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June 30, 2013

김유남, 이경섭님과 람께 16 마일!

허드슨 강변에서
06/30/13,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75 F
거리: 16 M, 시간: 2시간 30분

6월의 마지막 날! 
세월의 흐름은 쉬지 않는다, 반년의 오늘 나는 무더위
와 싸우기위해 아내와 최창용님과 출발 5마일을 달린다
습도가 높아 땀이 비오듯 흘러내려 빤스가 흠뻑 젖었다
다시 이경섭, 김유남님과는 경찰서 까지 목표로 달렸다.
혹서의 달리기! 체력이 다 할 때까지 달려보자.

Exit 1 ~ Edgewater~ 경찰서 ~ Exit 1 = 16 M


Saturday, June 29, 2013

초보자와 함께 !

허드슨 강변에서
06/29/13, 토요일, 날씨: 맑음, 온도: 73 F,
거리: 8 M, 시간 1시간 30분

어제의 몸도 풀고 초보자와도 함께 달리려고
허드슨으로 갔다,
5 마일은 이명화님과, 3마일은 이일주님과 함께
달리고 집으로 향했다, 내일 장거리를 달려보자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Exit 1 ~ Circle = 왕복 = 3 M

Friday, June 28, 2013

오전, 오후 무더위 속에서 !

허드슨 강변에서
오전: 아내와 무더위 속에서 11 마일 !
06/28/13, 금요일, 날씨 구름, 온도:75 F,
거리: 11 M, 시간: 2시간

어제밤 비가와서 시원할 줄 알았는데!
습도가 높아 후덥지근하고 온도가 높다
언덕이 많은 경찰서 쪽으로 달려갔다
땀이 비오 듯 헀고, 언덕을 오를 때는
날 파리 떼거리가 눈 앞에 알찐 거리다
심호흡을 할 때는 눈, 코, 입으로 들어 오고,
모기, 파리가 상의를 벗고 달려, 등쪽에 붙어
물어 뜯는다, 땀 냄새가 그들을 부르는 것 같다.
오늘은 날씨 때문에 아내가 힘들어 했다

Exit 1 ~ 경찰서=왕복 = 11 M

오후: 90 F 속에서 현박사와 6 마일!
날씨: 맑음, 온도: 90 F
거리: 6 M, 시간: 1시간


오후 4시 폭염 이지만 그래도 나무 숲이라 좀 나았다
경찰서 까지 달리기로 했지만 땀으로 범벅이된 몸
체력이 바닥이 나는 듯 하여 현철수 박사도 더는 못
달리겠다고 하여 돌아 왔다 폭염 속의 달리기를 오전
오후 달려 보았다.

Exit 1 ~ 폭포수 = 6 M



Thursday, June 27, 2013

좋아지는 이일주님과 3 마일 !

허드슨 강변에서
06/27/13,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77 F
거리: 8 M, 시간: 1시간20분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되지만.
달리기는 멈출 수 없다.
아내와 허드슨 강변으로  갔다.
5 마일을 달리고  다시 이일주 님과 3 마일을
함께 달렸다. 희망이 보인다. 건강을 위해
노력해 보자 "꾸준히 지속적으로 추구하면
않되는 것이 없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Exit 1 ~ Circle = 왕복 = 3 M          계: 8 M

Wednesday, June 26, 2013

이일주님이 5마일 완주!

허드슨 강변에서
06/26/13,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75 F
거리: 5 M, 시간:1시간

오늘은 기적 같은 일을 했다
이일주님이 5 마일을 완주 했다.
고령에 위암 수술, 심장 수술 까지 하신분이
지난번 3마일을 완주후 일주만에 5 마일을 완주
하프 마라톤을 출전의 희망을 갖게 했다
10월12일 Heartford Marathon대회를 목표로 훈련
을 해 보자! 기적은 눈 앞에있고 기적을 잡는 것
또한 본인의 의지에 있다, 언제나 기회는 있으니깐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Tuesday, June 25, 2013

민승기님과 달리기!

허드슨 강변에서
06/25/13,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 74F
거리: 9 M, 시간: 1시간 30분

계속되는 여름철 더위 속에서 달려보자!
하지가 지나자 벌써 시간이 짧아지는 듯 하다
오늘은 두번째 민승기님과 5 마일을 달렸다.
첫번째와 확연히 달랐다, 달리기 묘미가 여기 있다.
이제 5 마일은 넉넉히 달릴 수 있어 다음에는 8 마일을
도전하게 되리라
혼자 경찰서 쪽으로 달려간 아내를 찾아 김호성님과
달려갔다. 더위에 아내도 9 마일을 소화하며 목표를
달성하고 집으로 향했다.

