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November 2, 2016

대서양을 보며 Boardwalk 을 달리다!

통산 169 번째 마라톤!
www.newsroh.com 참조
2016 10 23 Atlantic City M 13.jpg


애틀랜틱 시티 마라톤은 2000년도 마라톤을 시작하고 Yonkers Marathon에 이어 2번째 출전 무사 완주 한 곳이다그 후 출전치 않다가 2009년도에 참가하여 정신없이 달리다반환점(返還點)을 지나쳐 1마일 더 달리는 우를 범하고도 나이그룹 2위를 하여 상금 $100을 놓치기도 했다. (그때 1위만 상금을 주었다.)

또 다시 찾은 작년 2015년도는 대회 규정상 70세인데 69세로 되어 1위를 놓치고 6위로 랭크 됐다.금년도는 나 홀로 출사표를 던졌다금요일 Bib No를 찾아오고 토요일 대회를 위해 휴식을 취했다.


2016 10 23 Atlantic City M 11.jpg

 
대회일 모두 여행을 떠난 딸 집에서 일찍 일어나 혼자 출전 채비를 하고약 92 마일(150 km) 떨어진Atlantic City를 향해 어둠을 뚫고 드라이브하여 여유 있게 도착했다주위를 둘러보고 출발 준비를 했다.

날씨는 쌀쌀 했고 하늘은 맑았다그러나 10시 이후에는 바닷가 강풍을 예고하고 있어 불안케 했지만 최선을 다하자하고 뒤에서 서서 기다리다가 출발 신호와 함께 천천히 출발했다.
 

Atlantic City Marathon 2.jpg

코스는 Atlantic CityMichigan Ave 와 Boardwalk 만나는 지점에서 북쪽으로 출발 Martin Luther King Blvd에서 왼쪽으로 돌아 Tunnel & Connector 의 샛강 도로변과 터널을 지나고 Brigantine Blvd, Huron
Ave의 고가 U-Turn, Borgata Service Rd, Maryland Ave, New Hampsire Ave, Atlantic Ave, New Jersey Ave까지 구비구비 돌아 Boardwalk에 도착 남쪽을 향해 달리다 출발 지점에 오면 9.5 마일이다.

계속해서 Boardwalk를 따라 Ventnor City 의 Washington Ave에서 오른쪽으로 꺾어져 Atlantic Ave 에서 왼쪽으로 돌아 계속 직진한다. Margate City 를 지나 Long Port Town의 28 Ave에서 돌아 북쪽으로 방향을 돌려 다시 Washington Ave 를 두 번째 돌아 남쪽 28 Ave 에서 Turn 하여 Start 지점으로 오면 26.2 마일 결승점을 밟게 된다..


2016 10 23 Atlantic City M 4.jpg

2016 10 23 Atlantic City M 3.jpg

2016 10 23 Atlantic City M 21.jpg

   
Atlantic City는 동쪽의 대서양 바다가 있는 Resort City, Boardwalk 산책, Casinos City로 알려져 있으며 도시는 1954년 설립되었고 흥망성쇠(興亡盛衰)가 반복되어 왔으며 2011년 현 주지사 Chris Christie가 "The State-Run Tourism District"으로 선정 공포하고 각종 규제 완화범죄 단속 등으로 경제 발전에 힘를 기우리고 있는 도시다.

출발하여 달려보니 몸이 괜찮은 것 같았다조금 더 달려보자터널을 지나고 고가 U-Turn 3 마일을 지나며 시계를 보니 29 분을 지나고 있었다이게 아닌데내가 생각했던 속도가 아니었다좀더 속도를 내자하며 달려 보았다.

마일 지점의 Maryland Ave 코너를 돌며 다시 시계를 보았다. 54분을 가리키고 있었다왜 이렇게 속도가 나지 않는가?

의구심을 가지며 달려서 하프를 2시간이 넘어서 통과했다이것은 정말 아니다원인을 찾기 시작했다시카고 마라톤 대회를 마치고 계속 강훈련으로 지난주 92 마일약 150km를 달린 피로가 회복되지 않은 듯 했다아무리 달려도 속도가 없다.

2016 10 23 Atlantic City M 17.jpg

2016 10 23 Atlantic City M 19.jpg

2016 10 23 Atlantic City M 23.jpg

 
근육이 움직여 주질 않았다설상가상(雪上加霜)으로 거리가 늘어나면서 피로와 강풍까지 겹쳤다.무거운 다리와 불어오는 강풍을 이를 악물고 드디어 169번째 마라톤 결승점을 밟았다이번 대회는 뉴욕 마라톤 대회 전초전 성격이다지난주 무리한 훈련을 한 결과로 고통을 겸허히 받아드리자시계를 보니 4시간3938나이그룹 5명중 2위였다.

2위 메달을 받으며 생각해 본다내 나이그룹이 이렇게 사람이 없는가작년 60대 그룹에서는 꽤나 많았는데!

앞으로 점점 더 없겠지 나도 언제까지 달릴 수 있을까그래 사는 그날까지 달려보자!


2016 10 23 Atlantic City M 26.jpg

2016 10 23 Atlantic City M 12.jpg