조금씩 나아
지는 것 같다. 마라톤에 출전 하려면 몸이 완전해야한다
"달리면 몸의 바이러스 쯤은! 건강하게 살자!"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7 M
          딸집 끝 ~ 516 = 2회 왕복 = 10 M  계; 17 M

Wednesday, January 27, 2016

장거리후 몸풀기 나홀로 달리기!




주택 가에서!

01/27/16, 수요일, 날씨: 흐림, 바람: 5/ mph
온도: 38 F (3.3 C), 거리: 7 M (11.2 Km)

폭설 후 왠 비? 간밤에 약간의 비가 내린 아침!
잔득 흐렸지만 갑자기 봄이 찾아온 느낌이다.
온도차가 많은 이럴 때 일수록 몸관리를 잘해야
한다. 잘 못하면 불청객 감기가 찾아든다.
오늘도 어제 장거리와 변덕스런 날씨 때문에
몸이무겁지만 달리기로 피로해진 근욕을 달려서
풀자!  LSD로 7마일(11.2 키로) 달렸다.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7 M

Tuesday, January 26, 2016

폭설 후 나홀로 장거리22 마일(35.4 키로) 달리기!






주택가에서!

01/26/16, 화요일, 날씨: 맑음, 바람: 3/mph
온도: 23 F (-5 C), 거리: 22 M (35.4 Km)

폭설로 금년도 첫 대회 취소로 이제 다음 대회
2월28일 Hyannis Marathon다
장거리 훈련이 너무 부족 하여 이제 좀더 많은
훈련을 하자!
오늘은 새벽 4시40분에 집을 나와 밝은 달을
보며 눈 때문에 좁아진 도로위를 질주하는 차량
를 조심하며 고요한 주택가를 즐기며 달렸다.
어제는 아내의 건강 검진차 병원을 다녀왔다.
별일 없겠지? 달리기를 한다니깐  의사의 말
"왜 오셨어요? " 하며 달리기가 최고의 약 이라고
했다고 한다. 그래! 건강을 위해 달리자!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 7 M
          딸집 끝 ~ 516 = 3회 왕복 = 15 M  계: 22 M

Sunday, January 24, 2016

금주 달리기 결산 총 44 마일(70.8 키로)!


2016년1월24일 NYRR Half Marathon 출전울 위한 훈련

기간: 2016년1월17일~23일
내용
17일: 일요일 = 11 M (17.7 Km): 아내와 함께
18일: 월요일 = 휴식 ( 둘째 손주 보려고 필라 다녀옴)
19일: 화요일 = 7 M (11.2 Km)
20일: 수요일 = 7 M (11.2 Km) 아내(10 M)
21일: 목요일 = 12 M(19.3 Km)
22일: 금요일 = 휴식(24일 대회를 위해)
==폭설로 인해 대회 취소==
23일: 토요일 = 7 M (11.2 Km):폭설 속에서 아내와 함께
총계======= 44 M (70.8 Km)



나홀로 설빙상주 7 마일(11.2 키로) 달리기!






주택가에서!

01/24/16, 일요일, 날씨: 맑음, 바람: 5/mph
온도: 17 F(-8.3 C), 체감: 6 F(-14.4 C), 거리:7 M

어제 12시간 동안 오던 눈이 그치며 언제 그렇게
폭설이 왔드냐? 하며 새벽 하늘에  둥근 보름달이
훤하게 비추었고 밤새도록 제설 작업을 하여 길에
눈을 치워 놓았다. 기회를 놓치지 말자!
나가서 달리자! 길은 빙판이지만 달릴만 했다.
자연은 우리가 이기지 못할 정도로 험하지 않다.
다만 시련을 주어 단련 시킬 뿐이다.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 7 M (11.2 Km)

Saturday, January 23, 2016

맨하탄 하프 마라톤 대회 폭설로 취소!

2016년1월24일 NYRR 주최 첫 출전 하려던 
Manhattan Half Marathon이 폭설로 인하여
아쉽게 취소 되었 습니다.
경기보다 선수의 안전을 위한 주최측의 배려!
다음 대회는 2월28일 Hyannis Marathon로
금년도 첫 마라톤 대회 통산 159 번째 출전! 

NYRR Fred Lebow Manhattan Half






Based on this weekend's severe weather forecast, and in consultation with our NYC agency partners, we are cancelling this event.


폭풍설 속에서 아내와 7마일(11.2 키로) 달리기!











주택가에서!

01/23/16, 토요일, 날씨: 폭설, 바람: 25/mph
온도: 28 F(-2.2 C) 체감: 14 F(-10 C), 거리:7 M

폭설로인해 일요일 하프 마라톤 대회가 취소 되었다.
과연 일기 예보 처럼 일어나보니 엄청난 눈이 왔고
또 계속 오고 있었다. 아내는 일어나 배추 한 박스
10포기 김치를 담그고 난후 완전 무장하고폭풍설
속을 뚫고  함께 훈련 코스를 나가 달렸다.
차량도 사람도 없고 몰(상점)도 모두 닫았다.
간간히 주택는 제설 작업하는 사람이 있을 뿐이며
강풍으로 눈보라를 일으켜10 미터  앞이 안보이고
등 뒤에서 불 때는 몸이 밀리지만 마주치면 눈을 뜰
수없고 빰을 후려치면 따끔 하고 아팠다.
금년도 촤악의 날씨에서 아내와 함께 달리는 기회를
갖는 소중한 시간이 였다.

주택: 집 ~ 딸집 끝 = 왕복 = 7 M (11.2 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