Exit 1 ~ Edgewater ~ 작은 폭포 = 왕복 = 9 M

Monday, June 24, 2013

Harry Son 의 괄목할 발전 !

허드슨 강변에서
06/24/13, 월요일, 날씨: 맑음 , 온도: 77 F
거리: 16 M,  시간: 2시간45분

한 여름의 더위가 시작 되는가? 무척 덥다.
오늘은 Harry 손과 5 마일을 또 다시 달렸다.
정말 놀랄 정도의 발전했으며, 박보현님은 종아리
통증이 사라져 간다고 했다, SYNCIS직원들의
건강에 밝은 희망이 보여 좋았다.
나는 5 마일을 동반주 하고 경찰서 쪽으로 11 마일을
혼자서 달려 갔다 왔다, 더위가 기승을 부려 하절기
하계훈련을 강도 높게 하여 보자!

Exit 1 ~ Edgewater ~ 경찰서 = 왕복 = 16 M

Sunday, June 23, 2013

유병근 장로님과 11 마일!

허드슨 강변에서
06/23/13,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68 F
거리:11 M, 시간: 1시간: 50분

장거리 계획을 갖고 허드슨으로 갔으나 문을
열지않아 기다렸다 달리느라 시간이 많이 결과
되어 7시가 넘어 회원들과 달리다가 나중에는
유병근 장로님과 11 마일을 달렸다
여름철 달리기는 체력 소모가 심하다
이렇게 무더울 때 극기 달리기를 해야 되는데

Exit 1 ~ 경찰서 = 왕복 = 11 M,

Friday, June 21, 2013

Harry Son과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6/21/13, 금요일, 날씨 맑음, 온도:58 F
거리: 5 M, 시간: 50 분

Syncis 회사 직원들의 훈련 날이다
김호성님의 지도아래 열심히 건강을 위해 달린다
오늘은 해리 김과 함께 달렸다, 괄목할 정도의 발전이
눈에 띄였고, 박보현님의 종아리 통증이 사라진다고
했다, 그리고 모니카, 미아등 젊은 때문인지 하루가
다르게 발전해 가고 있다,
"역시 녹이 슬은 몸에 활력소를 넣는 것은 달리기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Thursday, June 20, 2013

윤환중님과 16 마일

허드슨 강변에서
06/20/13, 목요일, 날씨 맑음, 온도: 56F
거리: 16 M, 3시간

새벽 3시40분 장모님이 돌아 가셨다는 전화 벨이
울렸다, 94세의 삶을 마감하며 오랫동안 고생하셨다
이곳 저곳 전화 하여야 하므로 시간이 흘렀지만
윤환중님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하여 부지런히 갔다
첫번째 도전하는 16 마일! 힘들겠지만 잘 달려 주어
끝내 완주 했다, 아내도 계속 일하고, 사망 속식을 듣고
도 힘들었지만, 14 마일을 혼자서 완주했다.
사는 날까지 건강하게 살아 보자!

Exit 1 ~ Edgewater ~ 경찰서 = 왕복 = 16 M

Wednesday, June 19, 2013

오늘도 오전, 오후 달리기!

오전: 이일주님과 3 마일 달리다!
허드슨 강변에서
06/19/13,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59 F
거리: 8 M, 시간 2시간

오늘은 어제와 달리 맑고 적정 온도로 달리기 좋다
SYNCIS 팀이 훈련 하는 날,초보자들이지만 모두
대회 출전에 대한 열의로 한 걸음씩 다가가며 훈련을
쌓아 가고있다,
마지막 3 마일은 이일주님과 동반주 했다
한번도 걷지않고 생애 처음 달려, 앞으로의 희망을
밝게 해주었다, 축하 합니다, 앞으로 열심히 해요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Exit 1 ~ Circle = 왕복 = 3 M, ( 이일주님과)      계: 8 M

오후: 현철수 박사와 달리다
날씨: 맑음, 온도: 78 F
거리: 10 M, 시간: 1시간30분

오후 2시30분 가장 더운 시간대, 온도계는 78 F를 가리키지만
강변 주로의 그늘은 70 F정도 느끼며 바람도 약간있어 달리기
에는 나쁘지 않았다.
5 마일은 동반주 하고 5 마일은 혼자서 전력 질주 했다
몸이 굳었는지? 온도 때문인지? 시간은 줄지 않는다
열심히 하여, 가을에는 좋은 성적을 거두어야 할 터인데

Exit 1 ~ Edgewater= 2번 왕복 = 10 M



Tuesday, June 18, 2013

오전 오후 달리기!

오전: 초보자와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6/118/13,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 67 F
거리: 5 M,  시간 50분

어제 휴식을 취하고 오늘 부터 다시 달리려고
나아갔으나 초보자가 있어 5 마일을 함께 달리고
아내와 집으로 돌아 왔다, 오후에 다시 달리자!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오후: 비 속에서!
날씨: 비, 온도: 75 F,
거리: 16 M, 시간: 2시간40분30초

여름철 비속에서의 달리기는 달릴만 하다
햇빛이 닿는 아스팔트는 비가 내리며 수증기가
올라와 더운 공기가 얼글을 덮치며 확근거리지고
자욱한 안개가 솟아 오른다.그러나 나무 그늘 밑에는
시원하고 빗방울은 나의 달아오른 열기를 식혀준다
오후 4시30분 출발, 돌아오니 7시가 넘었다
이렇게 적막한 곳에서 혼자 달리면 울트라 달릴때
생각이 절로난다

Exit !~Edgewater~경찰서~Exit ! = 16 M

Sunday, June 16, 2013

이강국 변호사님과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6/16/13, 일요일, 날씨: 구름, 온도: 65 F
거리:12 M, 시간: 1시간40분

오늘은 NJRR 여름철 B,B,Q 파티날이다
많은 회원들이 나와 함께 달렸다
나는 오랫만에 나오신 이강국 변호사님과 5 마일을
달리고 다시 Jay Min,과 경찰서쪽으로 달려가다
혼자서 경찰서 까지 달려갔다 오는 도중  제시카,
곽명숙, 김호성님을 만나 중도에서 차를 타고 왔다
즐거운 파티를 하며 많은 회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하루를 보냈다, 오늘이 아버지의 날 !

 Exit 1~ Edgewater ~ Exit 1 ~ 경찰서~ 폭포수근처=12M

Saturday, June 15, 2013

함께 달리는 훈련!

허드슨 강변에서
06/15/13, 토요일, 날씨: 맑음, 온도: 62 F
거리: 11 M, M, 시간: 1시간45분

오랫 만에 맑고 청명하며 신선했다.
달려보자 많은 회원들이 나와 함께 달리며
그동안 날씨를 핑게삼아 달리지 못했던 것은
함꺼번에 달리려는 듯 힘차게 달렸다
역시 달리기는 신체에주는 보약이다

Exit 1 ~ 경찰서 = 왕복 = 11 M

Friday, June 14, 2013

초보자들과 달리기

혀드슨 강변에서
06/14/13, 금요일, 날씨 흐림, 온도: 62 F
거리:5 M, 시간: 1시간

내라던 비가 그치고 찬 바람이 몸을 스쳐 상쾌했다
초보자 6명과 함께 달리며 달리기가 몸에 미치는
건강에 대하여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달리기는 유산소 운동으로 건강을 유지 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중의 하나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Thursday, June 13, 2013

아내와 5 마일 !

허드슨 강변에서
06/113/13,목요일, 날씨: 흐임, 온도:64 F
거리: 5 M, 시간: 50분

흐리고 빗방울이 떨어진다
뛸까? 말까? 나갈까? 말까? 망서리다
아냉하 함께 허드슨으로 갔다
흐리고 습도는 높았지만 비는 오지 않았다
뛰다 오면 시원하고 좋다, 그러나 뛰기전
비가오면 망서려진다. 여름철 빗속의 달리기
달려본사람만이 그 맛을 안다
기분좋게 잘 달리고 집에로니 비가 쏘다졌다

Exit 1 x Edgewater= 왕복 =5 M

Wednesday, June 12, 2013

오전:아내, 오후:현박사, 마라톤 대회 출전 훈련!

허드슨 강변에서
오전
06/12/13,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 62 F,
거리: 6 M, 시간: 1시간

비가 그치고 맑은 하늘에 바람과 우거진 나무 사이
주로룰 기분 좋게 달렸다.
모기, 진드기등 곤충을 제거하기 위해 살충제를
살포하기 때문에 언덕이 심한 경찰서 쪽으로 방향
을 잡고 모두 함께 출발 오랫만에 시원한 맞이하며
달렸다, 아내도 훈련 계획에 의거 열심히 한다

Exit 1 ~ 경찰서 = 왕복 = 6 M

오후
날씨: 맑음, 온도: 77 F
거리: 11 M,  시간: 1시간50분

오후 4시30분에 현철수 박사와 함께 달렸다
허계훈련은 더위와의 싸움이다

Exit 1~ 경찰서 = 왕복 = 11 M

Tuesday, June 11, 2013

비온후 습기 속에서 오전 오후 달리기!

오전: 아내와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06/11/13,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 72 F,
거리: 10 M, 시간: 1시간40분

어제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가 새벽에 그치고
흐린 날씨는 습도로 인한 공기는 100% 포화 상태로
달리는 런너에게 숨가쁘게 하였다
온몸이 땀으로 범벅이 되었다.
이러한 악조건 속에서 아내는 10 마일을 거든히
달려주어 앞을 밝게해 주었다

Exit 1 ~ Edgewater` =2회 왕복 = 10 M

오후: 현철수 박사와 함께
허드슨 강변에서
날씨: 맑았다 소나기, 온도: 79 F
거리: 5 M, 시간: 50분

현철수 박사와 오후 5시20분에 폭서 달리기를
하는 기분이다, 체력이 다하는 느낌이 온다
"용불 용설" 사용하자 그러면 강해 질 것이다

Exit 1 ~ Edgewater = 왕복 = 5 M

Monday, June 10, 2013

오수영님과 함께 달리기!

허드슨 강변에서
06/10/13, 월요일, 날씨: 흐리고 빗방울, 온도:68 F
거리: 10 M,  시간: 1시간20분

오랫 만에 만난 오수영 회장과 5 마일을 힘차게
달려 보았다, 많이 달라진 모습이였다
어제는 뉴 오버팩  팍 땡볕에서 힘들게 달렸고
오늘은 습기가 많아도 몸이 나쁘지 않아
아내는 혼자 달리게 하고, 나는 2번째 5 마일도
김호성님과 전력 질주하여,
팬티가 땀에 흠뻑 젖도록 달렸다.

Exit 1 ~ Edgewater = 2회 왕복 = 10 M

Sunday, June 9, 2013

오랫만에 뉴 오버팩 팍에서!

뉴 오버팩 팍에서
05/09/13,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72 F
거리: 10 M,  시간: 2시간

허드슨 강변에서 자전거 경기가 있어 오늘은
뉴오버팩 팍으로 갔다.
햇볕이 뜨겁고 온도가 높아 땀이 비오 듯 하여
금방 지쳐 오고있었다.
여름철에 이곳에서 달리려면 새벽에 달려야한다
힘든 하계 훈련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다

2 M x 5 = 10 M

Saturday, June 8, 2013

윤환중, 이덕재님과 함께 11 마일!

허드슨 강변에서
06/08/13, 토요일, 날씨 맑음, 온도: 58 F
거리: 11 M,  시간: 2시간10분

그렇케 내리던 비가 그치고 맑고 신선한 공기가
나를 반기며 힘과 용기를 불어 넣어 준다.
아내는 혼자 달리고 나는 처음 도전하는 윤환중
님을 이덕재님과 함께 험난한 코스인 경찰서 방향
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이틀동안 내린 비가 주로에 흘려 내리고, 고여 있어
불편했으나 우리는 개의치 않았다
산에서 흘러내리는 물은 무섭도록 폭포를 이루고
나뭇 잎은 빗물을 머금고 진초록으로 변해 성숙함을
알려 주었다.윤환중님은 거든히 완주 미래를 밝게 했다.
이덕재님이 쏘는 커피 맛이 정말 진미 였다.

Exit 1 ~ 경찰서 = 왕복 = 11 M
 

Thursday, June 6, 2013

오랫만에 나홀로 달리기!

허드슨 강변에서
06/06/13, 목요일, 날씨: 맑음 , 온도: 65 F
거리: 16 M,  시간: 2시간36분33초

오랫만에 나홀로 달리기에 전념하며 달렸다
날씨도 요즈음 달리기 좋은 날씨다.
기회가 있을 때 나의 훈련을 해야 한다
상의를 벗고 달렸다, 회원들이 건강을 위해,
가을 마라톤 출전을 위해 목표를 설정하고
훈련을 열심히 하고 있었다..
8마일 왕복 16마일을 최소한 2시간20분에는
끊어야 한다, 목표를 설정하고 최선을 다해보자

Exit 1~ Edgewater ~ Exit 1 ~ 경찰서 ~ Exit 1 = 16 M

Wednesday, June 5, 2013

김호성님과 함께 10 마일!

허드슨 강변에서
06/05/13, 수요일, 날씨: 맑음, 온도:58 F
거리: 10 M, 시간: 1시간30분

여름철의 환상같은 날씨가 계속된다.
아내와 함께 허드슨으로 가서 아내는 5 마일,
나는 김호성님과 10 마일을 달렸다.
나는 나의 꿈을 이룩하기 위하여 준비하고
추진한다, 준비 된 자만 기회를 잡을 수 있다.
이룩 되지 못해도 꿈을 갖고 사는 인생이 되자!

Exit 1 ~ Edgewater = 2회 왕복 = 10 M.

Tuesday, June 4, 2013

아내와 함께 경찰서까지 11 M 달리기!

허드슨 강변에서
06/04/13, 화요일, 날씨 맑음, 온도:55 F
거리: 11 M, 시간: 2시간

어제까지 무덥고 흐린 날씨가 언제 그랬더냐 하며
오늘은 환상적인 가을 날씨 같이 맑고 깨끗 하며
적당한 온도와 바람까지 살랑 불어주었다.
아내, 샤론 양, 홍효선님과 경찰서로 발길을 돌려
달리기 시작했다, 날씨에 도취되어 달리느데,
공원국에서 살충제 살포 작업을하여 생각지도
않았던 Circle 아래 선착장까지 갔다 경찰서까지
달렸다. 돌아와 Exit 1 입구 주차장으로 달리는데
인도에 돌출된 보도부럭 턱에 발이 걸려 넘어져
손과 왼쪽 무릎에 상처를 입었다
조심하며 달리자!

Exit 1~ 경찰서 = 왕복 = 11 M

Monday, June 3, 2013

김성유님과 5마일!

허드슨 강변에서
06/03/13, 월요일, 날씨: 비. 온도: 65 F
거리: 5 M, 시간: 45분,

오락 가락하는 비 때문에 나갈까? 말까?
망서리는데, 김호성님의 전화 벨 소리에 놀라
아내와 함께 허드슨으로 갔다
날씨가 생각보다 달리가 좋아 김성유님과 함께
출발하고, 아내는 샤론 양과 같이 달렸는데
갑자기 쏘다지는 비는 몸을 시원하게 만들었다.
영름철의 비속 달리기의 맛은 진미다.

Exit 1 ~ Edgewater = 5 M

Sunday, June 2, 2013

샤론 양님과 함께 달리기!

허드슨 강변에서
06/02/13, 일요일, 날씨: 맑음, 온도: 75 F
거리: 11 M,  사간: 2시간

계속되는 무더위 속에서 조지아 아트란타에서
오신 샤론 양과 최창용, 헬렌 최, 전성국님등 함께
달렸다. 멀리서 오신 손님을 회원님들이 따뜻하게
맞이하여 함께 달리며 우정을 돈돋히 하여 주심에
감사드리고 싶다, 모두 마라톤이란 동호감으로
함께하는 것은 정말 보기 좋았다

Exit 1~ Edgewater~Exit 1~폭포수!Exit 1= 11 M

Saturday, June 1, 2013

윤환중님과 함께 달리기 !

허드슨 강변에서
06/01/13, 토요일, 날씨; 맑음, 온도: 78 F,
거리:10 M, 시간: 1시간40분

무서운 무더위가 엄습 하였지만 달리기는 중단이
없다. 땀이 비오듯 하며 다리는 것은 여름 달리기의
진미다. 오늘은 출장 다녀온 윤환중님과 5M을 달리고
5 마일은 전력으로  김호성님과 달렸다.
사람은 한계를 넘어 섯을 때 쾌감을 느낀다
그러나 한계를 넘기는 것은 본인의 의지며 도전이다.
개혁과 변화는 현재의 상황이 벽에 부탁 칠때 생긴다.
구데기도 밟으면 살려고 꿈틀 거린다,
극한에서 살기위해 방법을 찾아 변화를 이르켜 인류가
현재에 이르렸다.
나도 당뇨에서 찾은 달리기 운동이 마라톤을 하고
50 마일, 100 마일, 미 대륙 횡단 까지 했다.

Exit 1 ~ Edgewater = 2번 왕복 = 10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